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알라딘->도서관 사서]으로 이동
기프티북
모바일상품권
전자책캐시
알라딘 트위터
알라딘 페이스북
알라딘 인스타그램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
리베카 솔닛 (지은이), 김명남 (옮긴이) | 창비 | 2015-05-15 | 원제 Men Explain Things To Me (2014년)
URL
여성학/젠더 최고의 책 3위
정가14,000원
판매가12,600원 (10%, 1,400원 할인) | 무이자 할부?
마일리지
700점(5%) + 멤버십(3~1%) + 5만원이상 구매시 2,000점?

세액절감액570원 (도서구입비 소득공제 대상 및 조건 충족 시)

추가혜택 카드/간편결제 할인
무이자할부 안내 닫기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 씨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삼성,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시럽페이,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전자책 : 9,800원 전자책보기
양장본 | 240쪽 | 133*195mm | 375g | ISBN : 9788936472634
배송료무료 ?
수령예상일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88.0% 최근 1주 확률
(중구 중림동 지역변경)
주문수량

 

기프티북 보내기 닫기
 
9.1
로딩중...

"왜 여자는 입이 있어도 말을 할 수 없나"
신조어 맨스플레인이 화제다. 남자들이 무턱대고 여자들에게 아는 척 설명하려 드는 현상을 가리키는 말인데, 미국에서는 2010년 < 뉴욕타임스> 선정 올해의 단어로 꼽혔고, 2014년에는 <옥스퍼드 온라인 영어사전>에 실리기도 했다. 신조어라지만 “암탉이 울면 집안이 망한다.”, “시집살이하려면 벙어리 삼 년 귀머거리 삼 년 해야 한다”는 속담에서 알 수 있듯, 오랜 세월 여러 문화권에서 미풍양속으로 통용된 모습이기도 하다. 여성에게 말할 권리를 주지 않고, 그들의 앎이 인정받을 권리를 주지 않는 이런 행태는 역사에서 여성이 사람으로 등장하면서 잘못된 관행으로 여겨지기 시작했지만, 여전히 주변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장면이다.

리베카 솔닛은 많은 이가 잠시 멈춰 웃고 지나갈 법한 이런 장면 뒤에 가려진 차별과 억압을 드러내며, 오늘날 여성이, 그러니까 인류의 절반이, 당연히 인류 모두가 처한 권력과 위계의 거미줄을 걷어낸다. 거미줄에 얽혀 침묵할 수밖에 없던, 실종된 것처럼 여겨지던, 숨 죽이며 삭제되어가던 여성의 현실이 오늘날, 아니 지금도 벌어지는 숱한 폭력과 사건에 얽혀 하나 둘 드러난다. 솔닛은 고발과 해석을 넘어 앞선 거미줄에서 벗어나는 동시에 새로운 세상을 펼칠 거미줄의 가능성을 전한다. 페미니즘이란 말이 열어젖힌 세계는 판도라의 상자처럼 다시 닫히지 않을 것이며, 그 길에는 수많은 남자와 여자 그리고 그보다 다양한 젠더의 사람들이 함께할 거란 희망이다. 물론 희망이 쉽게 현실이 되리란 장밋빛 전망은 아니다. 이 책에 담긴 아홉 편의 이야기는 "발전을 음미하면서도 안주하지 않는 것은 섬세한 작업"이라는 걸 잘 안다. 동시에 자유인과 노예로 구성된 세계는 없다는 것 역시 명확하게 보여준다. 이제 우리에게는 모두 자유인이 되거나 모두 노예가 되는 선택 뿐이다. 정답은 이미 나왔다.
- 사회과학 MD 박태근 (2015.05.15)

신간 알리미 신청

이주의 사은품 추첨 증정

[세트] 리더스 클래식 시리즈...

리더스 클래식 펜슬케이스

나는 천천히 아빠가 되었다

일러스트 원형 포스트잇

[세트] 용선생 처음 한국사 1...

용선생 캐릭터 L홀더

꼬마 곰 무르

전자파 차단 스티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