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참 괜찮은 눈이 온다
교유서가 100종 달성 프로젝트!
  • 정가
    14,000원
  • 판매가
    12,600원 (10%, 1,400원 할인)
  • 전자책
    9,800원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88.5%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에세이 주간 27위, 종합 top100 5주|
Sales Point : 25,470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신한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반양장본
  • 284쪽
  • 135*205mm
  • 500g
  • ISBN : 9791190277129
주제 분류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성공보다 실패가 많았던 삶을 통해 배운 것들"
1998년 한 일간지 신춘문예로 등단하여 <안녕, 레나>와 <미필적 고의에 대한 보고서> 두 권의 소설집을 발표한 한지혜 작가의 첫 산문집. 가난의 기억이 선명한 유년기, 성공보다 실패가 많았던 젊은 시절, 그리고 엄마이자 여성 작가로 살아오면서 경험한 일들과 마주한 세상의 풍경들에 관해 담백한 문장으로 써 내려간 53편의 산문을 수록했다.

개천과 단칸방, 철거촌 등에서 기거하며 몇 번이고 들이닥쳤던 빚쟁이들을 견뎌내야만 했던 가난의 시절이 있었다. 대학을 졸업하고 작가가 된 후에도 삶의 형편은 크게 나아지지 않았다. 작가는 가난, 절망과 어떻게든 싸워온 지난날들을 회상하며 낙관과 비관 그 어느 한쪽으로도 치우침 없이 내밀한 이야기를 반듯하게 밀고 나간다. 한국 사회에서 엄마이자 여성 작가로서 살아간다는 것, 그 안에서의 고민과 자책과 열등을 가감 없이 고백하고, 작가로서의 의무와 권리를 위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깊이 고민한다. 개인과 가족의 이야기를 넘어 문단 내 성폭력, 미투, 저소득층 아이들의 아픈 현실 등 사회적 이슈에 대해서도 분명한 목소리를 낸다.

언제나 실패에서 출발한 사람이며, 그 실패가 결국 자신을 여기까지 데리고 왔음을 담담하게 말하는 작가는 자신의 경험으로 섣불리 너를 안다고 하거나, 너에게 위로를 보낸다고 말하지 않는다. 삶으로 빚어진 글 자체가 위로가 되고 희망이 된다. 이런 참 괜찮은 산문집을 만난다는 건 행운이고, 기쁨이다.
- 에세이 MD 송진경 (2019.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