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헤더배너
상품평점 help

분류

이름:강경석

최근작
2022년 10월 <리얼리티 재장전>

저자의추천 작가 행사, 책 머리말, 보도자료 등에서 저자가 직접 엄선하여 추천한 도서입니다.
이 분야에 14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옵션 설정
25개
1.
  •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6월 17일 출고 
“이해해서 사랑하는 게 아니라 사랑하니까 무작정 이해할 수 있다고 믿었던” 과거는 그것이 일정한 기만이었음이 폭로된 뒤에도 완전히 부정되진 않는다. “사랑이 영원할 거라는 확신”이 산산이 깨져나간 뒤에도 “사랑”의 가치는 거의 훼손되지 않는 것이다. 그러한 기만과 “확신”의 오류조차 명백한 진실의 일부라는 각성이야말로 판에 박힌 가부장제 비판에서 작품을 구원하는, 『자두』의 소설적 성취를 대변한다.
2.
  • 자두 소설Q  
  • 이주혜 (지은이) | 창비 | 2020년 8월
  • 14,000원 → 12,600 (10%할인), 마일리지 700원 (5% 적립)
  • 9.4 (25) | 세일즈포인트 : 1,634
“이해해서 사랑하는 게 아니라 사랑하니까 무작정 이해할 수 있다고 믿었던” 과거는 그것이 일정한 기만이었음이 폭로된 뒤에도 완전히 부정되진 않는다. “사랑이 영원할 거라는 확신”이 산산이 깨져나간 뒤에도 “사랑”의 가치는 거의 훼손되지 않는 것이다. 그러한 기만과 “확신”의 오류조차 명백한 진실의 일부라는 각성이야말로 판에 박힌 가부장제 비판에서 작품을 구원하는, 『자두』의 소설적 성취를 대변한다.
3.
그의 소설을 이해하려면 이 소설집을 읽는 일만으로도 이미 충분한데 그것은 그의 소설이 남다른 발상과 독특한 양식적 시도들에 힘입고 있으면서도 결국 ‘남다름’ 자체를 추구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그가 수많은 임승훈들을 앞세워 마주하고 있는 세계는 우리 모두가 각자의 방식으로 맞서 싸우고 있는 동시대 현실을 꼭 닮아 있다. 그가 지금까지 해온 작업들은 따지고 보면 우리가 익히 알고 있던 ‘소설’이란 틀을 문제삼는다기보다 벗어날 길이 없다고 여겨져온 이 세계를 더이상 지속이 불가능한 ‘낡은 현실’로 보이게 만드는 데 온 힘을 기울인 결과물이기도 하다. 그리고 그와 동시에 작가 임승훈과 독자들의 ‘지구에서의’ 삶은 이미 새롭게 시작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4.
  •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6월 17일 출고 
기준영은 위치선정에 탁월한 작가다. 비유하자면 그는 1층도 아니고 2층도 아닌 층계참 같은 데 서서 ‘파랑과 빨강을 섞어 만든 보라’ 같은 소설을 쓴다. 거기에서 누구나 분명하게 감지할 수 있지만 말로 설명하기는 어려운 다른 삶의 무대가 열린다. 이 무대 위의 인생들에 대해서는 이렇게 말해볼 수도 있겠다. 미리 짜여진 ‘모델’의 삶을 요구받았으나 끝내 자아의 불길한 해방으로 나아간 진실한 ‘배우’들의 이야기. 이 미니멀한 ‘모험소설’들의 미래는 무한히 열려 있다.
5.
  • 출판사/제작사 유통이 중단되어 구할 수 없습니다.
설탕파우더의 두께
6.
  •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6월 17일 출고 
작가 공지영이 깊은 관심을 갖고 다뤄온 주제들은 대부분 시대의 핵심과제가 되어왔다. 그의 소설들은 대중성의 진정한 본질이 사회성에 있다는 사실을 자주 일깨운다. 문학의 사회적 역할을 부정하는 목소리들이 넘쳐나는 가운데서도 그의 소설은 “약자와 빈민이 매일매일 무기를 뽑아들 수 있는, 모두에게 개방된 무기고”(A.토크빌)의 자리를 굳건히 지켜왔다. 장편 『도가니』의 존재야말로 그 살아 있는 증거일 것이다.
7.
  •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6월 17일 출고 
작가 공지영이 깊은 관심을 갖고 다뤄온 주제들은 대부분 시대의 핵심과제가 되어왔다. 그의 소설들은 대중성의 진정한 본질이 사회성에 있다는 사실을 자주 일깨운다. 문학의 사회적 역할을 부정하는 목소리들이 넘쳐나는 가운데서도 그의 소설은 “약자와 빈민이 매일매일 무기를 뽑아들 수 있는, 모두에게 개방된 무기고”(A.토크빌)의 자리를 굳건히 지켜왔다. 장편 『도가니』의 존재야말로 그 살아 있는 증거일 것이다.
8.
작가 공지영이 깊은 관심을 갖고 다뤄온 주제들은 대부분 시대의 핵심과제가 되어왔다. 그의 소설들은 대중성의 진정한 본질이 사회성에 있다는 사실을 자주 일깨운다. 문학의 사회적 역할을 부정하는 목소리들이 넘쳐나는 가운데서도 그의 소설은 “약자와 빈민이 매일매일 무기를 뽑아들 수 있는, 모두에게 개방된 무기고”(A.토크빌)의 자리를 굳건히 지켜왔다. 장편 『도가니』의 존재야말로 그 살아 있는 증거일 것이다.
