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후 불어 꿀떡 먹고 꺽
  • 종이책
    14,000원 12,600원 (마일리지700원)
  • 전자책정가
    9,800원
  • 판매가
    9,800원 (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 쿠폰할인가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신한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소리만 들어도 느낄 수 있습니다"
파 송송 계란 탁. 파 송송 계란 탁. 소리 내어 읽으면 양은 냄비 속에서 펄펄 끓는 라면이 떠오르고, 이내 젓가락을 날래 움직여 후루룩 면발을 입 안으로 가져가는 장면이, 아니 그 라면 맛이 느껴진다. 이것이야말로 말의 힘 아닐까. 소리 내어 읽기만 해도 의미가 절로 통하고, 그저 소리 내어 읽었을 뿐인데 정말 그 일이 벌어지는 듯한 감각을 전하는 광경이니 말이다. 이렇듯 소리, 모양, 움직임을 흉내 내어 읽는 맛을 더하고 리듬감을 살리는 말을 의성어와 의태어라 부른다. 이 책은 "송알송알 싸리잎에 은구슬, 조롱조롱 거미줄에 옥구슬"처럼 어린 시절 동요에서 자주 만나다 어느 순간부터 말과 글에서 사라진 의성어와 의태어를 다시 소리 내 부른다.

저자는 부산에서 '빽' 첫울음을 울었고, '쑥' 자라 수학 책에 소설을 '쓱' 끼워 읽는 고등학생이 되었고, 사범대학에 '딱' 붙은 뒤로는 줄곧 시를 읽었다고 한다. 잡지기자로 일하며 말과 글을 가까이 했지만 그 역시 의성어와 의태어의 세계에 제대로 빠진 건 이 책 덕분이라 한다. 본문을 들여다 보면 글을 쓰며 얼마나 신이 났을지 느껴지는데, 우선 소리만으로 의미가 자연스레 통하기에 의미를 일일이 설명하지 않고 상황 속에서 이해하며 읽도록 하고, 하나의 말이 여러 뜻을 가진 데다 미묘한 어감으로 느낌이 달라지는 의성어와 의태어를 구분하려 도표를 만들기도 한다. 가로 축에는 한끼 섭취량을, 세로 축에는 한 숟갈의 양을 놓고, 가장 작은 쪽에는 깔짝깔짝, 깨작깨작을, 가장 큰 쪽에는 꺼귀꺼귀, 우걱우걱을 배치해, 먹을 때를 묘사한 수십 개의 의성어와 의태어를 한눈에 보여준다. 여기에서 끝이 아니다. 걸을 때, 일할 때, 화날 때, 신날 때처럼 상황별로 나눈 매 꼭지마다 의성어와 의태어를 살린 이야기를 만들어 전하는 데 이르면, 의성어와 의태어의 재미뿐 아니라 의성어와 의태어의 매력에 흠뻑 빠진 사람의 이야기를 맛보는 기분도 든다. 이 책을 읽는 이들도 그와 비슷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을 거라 확신한다.
- 인문 MD 박태근 (2016.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