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정가
    19,800원
  • 판매가
    17,820원 (10%, 1,980원 할인)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100.0% 최근 1주 확률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1,668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하나BC제외), 씨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삼성,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하나(하나BC포함)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상품 정보 및
주제 분류
책소개
20여 년 전 펴낸 <며느리에게 주는 요리책>으로 요리책으로는 유례없는 판매고를 올리며 화제가 됐던 요리연구가 장선용의 신작. 지극한 음식 정성으로 가족 건강은 물론 장성한 자식들과 손주들까지 3대가 화목하며 살아온 이야기와 두고두고 해먹고 물려주고 싶은 평생의 레시피 320여 가지를 한데 담아냈다.

미국에서 나고 자란 손주들이 한식을 일상으로 즐기고 주변에 한식 배우고 싶다는 사람이 있으면 누구든 어디든 마다하지 않을 만큼 한식에 대한 그의 각별한 사랑을 느낄 수 있다. 혼밥, 혼술이 유행이라고 하는 요즈음, 지금도 “식구들 세끼 밥만은 꼭 따뜻하게 해 먹여야 한다”고 생각하는 저자는 역으로 ‘함께 해먹는 밥’을 말한다. 단지 맛있는 음식도 좋지만 ‘함께 해먹는’ 즐거움이야말로 요리가 삶을 보다 풍요롭게 하는 것이라고. 사람 사는 맛은 함께 나누는 ‘따뜻한 밥상’에서 시작된다고 강조하는 그의 말이 80여 평생을 살아오면서 깨달은 경험이기에 그 울림이 결코 작게 느껴지지 않는다.
목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