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두 사람 : 마르크스와 다윈의 저녁 식사
  • 정가
    16,500원
  • 판매가
    14,850원 (10%, 1,650원 할인)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10월 26일 출고  
    최근 1주 93.8%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466

세일즈 포인트

  • SalesPoint는 판매량과 판매기간에 근거하여 해당 상품의 판매도를 산출한 알라딘만의 판매지수법입니다.
  • 최근 판매분에 가중치를 준 판매점수. 팔릴수록 올라가고 덜 팔리면 내려갑니다.
  • 그래서 최근 베스트셀러는 높은 점수이며, 꾸준히 팔리는 스테디셀러들도 어느 정도 포인트를 유지합니다.
  • `SalesPoint`는 매일매일 업데이트됩니다.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하나, 신한, 국민
    * 2~7개월 무이자 : 현대
    * 2~4개월 무이자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Non ActiveX 결제(간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시럽페이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알라딘 캐시와 같은 정기과금 결제 등은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편집장의 선택
편집장의 선택
"'진화'와 '혁명'이 동시대에 나타난 이유"
찰스 다윈과 카를 마르크스는 인류가 새로운 세계를 열어젖히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다윈은 <종의 기원>에서 진화를, 마르크스는 <자본>에서 혁명을 제시하며, 그간 인류가 믿어온 세계의 이야기를 송두리째 바꿔놓았고, 비단 과학과 정치경제뿐 아니라 사회 전 분야에서 오늘날까지 막대한 영향을 끼쳐왔다. 그런데 근대의 두 거인이 같은 때 같은 곳에서 살았다면, 이것은 우연일까 운명일까.

이 책은 1881년 영국 런던에 살았던 두 사람의 집이 불과 32킬로미터밖에 떨어지지 않았다는 데에서 이야기를 시작한다. 실제로 두 사람이 만나지는 않았지만, 마르크스는 다윈의 <종의 기원>을 세심하게 읽었고, 다윈 역시 마르크스의 <자본>을 서재에 꽂아두었으니, 직접 만나서 대화를 나누었다고 해도 이상하지 않을 법하다는 게 저자의 주장이다. 게다가 각자의 이야기가 워낙 유명한 터라, 어느 정도 허구를 가미해도 오해의 여지보다 이해의 폭이 넓어질 수 있다는 게 이 책의 재미다. 둘을 잇는 가상의 인물을 등장시켜 두 사람의 내밀한 삶부터 사상의 배경까지 살피니, 정말 두 사람이 만났다면 어땠을까를 다시 상상하게 된다. 덥수룩한 수염 말고도 이렇게 많은 연결고리가 있었다니, 우연이라기엔 너무 놀라운 운명이란 생각이 든다.
- 인문 MD 박태근 (2018.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