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나의 할머니에게
할머니, 책을 쓰다! 특별 선물 스마트그립!
  • 종이책
    14,800원 13,320원 (마일리지740원)
  • 오디오북
    12,600원 (마일리지700원)
  • 전자책정가
    10,300원
  • 판매가
    9,270원 (10%, 1,030원 할인, 종이책 정가 대비 37% 할인)
소설/시/희곡 주간 15위|
Sales Point : 3,360

세일즈 포인트

  • SalesPoint는 판매량과 판매기간에 근거하여 해당 상품의 판매도를 산출한 알라딘만의 판매지수법입니다.
  • 최근 판매분에 가중치를 준 판매점수. 팔릴수록 올라가고 덜 팔리면 내려갑니다.
  • 그래서 최근 베스트셀러는 높은 점수이며, 꾸준히 팔리는 스테디셀러들도 어느 정도 포인트를 유지합니다.
  • `SalesPoint`는 매일매일 업데이트됩니다.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하나, 신한, 국민
    * 2~7개월 무이자 : 현대
    * 2~5개월 무이자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편집장의 선택
편집장의 선택
"백수린, 손보미, 최은미가 나의 할머니에게"
나의 할머니는 1921년 함흥에서 태어났다. (그의 삶은 많은 실향민의 이야기가 그렇듯, 김은성의 <내 어머니 이야기>에서 묘사하는 어머니의 삶의 궤적과 많이 겹친다.) 기억을 대부분 잃고 요양 병원에 입원한 후에도 밥솥에 밥이 있으니 먹고 가라고 하던 그의 목소리, 가벼운 옷을 '개갑다'라고 발음하던 말투, 작고 약해진 몸 같은 것은 시간이 지났어도 잊히지 않는다. 이 '우리가 기억해야 할 여자 어른의 이야기'를 윤성희, 백수린, 강화길, 손보미, 최은미, 손원평, 독자의 지지를 받는 여섯 명의 여성 소설가들이 주목했다. 각자의 방식으로 주목하는 할머니의 이야기. 나의 할머니의 모습은 강화길의 <선베드> 속 "다 필요 없어. 이런 데 있어서 뭐해. 밥도 많이 안 주는 곳에서. 내가 할머니 돌봐줄게. 일은 그만두면 돼. 그렇지 할머니?" 라는 손녀의 대사와 겹쳐진다. 이렇듯, 이 이야기들 속에서 기억되어야 마땅한 각자의 할머니의 모습을 새삼스럽게 발견한다.

<어제 꾼 꿈>처럼 순식간에 지나간 지난한 인생의 마지막 장, 손주가 태어나면 구연동화를 해줄 할머니가 되길 꿈꾸는 여성이 화자로 등장하는 윤성희의 소설은 그의 소설답게 구체적이고 단정하다. <친애하고, 친애하는>을 통해 어머니가 멈춘 그 자리에서 시작하는 딸의 꿈을 이야기하며 할머니-엄마-나의 이야기를 펼쳐 보였던 백수린은 <흑설탕 캔디> 같은 할머니라는 존재의 내면을 애틋하게 그려낸다. 돌아가시던 순간의 고통스러워하던 얼굴이 아닌 '색색의 글라디올러스가 활짝 핀 봄날의 공원'의 사랑하는 할머니, 난실을 기억하고 싶은 그 마음이 와닿는다. 소설을 통해 공명하는 한 세기를 잇는 여성과 여성들의 이야기. "이 소설들을 읽노라면 스스로도 해석이 잘 안 되는, 늙어가고 있는 나의 모습과 복잡한 내면의 지형도가 보이고 또한 내가 지나온 시간들을 가파르게 살고 있는 딸이, 내가 향해 가고 있는 시간들을 어쨌거나 살아냈던 어머니가 확연히 보인다."는 평과 함께 작가들의 작가, 소설가 오정희가 추천했다.
- 소설 MD 김효선 (2020.05.08)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