9.
  • 이상한 정열 
  • 기준영 (지은이) | 창비 | 2016년 12월
  • 12,000원 → 10,800 (10%할인), 마일리지 600원 (5% 적립)
  • 9.0 (4) | 세일즈포인트 : 297
기준영은 위치선정에 탁월한 작가다. 비유하자면 그는 1층도 아니고 2층도 아닌 층계참 같은 데 서서 ‘파랑과 빨강을 섞어 만든 보라’ 같은 소설을 쓴다. 거기에서 누구나 분명하게 감지할 수 있지만 말로 설명하기는 어려운 다른 삶의 무대가 열린다. 이 무대 위의 인생들에 대해서는 이렇게 말해볼 수도 있겠다. 미리 짜여진 ‘모델’의 삶을 요구받았으나 끝내 자아의 불길한 해방으로 나아간 진실한 ‘배우’들의 이야기. 이 미니멀한 ‘모험소설’들의 미래는 무한히 열려 있다.
10.
  • 출판사/제작사 유통이 중단되어 구할 수 없습니다.
정소현, 「어제의 일들」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 열흘 붉은 꽃은 없다. 작가 정소현 씨가 「어제의 일들」 말미에서 전하려는 메시지는 뜻밖에 단순하다. 그러나 단순함에 이르는 과정은 길고 처절하다. 어린 소녀들의 있을 법한 오해와 악의들이 또 다른 한 소녀의 삶을 송두리째 유린하는 비수가 되고 말았다. 루머로 고통받다 자살을 기도했던 상현은 방금 있었던 일조차 기억하지 못하는 장애를 짊어진 채 볕도 들지 않는 주차장에서 나날의 삶을 버틴다. 시시각각으로 소멸 중인 ‘현재’야말로 그녀의 전 생애인 것처럼.
11.
  • 출판사/제작사 유통이 중단되어 구할 수 없습니다.
정소현, 「어제의 일들」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 열흘 붉은 꽃은 없다. 작가 정소현 씨가 「어제의 일들」 말미에서 전하려는 메시지는 뜻밖에 단순하다. 그러나 단순함에 이르는 과정은 길고 처절하다. 어린 소녀들의 있을 법한 오해와 악의들이 또 다른 한 소녀의 삶을 송두리째 유린하는 비수가 되고 말았다. 루머로 고통받다 자살을 기도했던 상현은 방금 있었던 일조차 기억하지 못하는 장애를 짊어진 채 볕도 들지 않는 주차장에서 나날의 삶을 버틴다. 시시각각으로 소멸 중인 ‘현재’야말로 그녀의 전 생애인 것처럼.
12.
거창사건을 감싸고 있는 국내외의 역사적 층위들을 두텁게 쌓아나가면서도 작품의 초점을 문한돌 일가에 묶어둠으로써 얻어지는 효과는 비교적 자명하다. 그것은 이념분자와 같은 거대서사의 체현자들이 아닌 이른바 억압된 서발턴(subaltern)들의 역사를 기술함으로써 이념 바깥에서 이념의 세계를 상대화할 수 있게 해준다. 학살의 현장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인물이 문한돌 내외와 새로 태어난 아이라는 사실은 작품의 이러한 지향을 가장 명확히 보여주는 증좌일 것이다. 여기서 이 작품의 최초 발표 시기가 87년 6월항쟁을 불과 1년 남짓 앞둔 시점이었다는 사실을 환기할 필요가 있다. 어쩌면 90년대 이후 두드러진 한국문학의 탈이념적 흐름은 이미 80년대 중반에 시작되고 있었던 것인지도 모른다. 한편으로는 군사독재의 이념적 금제에 맞서 사상의 자유를 추구하되 다른 한편으로는 좌우 이념 대립 자체를 해소하고 벗어나려 했던 당시의 시대 분위기가 고스란히 반영되어 있다. 뿐만 아니라 이 작품은 정치적으로 결정된 ‘민중’을 체제담론과 저항담론의 경계 지대에서 자라난 서발턴들의 분출이 대체할 것임을 예고하고 있기도 하다. 대서사가 감당하지 못하는 필부들의 역사와 삶을 가시화하면서 인간 실존의 최저경계를 묘파하려 했던 작가의 지향은 아직 살아 있는 현재다.
13.
  •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6월 17일 출고 
코미디와 판타지, 느와르와 로맨스를 뒤죽박죽 넘나드는 조혁신의 소설 세계는 당대 한국문학의 타자들에 대한 일종의 헌사라고 할 수 있다. 세련된 고급 소설들이 기피하곤 하는 거의 모든 자질들을 거리낌 없이 잡종교배하는 그의 글쓰기 방식은 ‘찌질이’들의 당파성, 비주류 근성으로 가득 충전되어 있다. 막싸움꾼이 가장 무섭지 않던가! 그런 의미에서 그의 소설은 ‘세상 밖’의 조종을 받는 ‘무법’ 소설이자 정치적 펄프픽션(pulp fiction)이다. 이들을 어떻게 평가해야 할까. 아직 그를 위한 기준은 충분히 마련되어 있지 않은 듯하다. 그리고 그것은 해설자의 몫이 아니라 독자와 평자의 몫이다. 하지만 그의 소설은 일단 재미있고 심지어 감동적이다. 뭐가 더 필요한가.
14.
설탕파우더의 두께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