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헤더배너
상품평점 help

분류

이름: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저자의추천 작가 행사, 책 머리말, 보도자료 등에서 저자가 직접 엄선하여 추천한 도서입니다.
이 분야에 434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옵션 설정
25개
1.
강렬하게 기억에 남는 소설
2.
격렬하고 고통스러운 아름다움.
3.
“에를리히의 최고의 문장들은 (…) 헨리 데이비드 소로를 환기시킨다. 갑갑한 실내로 한정된 도시의 겨울에 야생의 상쾌한 바람을 불러온다.”
4.
관용에 대한 이창동 감독의 인도주의적 호소가 담긴, 지난 10년을 통틀어 가장 독창적인 영화. 거기에 문소리가 영혼을 불어넣었다.
5.
잊을 수 없다. 숨이 막힌다. 우리는 모두 게이가 이 책에서 하는 말을 들어야 한다. 게이는 자신의 이야기가 성공의 이야기가 아니라고, 우리 문화가 요구하는 다이어트 성공기가 아니라고 말하지만 오랫동안 지켜온 침묵을 깬 것, 수치와 자기혐오를 딛고 자신을 존중하고 용서하고 아끼는 방향으로 나아간 것은 그 자체로 숭고한 승리다.
6.
아름다운 책… 인간이 필요로 하는 것과 부드러움을 깊이 있 게 말하는 소설. 가장 냉소적인 사람조차 이 책에서 온기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7.
“완벽하다. 오늘날까지 날카로운 울림을 주는 사실과 허구의 눈부신 조화. 파울러의 고증은 그 폭과 구체성에서 놀라울 정도이며, 역사적 기록을 세밀하고 세심하게 다루고 있다.”
8.
  • 출판사/제작사 유통이 중단되어 구할 수 없습니다.
첫 문장부터 독자를 빨아들여 마지막까지 놓아주지 않는다. 제2차 세계 대전 직후에 태어나 자란다는 것에 관한 흡입력 있고 세밀한 네 개의 이야기.
9.
첫 문장부터 독자를 빨아들여 마지막까지 놓아주지 않는다. 제2차 세계 대전 직후에 태어나 자란다는 것에 관한 흡입력 있고 세밀한 네 개의 이야기.
10.
첫 문장부터 독자를 빨아들여 마지막까지 놓아주지 않는다. 제2차 세계 대전 직후에 태어나 자란다는 것에 관한 흡입력 있고 세밀한 네 개의 이야기.
11.
책장을 멈출 수 없다. 끝까지 읽은 뒤, 곧바로 처음부터 다시 읽게 될 것이다. 짧지만, 가장 긴 소설. 다시 읽을 마음의 준비를 하라. 절대 후회하지 않을 것이다.
12.
이 책은 일상적인 독서행위가 문화적으로 어떤 의미를 갖는지 비로소 일깨워준다. 글을 읽고 쓰는 행위가 인간의 심리에 미치는 미묘한 영향을 파고들어 대담한 결론을 도출한다.
13.
이 섬세하고 매력적인 책은 최소한 일부 독자에게라도 독서의 재미와 교육적 가치를 뛰어넘어 파머가 인생을 바쳤던 행동에 뛰어들도록 자극하는 기폭제가 될 수 있다.
14.
이중 스파이에서 이제는 남들 눈에 띄지 않는 가명으로 살고 있는 올레크 고르디옙스키를 다룬 매혹적인 전기. 논픽션이지만 최고의 스릴러처럼 읽힌다. KGB 요원 한 명의 배신이 역사에 얼마나 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현재의 러시아 상황과 대비하여 읽으면 더욱 섬뜩하다.
15.
사방으로 뻗어나가는, 야심 차고 상상력 가득한 소설. 도어는 보편성과 독특함을 동시에 성취한 드문 작가이다. 방대하면서도 내밀한 그의 이야기들은 눈부시면서도 때로눈 아찔할 정도로 그 범위가 넓다. 『클라우드 쿠쿠 랜드』는 당신이 읽어본 어떤 것과도 다르다.
16.
“쓰기의 기술이 아닌 삶의 기술이라 할 것.”
17.
“이 이상 페이지가 잘 넘어가는 작품을 쓸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할 때마다 코벤은 전작을 능가하는 새로운 작품을 선보인다.”
18.
지금까지 로스가 발표한 작품 중 가장 강력하다. 심오하고 창의적이고 끔찍할 만큼 현실적인 작품.
19.
“실제 범죄 이야기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놓쳐서는 안 될 책. 선량한 범죄 피해자들을 위해 평생 정의를 추구해온 한 남자의 가슴 아픈 이야기. 숨 막힐 정도로 솔직하고 감동적이다.”
20.
잃어버린 시대로 떠나는 특이하고 강렬한 여행.
21.
“스트랠리는 산문장르에 출현한 최고 작가들 중 하나이다.”
22.
에이미 벤더만큼 마술적인 요소와 현실을 매끄럽게 조화시키는 작가는 드물다.
23.
책 전반에 걸쳐 밀도 있는 주제,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적인 기복과 즐거움, 고통에 관한 탐구를 통해 근본적인 진실을 좇는다.
24.
우연과 윤리적 선택 사이의 갈등을 탐구하는 이 위대한 소설에서 우연히 선택된 단어는 단 하나도 없다.
25.
“『조율하는 나날들』은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부분을 메우며, 흔치 않은 우아함으로 새로운 문학 영역으로 향하는 길을 터준다.”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