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하루 한 장 마음챙김 눈의 시 메리 포핀스 (Special Edi..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루이스 헤이와 함께 긍정의 1년을!"
하루 한 장 마음챙김
루이스 L. 헤이 저자, 로버트 홀든 편자, 박선령 역자 / 니들북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36년 동안 5천만 부나 판매된 세계적 베스트셀러 <치유>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루이스 헤이는 아마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심리 치료 전문가일 것이다. 긍정 확언을 통한 영적 성장과 자기 치유의 길을 제시해온 그녀를 세계적 영적 지도자라 부르는 데는 전혀 부족함이 없다. 이 책은 그녀가 평생 집필한 30권이 넘는 책들 가운데에서 핵심이 되는 것들을 가려 뽑아 만든 루이스 헤이 생전 마지막 기획작이다. 책은 2월 29일을 포함하여,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총 366개 항목의 '하루 한 페이지' 컨셉으로 구성되어 읽는 이들의 부담을 덜어 준다.

사실 우리 내면의 여러 문제들이 단숨에 해결될 리는 만무하다. 그러니 이 책은 단번에 읽기보다는 기획 의도대로 하루에 하나씩 마음에 새기는 작업이 훨씬 중요하겠다. 책의 기획과 편찬을 맡은 심리학자 로버트 홀든은 단순히 366개의 정수를 모아 놓은 수준을 넘어 1년 내내 균형 잡힌 흐름으로, 실제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실천 방법들을 고루 배치했다고 강조한다. 밑져야 본전이니 매일 아침 일어나 그 날의 내용을 한 번, 아니 세 번 정도 읽어 보면 어떨까. 치유와 긍정의 2021년을 위한, 나의 새해 첫 아주 작은 습관은 바로 이 책이다. - 경영 MD 홍성원
이 책의 첫 문장
루이스 헤이가 죽기 한 달 전쯤, 그녀를 마지막으로 만났을 때였다.

이 책의 한 문장
루이스는 자신을 "긍정적인 세상에 사는 긍정적인 사람"이라고 표현하는 걸 좋아했다. 그녀는 <치유>에서 "우리가 무엇을 믿거나 생각하거나 말하건 간에, 세상은 항상 우리에게 '그래'라고 말한다. 우리가 가난하다고 생각한다면, 세상은 그 생각에 동의한다. 우리가 번영을 생각하면, 세상은 그것에 동의한다. 모든 건 우리에게 달려있음을 기억하라"고 말했다. 한마디로 단언하는 일에 있어서 항상 조심하라는 얘기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새해에는 제발 잘 쓰게 해주세요"
스토리텔링 바이블
대니얼 조슈아 루빈 지음, 이한이 옮김 / 블랙피쉬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이야기를 만들어내는 이들에게 이 책을 2021년의 첫 소비로 추천한다. 올해의 목표도 아마 좋은 이야기를 짓는 것일 텐데, 새해가 새로운 영감을 가져오진 않는다는 걸 우리는 이미 다년간의 경험으로 알고 있다. 다만 기대하는 건 새해의 기운을 핑계 삼은 새로운 방식의 노력이다.

