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오직 한 사람의 차지
<오직 한 사람의 차지> 포함 구매 시 양장 노트(소설/시 3만원 이상)
  • 정가
    13,500원
  • 판매가
    12,150원 (10%, 1,350원 할인)
  • 전자책
    9,500원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최근 1주 92.4%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소설/시/희곡 주간 28위, 종합 top10 3주|
Sales Point : 54,605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10.16부터~ )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10.15 까지)
    * 2~7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반양장본
  • 296쪽
  • 133*200mm
  • 370g
  • ISBN : 9788954657273
주제 분류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경애의 마음> 김금희 소설집"
사람과 가까워지는 일은 그 사람만의 독특함을 발견해내는 일일 것이다. 그 '독특함'이 드러나는 순간의 공기를 김금희의 소설은 감각적으로 묘사해낸다. 손님의 '무리한 요구를 거절할 때는 한 문장 뒤에 오 초간 뜸을 들이며 크리스털 잔을 다루듯이 조심스럽게' 하라는 매뉴얼을 카페 직원들에게 교육시키는 사장. 그를 이상한 사람으로 치부하는 건 훨씬 손쉬운 일이나, 그의 '오랜 불행 같은 것'을 알아챈 후 그가 어떤 상황에 느꼈을 모욕감을 함께 느끼는 건 어렵고 귀한 일이다. 채식주의자이며 생태주의자인 직원 '은수'에 대한 관심을 카페 앞에서 펼쳐지는 그린피스의 캠페인을 방해하지 않는 방식으로 화답하는 사장. 그의 마음결을 짐작하는 '나'의 눈높이로 세상을 본다. 김금희의 소설을 읽으며 우리는 이상한 매뉴얼을 지닌, 부끄럽고 상처입은 어떤 이들과 (때론 자기 자신과) 비로소 같은 줄에 서게 된다. (<사장은 모자를 쓰고 온다> 中)

"마음을 폐기하지 마세요."라는 힘 있는 문장으로 기억될 소설 <경애의 마음>의 작가 김금희가 꼭꼭 눌러 쓴 아홉 편의 아름다운 소설이 실린 소설집으로 독자를 찾았다. 소설은 수치심을, 모욕감을, 죄책감을 느꼈을 사람들의 그 순간을 애정어린 눈으로 들여다본다. "지금 쥘 수 있는 많은 것들 중에, 소설을 선택해준 당신에게 내 미약한 응원과 용기를 보낸다."고 말하는 작가의 말대로, 소설과 대면하며 자신의 마음을 들여다 볼 용기를 낸 독자에게 이 소설이 전해지길, 그렇게 "소설을 말할 때는 거짓말처럼 어떤 세계가 환기되면서 실제야 어떻든 아우라와 아름다움을 갖게" (<쇼퍼, 미스터리, 픽션> 中) 되는 어떤 이들에게 위안이 되길 바라며 이 소설집을 권한다.
- 소설 MD 김효선 (2019.0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