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정가
    15,000원
  • 판매가
    13,500원 (10%, 1,500원 할인)
  • 전자책
    11,300원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100.0% 최근 1주 확률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1,397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하나BC제외), 씨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삼성,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하나(하나BC포함)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상품 정보 및
주제 분류
  • 반양장본
  • 288쪽
  • 128*188mm (B6)
  • 372g
  • ISBN : 9788967354510
주제 분류
책소개
생태학자 이원영의 북극 일기. 북극의 여름은 조금 특별하다. 그것은 단지 해마다 찾아오는 계절이 아니라, 모든 이야기의 시작이 되는 순간이기도 하다. 동토의 척박한 환경에서 살아가는 수많은 생명이 북극의 짧은 여름을 기다린다. 그리고 마침내 여름이 오면 지의류, 선태류부터 시작해 각종 풀과 꽃이 피어나고, 그것을 먹고 사는 북극토끼, 레밍, 사향소 들이 부지런히 움직인다.

지구 저편의 머나먼 땅에서 날아온 새들도 둥지를 틀고, 새끼를 보살피며, 깃갈이를 하고 다시 긴 여행을 준비한다. 이들을 먹이로 삼는 북극여우, 회색늑대에게도 여름은 반가운 시간이다. 북극의 동식물들은 짧디짧은 그곳의 여름을 그저 흘려보내기만 하지 않는다. 그 순간이 생명의 시간임을 잊지 않고, 모든 여름을 처음이자 마지막인 것처럼 정성을 다해 보낸다.

차가운 바람에 찢어질 듯 꽃잎을 흩날리는 스발바르양귀비도, 난생처음 보는 인간의 텐트에 찾아와 잔뜩 굶주린 얼굴로 쓰레기봉투를 물어뜯어놓은 회색늑대들도 예외는 아니다. 그래서 이 책은 '북극의 여름'에 관한 책이면서, 한편으로 삶을 대하는 자세에 관한 책이기도 하다.

도시 속 인간의 시선에서 얼마간 벗어나 뭇 생명의 그것을 바라보면,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삶의 익숙한 풍경들의 가능성, 그 기쁨과 고단함이 새삼 놀랍게, 그러다가 문득 한없이 대수롭지 않게 여겨진다. 스케일을 달리하며 삶을 성찰하는 지극히 인간적인 경험을, 극지 생태 연구자의 북극 탐험기인 이 책은 북극이라는 경외스런 자연을 통해 가능하게 한다.
목차
책속에서
추천글
  • 오랫동안 기다리던 한국 생태학자에 의한 북극 동식물 이야기가 책으로 나왔다.
    하는 짓이 개구쟁이 같은 북극여우, 북극을 화려하게 꾸며주는 스발바르양귀비 이야기를
    마치 직접 여행하듯 읽는 재미가 있다. 글은 맛깔스럽고, 자료는 전문가답게 정확하다.
    이 책을 읽고 나면 추운 땅 북극이 더 친밀하게 느껴질 것이다.
    - 이은주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생태학 교수)
  • 돌아오지 않는 펭귄을 기다리던 그의 모습을 기억한다.
    자정 무렵 기지로 복귀하는 그의 지친 발걸음을 붉은 석양이 뒤따랐다.
    남극에서 그는 기다리는 자였다. 그리고 그는 펭귄의 시간을 이해하려는 자였다.
    북극에서 기록한 일기들을 보면서 북극의 시간을 가늠해보았다.
    화석의 시간. 늑대의 시간. 꼬까도요의 시간. 사향소의 시간.
    이번에 그는 누구의 시간을 이해했을까.
    흰올빼미를 만나길 고대하면서 동시에 두려워하는,
    뜨끈뜨끈한 늑대의 똥을 지퍼백 속에 집어넣으며 세상 다 얻은 표정을 짓는,
    토끼에게 들킬까 무릎걸음으로 10센티미터씩 전진하는,
    이 소심한 추적자! 이제 그는 여름을 기다리는 자가 되었을 것 같다.
  • 춥디추운 북극에도 생명체가 산다.
    책을 읽다 보면 북극에 이렇게 많은 생명체가 사는지 놀라게 되는데,
    이 동식물에 대한 저자의 설명도 재미있지만 페이지마다 등장하는 북극의 사진들은 넋을 잃게 만든다.
    이 책을 읽는 건 어른은 물론이고 아이들에게도 좋은 경험이 될 듯하다.
    -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서민의 기생충 열전》 저자)
  •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 한겨레 신문 2017년 10월 20일자 '출판 새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