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에로스의 종말
<빛의 과거> 아크릴 라이트 / 머그 (문학과지성사 도서 포함 소설/시 25000원 이상 구매 시)
  • 정가
    10,000원
  • 판매가
    9,000원 (10%, 1,000원 할인)
  • 전자책
    7,000원
  • 배송료
    유료 (단, 도서 1만원 이상 또는 신간 1권 포함시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최근 1주 91.0%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인문 비평 주간 6위, 종합 top100 4주|
Sales Point : 6,100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2~7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반양장본
  • 110쪽
  • 125*200mm
  • 145g
  • ISBN : 9788932027838
주제 분류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사랑이 불가능한 시대의 사랑"
사랑이 끝났다? 사랑이 불가능한 시대다? 알 듯 모를 듯한 언설이다. <피로사회>, <투명사회> 등 연속된 저작으로 신자유주의 사회의 본질을 날카롭게 분석하며 성과 주체로 변모한 오늘날 개인의 한없는 외로움과 우울함을 드러낸 철학자 한병철은, 이 시대에 사랑 역시 종말을 고했고, 사랑을 재발명하기 위한 투쟁이 필요하다고 일갈한다.

“자본주의는 모든 것을 소비의 대상으로 삼기 위해 도처에서 이질성을 제거한다.” 타자와의 관계에서 비롯하는 에로스, 사랑이 불가능한 까닭이다. 다시 말해 나와 떨어진, 나와 다른, 그래서 소통이 가능하고 감정을 주고받고 사랑을 나눌 대상, 즉 타자가 성립할 수 없는 세계이니, 얼굴 없는 대상을 부를 수는 있을지언정 그에게 말을 건넬 수는 없다는 말이다. 이 세계에 익숙해지면 타자를 경험하는 능력은 사라지고, 영원한 사랑은커녕 사랑의 시작조차 불가능해진다. 이 책은 이 불가능을 확인하는 동시에, 우리 시대 가장 절실한 투쟁에 우리를 뛰어들게 할 사랑의 선동문이라 하겠다.
- 인문 MD 박태근 (2015.1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