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손수건(랜덤)
  • 정가
    12,000원
  • 판매가
    10,800원 (10%, 1,200원 할인)
  • 전자책
    7,200원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8월 26일 출고  
    최근 1주 90.0%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4,564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신한, 현대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반양장본
  • 244쪽
  • 135*200mm
  • 354g
  • ISBN : 9788965746126
주제 분류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한 인간이 성장해 가는 것은 운명이다"
"죽지 않았으면 꽃 피울 수 있어, 나는 혼자 중얼거렸다." 공지영이 13년 만에 독자에게 차려 놓은 이 소설집의 첫 작품 <월춘 장구>속 인상적인 문장에 오래 시선이 머문다. 소설가 공지영과 분리하기 어려운 인물들이 스스로의 고통을 토로한다. 흡사 기도 같은 문장들 속, 그가 읽은 오스카 와일드와 프리모 레비의 문장들이 스쳐 지나간다. 작가의 표현 대로 맨발로 글목을 도는 시간들을 지나는 동안 폭력과 소송, 피랍과 억울한 죽음들 사이, "왜 착한 사람들에게만 저런 일들이 일어나는지 나는 그것이 알고싶다고"(<맨발로 글목을 돌다>中) 생각한다. 그렇게 고통은 어느새 소설이 된다.

상실과 고통에 대해 끊임없이 이야기하는 이 소설이 주목하는 다른 풍경들이 시선을 끈다. 텅 빈 정원을 다시 채울 꽃, 아직 깨지 못한 알 같은. 꽃 진 자리에 다시 꽃이 피고, 죽을 자리인줄 알았던 자리가 산 자리가 된다. 냉소하거나 조롱하는 대신 울고 되돌아 보고 이유를 묻고 흉 진 자리를 다시 들여다 보고 끝내 자라나고야 마는 뜨거움이 공지영의 소설 속에 있다. 2011년 이상문학상 수상작 <맨발로 글목을 돌다>외 다섯 편의 소설이 실렸다.
- 소설 MD 김효선 (2017.04.04)
북트레일러
북트레일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