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열린책들 브랜드전! 베르베르 야광노트.에코백(각각 대상도서 1만원/3만원 이상)
  • 정가
    12,800원
  • 판매가
    11,520원 (10%, 1,280원 할인)
  • 전자책
    9,900원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88.6%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9,811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신한, 현대(7.16부터~)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앵무새 죽이기>는 이 소설의 프리퀄이었다"
곡절 많은 소설이었다. 현재까지 단 한 편의 소설만 발표했던 하퍼 리의 숨겨진 작품이 등장했다는 소설 같은 이야기도 그렇거니와, 마침 그렇게 발견된 작품이 <앵무새 죽이기>와 이어지는 내용이라는 점도 마치 일부러 짜맞춘 이야기 같다. 지난 수십 년간 존재조차 알려지지 않았던 이 소설이 아니었다면 <앵무새 죽이기>가 태어나지 못했을 거라는 점도 그렇다. 하퍼 리의 <파수꾼> 초고를 읽은 편집자가 좀더 시점을 달리한 작품이 필요하다고 말했고, 그에 따라 시대 설정과 등장인물의 연령을 바꾸어 새로 쓴 작품이 바로 <앵무새 죽이기>였던 것이다.

이렇게 하퍼 리 최고의 영광이자 이후 자신을 영원히 옭아매게 될 걸작을 탄생시킨 <파수꾼>이 드디어 빛을 보게 되었다. 하퍼 리가 좀더 젊었을 때 쓴 조금 더 뜨거운 소설이다. <앵무새 죽이기>와 이어지는 이야기지만 소소한 설정 상의 차이가 있으며, 출간을 염두에 두고 이후에 개고한 바가 없었기 때문에 이는 납득할 만한 일이다. 그러나 이런 차이점이 존재하는 게 되려 나을지도 모르겠다. 그렇다면 하퍼 리의 담당 변호사가 했다는 말처럼 두 작품을 각각 하나의 독립된 소설로 읽기에도, 아니면 이 작품을 <앵무새 죽이기>의 다른 버전으로 읽기에도 좋을 것이기 때문이다.
- 소설 MD 최원호 (2015.07.14)
북트레일러
북트레일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