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무엇이든 가능하다
작가와 고양이 양각 머그(2019 올해의 책 후보 도서 2권 이상 구입 시)
  • 정가
    14,800원
  • 판매가
    13,320원 (10%, 1,480원 할인)
  • 전자책
    10,400원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85.3%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7,561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7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양장본
  • 360쪽
  • 128*188mm (B6)
  • 462g
  • ISBN : 9788954656696
주제 분류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 선하고 다정한 순간들"
남편과 사별한 후 고등학교 진로상담교사로 일하며 하루하루를 '살아내고' 있는 패티. 어느 날 맞닥뜨린 한 학생의 날선 인신 공격에 자기도 모르게 더욱 잔인한 말로 응수하고 만다. 하지만 그 말은 오히려 패티에게 깊은 생채기로 남는다. 그 일 이후 우연히 찾은 서점에서 패티는 같은 동네에서 자라 유명 작가가 된 루시의 회고록을 발견한다. 패티는 그 책이 자신을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끔찍한 상처를 품고 사는 것이 그녀 혼자만은 아니라고. '우리 모두 너나없이 엉망'이고, '우리가 아무리 노력해도 우리 사랑은 불완전'하지만, '그래도 괜찮다'고.

<올리브 키터리지>로 퓰리처상을 수상한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의 신작 소설집. 같은 동네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삶이 아홉 편의 연작으로 연결된다. 이들은 저마다 아물지 못한 상처, 혹은 상처인줄 모르는 사이 생겨버린 흉터를 간직하고 있다. '어쨌거나, 그들 모두 그 시간을 버티며 통과했'지만, 수치심과 실망감은 일상적인 감정이 되어버렸다. 그러나 소설은 같은 시공간을 공유하는 사람들이 주고받는 마음을, 그것이 만들어내는 다정한 순간들을 포착해낸다. 누군가의 이야기를 '정말로' 듣는다는 것은 능동적인 행동이라는 것을, 타인의 관심과 선의가 '사람들을 바깥세상으로부터 보호해주는 피부'가 되어 준다는 것을 느끼게 한다.
- 소설 MD 권벼리 (2019.07.12)
카드리뷰
카드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