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세월호 노란 손수건
  • 정가
    12,000원
  • 판매가
    10,800원 (10%, 1,200원 할인)
  • 전자책
    8,400원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8월 20일 출고  
    최근 1주 91.9%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12,689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신한, 현대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4월 16일 이후, 유가족들의 눈물의 증언"
2014년 4월 16일, 3박 4일의 수학여행을 마치고 금요일에 돌아오기로 했던 단원고 학생들은 끝내 돌아오지 못했다. 세월호 참사 이후 수 개월, 그 시간 동안 홀로 남겨진 유가족들은 고통과 절망, 오열과 분노가 반복되는 나날을 보내며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다. 각종 언론매체를 통해 세월호 참사에 관한 무수한 말들이 오가면서 사건의 진실과 핵심이 무엇인지 판단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그런 와중에 여기, 가족들의 진짜 목소리를 그러모은 증언록이 출간됐다. 책에는 4.16 세월호 참사 시민기록위원회 작가기록단이 유가족들과 동거동락하며 인터뷰한 내용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안산의 곳곳, 분향소, 팽목항, 광화문, 국회, 청운동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을 만나 그들의 고통을 온몸으로 받아들이며 기록한 이 책은, 언론매체가 보도하지 못한 유가족들의 삶을 보여준다. 240일간 유가족들이 겪은 내밀한 사연과 증언들은 구체적이고 또 애절해 페이지 한 장을 넘기는 일조차 쉽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눈물이 터져 나오는 것을 참고 또 참으며 읽어내야만 하는 이유는,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정면으로 바라보고 기억해야 하기 때문이다. 유가족들의 눈물로 이뤄진 이 중요한 기록을 많은 독자들이 함께 공유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 에세이 MD 송진경 (2015.01.16)
북트레일러
북트레일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