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신경 끄기의 기술
본투리드 단편/발목양말(대상도서 포함 국내도서 15000원 이상)
  • 정가
    15,000원
  • 판매가
    13,500원 (10%, 1,500원 할인)
  • 전자책
    10,500원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88.1%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자기계발 주간 71위, 종합 1위 2주|
Sales Point : 34,688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7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반양장본
  • 236쪽
  • 140*207mm
  • 378g
  • ISBN : 9788901219943
주제 분류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애쓰지 마, 인생은 짧으니까"
신경 '쓰기'의 기술 같은 책은 나올 수 없다. 내가 알아서 할 거라며 친구에게, 형제자매에게, 부모님에게 곧잘 '신경을 꺼 달라'고 말하는 우리는 신경 쓰는 데는 이미 선수이기 때문이다. 내 일과 남의 일을 구분하지 않음은 물론이다. 그렇게 신경을 써도 상황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다. 신경을 너무 쓰니 인생이 피곤해진다. "제발 신경 좀 꺼." 스스로에게 그렇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 우리 삶에 실패와 이별, 고난과 역경이 다가왔을 때 말이다. 훼방꾼이 아닌 나 자신에게 신경을 끄라고 말할 수 있을까. 그래서 책의 메시지는 '렛 잇 비'와는 비슷하면서도 다르게 읽힌다. 될 대로 될 테니 그냥 내버려 두라는 의미는 아닌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사실상 신경 '쓰기'의 기술이다. 받아들일 것은 받아들이면서 진정으로 의미 있는 일에만 신경을 쓰자는 것이다. 목표가 확실하다면 그 과정에 어떤 어려움이 닥쳐도 신경 끄고 대신 그 신경을 목표에 몰아주자고 제안한다. 그것이 입시든 승진이든 가족과의 행복한 휴가든 애인 만들기든 상관없이 말이다. 밑바닥 인생을 경험했다는 저자의 냉소적인 시선과 상스러운 말투는 거슬리기는커녕 책의 주제와 완전히 부합하여 그 설득력을 더한다. 이를 잘 살린 번역 덕분이기도 하다. 그러나 우리는 이 책을 읽기도 전에 그런저런 것에 신경 쓸 겨를이 없다. 책을 읽기에도, 중요한 것만 하기에도 인생은 너무나 짧기 때문이다.
- 경영 MD 홍성원 (2017.1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