이 책은 소설, 영화, 연극, 드라마 등 장르를 불문하고 좋은 스토리텔링을 품고 있는 작품을 바탕으로 스토리텔링의 원칙을 설명한다. '원칙'이라는 단어가 정붙이기 어려워 보이지만 고루한 이론보다는 적극적인 실전에 가까운 내용이다. 예제와 원칙 설명, 연습 문제의 제안 등 어릴 적 풀었던 학습지가 생각나는 형식인데, 예시 내용들이 흥미롭고 실질적인 팁들을 주기에 전혀 지루하진 않다. 순차대로 완독해도 좋고, 글을 쓰다 막힐 때 필요한 부분만 발췌해 읽어도 좋다. 왠지 올해는 대작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 같은 기운을 주는 책이다. - 인문 MD 김경영
이 책의 첫 문장
이 책은 무술 교본에서 영감을 받아 썼다. 일류 학교들은 기초를 다지게 하는 데 끈질기게 매진한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눈의 세상에서 선명해지는 건 아무것도 아닌 존재"
눈의 시
아주라 다고스티노 지음, 에스테파니아 브라보 그림, 정원정 외 옮김 / 오후의소묘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외로운 벤치와 벌거벗은 나무 후면, 화면을 가득 채운 흰 토끼의 얼굴. 토끼는 스노볼 안 눈 내리는 풍경을 바라본다. 눈사람을 만드는 아이들, 나란히 걷는 다정한 노부부. 눈 쌓인 풍경 위로 깨달음이 내려 앉는다 "지나온 길을 되돌아보며 깨닫는 건 걷는 동안 우리가 함께였다는 것."

외로운 2020년을 마무리하고 더 나은 2021년을 기다리며 소개하는 그림책. 시적인 그림책이 만들어내는 의미의 풍경을 널리 알려 온 출판사 오후의소묘가 푸른빛 따뜻한 그림책을 선보인다. 저자인 이탈리아의 시인 아주라 다고스티노는 보이지 않는 것과 작은 것에 더 많은 것이 담겨 있는 눈의 시적인 속성에 주목해 이 책을 썼다고 말한다. <섬 위의 주먹>, <할머니의 팡도르> 등을 함께 번역한 정원정, 무루(박서영) 작가가 함께 옮긴 이야기. 겨울 속을 살아가는 이들에게 이야기한다. "이제 곧 눈이 내릴 거야." - 예술 MD 김효선
이 책의 한 문장
이제 곧 눈이 내릴 거야. 집집마다 지붕 위로 근사한 냄새가 피어올라. 흙냄새도, 볕에 널어놓은 빨래 냄새도, 향기로운 꽃이나 갓 구운 과자의 냄새도 아닌 오직 첫눈을 기다리는 계절의 차고 흰 냄새.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로렌 차일드 콜라주로 만나는 메리 포핀스"
메리 포핀스 (Special Edition)
패멀라 린던 트래버스 지음, 로렌 차일드 그림, 우순교 옮김 / 시공주니어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2000년 <난 토마토 절대 안 먹어>로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을 수상한 그림책 작가 로렌 차일드는 가족과의 첫 극장 나들이를 기억한다. 1964년, 월트디즈니에서 제작한 영화 [메리 포핀스]를 보는 일은 그만큼 '굉장한 사건'이었고, 로렌 차일드의 가족들은 이 영화를 '가족사의 한 부분이 될 만큼' 좋아했다고 한다.

1934년 파멜라 린던 트래버스는 이후 1988년까지 50년 동안 속편을 쓰게 되는 유모 이야기를 세상에 내놓는다. 우산을 타고 하늘을 나는, 아이들과 동화 속 주인공을 만나게도 해주는, 동물과 이야기하는 법까지 알고 있는 괴팍한 유모 '메리 포핀스'에게 아이들은 완전히 현혹된다.

2018년 로렌 차일드는 원작의 배경이 되는 1930년대를 연상시키는 색상과 패턴의 직물을 활용해 자신의 현대적인 일러스트와 혼합한다. 그렇게 재탄생한 <메리 포핀스>를 통해 우리는 우산을 타고 바람처럼 날아가 버린, 전대미문의 유모와 다시 만나게 된다. - 어린이 MD 임아혁
이 책의 한 문장
"그럼 도대체 어디 갔다 온 거예요? 우리가 아는 동화 속 나라가 아니에요?" 메리 포핀스는 가엾다는 듯 말했다. "몰랐어? 누구에게나 자기만의 동화 속 나라가 있는 거야." 그러고는 다시 한번 콧방귀를 뀌더니 2층으로 올라가 하얀 장갑을 벗고 우산을 내려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