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알라딘->도서관 사서]으로 이동
기프티북
모바일상품권
전자책캐시
알라딘 트위터
알라딘 페이스북
알라딘 인스타그램
세 살 버릇 여름까지 간다
이기호 (지은이) | 마음산책 | 2017-05-05
URL
정가12,500원
판매가11,250원 (10%, 1,250원 할인) | 무이자 할부?
마일리지
620점(5%) + 멤버십(3~1%) + 5만원이상 구매시 2,000점?

세액절감액510원 (도서구입비 소득공제 대상 및 조건 충족 시)

추가혜택 카드/간편결제 할인
무이자할부 안내 닫기
  • * 2~6개월 무이자 : KB국민, NH농협, 비씨, 하나(외환), 씨티, 롯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삼성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시럽페이,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전자책 : 8,700원 전자책보기
양장본 | 248쪽 | 128*185mm | 397g | ISBN : 9788960903128
배송료무료 ?
수령예상일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79.2% 최근 1주 확률
(서울 중구 중림동 지역변경)
주문수량

 

기프티북 보내기 닫기
 
8.4
로딩중...

"이기호의 가족, 아무렇지 않은 날들 "
<웬만해선 아무렇지 않다> 이기호 가족 소설. 갈팡질팡 아빠와 터프한 엄마 우다다다 세 아이가 한 지붕 식구로 만났다. 웃다가 끝내 찡하고 마는 입담은 여전하다. '가족이라는 이름 자체가 꼭 소설의 다른 말인 것 같다'는 작가의 말처럼, 유쾌하고 소소한 이야기를 읽는 사이 어느새 뭉클한 울림이 전해진다.

셋째 아이가 태어났고, 소동이 벌어지고, 때론 작은 작은 싸움을 벌이고, 소소한 꿈을 꾼다. 어린 아이들의 가족 사진을 찍고, 아버지의 영정 사진을 함께 찍는 시간이 지나간다. 봄에서 여름, 다시 가을에서 겨울이 지나고, 자라며 나이 들며 시간은 흐른다. 그러나 지금은 아직 씩씩한 여름. 이기호적인 눈물과 웃음으로, 공감과 위안의 시간을 전한다.
- 소설 MD 김효선 (2017.05.12)

신간 알리미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