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일반
  • 만화
  • 로맨스
  • 판타지/무협
  • BL
주문을 틀리는 요리점
알라딘 뷰어앱에서만 이용 가능한 도서입니다.
대여
구매
  • 오디오북정가
    14,000원
  • 판매가
    12,600원 (10%, 1,400원 할인)
  • 마일리지
    700원(5%)
에세이 주간 12위|
Sales Point : 80

세일즈 포인트

  • SalesPoint는 판매량과 판매기간에 근거하여 해당 상품의 판매도를 산출한 알라딘만의 판매지수법입니다.
  • 최근 판매분에 가중치를 준 판매점수. 팔릴수록 올라가고 덜 팔리면 내려갑니다.
  • 그래서 최근 베스트셀러는 높은 점수이며, 꾸준히 팔리는 스테디셀러들도 어느 정도 포인트를 유지합니다.
  • `SalesPoint`는 매일매일 업데이트됩니다.
  • 종이책
    12,600원 (+700원)
  • 전자책
    9,800원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상품금액 12,600
선물하기
  • 대여기간은 다운로드 시작일부터 카운팅됩니다.
  • 대여도서는 소득공제 대상이 아닙니다.
  • 배송상품이 아닌 알라딘 뷰어에서 이용 가능한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편집장의 선택
편집장의 선택
"뒤죽박죽 그곳에서, 어쩐지 너그러워집니다"
초여름의 도쿄, 좌석 수 열두 개의 작은 레스토랑이 문을 열었다. 메뉴는 피자, 햄버그스테이크, 만두 단 세 가지. 햄버그스테이크를 주문한 손님에게는 만두가 서빙되고, 주문한 음료가 옆 사람의 것과 뒤바뀐다. 그런데도 아무도 화내거나 불평하지 않고 오히려 손님과 종업원 모두 하하호호 웃음꽃이 핀다. 그곳은 바로 '주문을 틀리는 요리점'이다.

'식당답게 음식의 질을 고집하고, 실수가 목적이 아니므로 일부러 실수를 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 이 두 가지 원칙 아래 전문 셰프와 치매 환자 종업원이 한 팀을 이뤄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프로젝트가 일본에서 시작되었다. 치매를 앓고 있는 종업원들이 실수해도, 손님들은 "틀렸지만, 조금 늦었지만, 뭐 어때" 하면서 실수를 가벼이 받아들이고 함께 즐기면서 '관용'과 '배려'의 문화를 자연스럽게 전파했다. 중요한 또 한 가지는 주변에서 수용하고 이해하는 노력만 있다면 치매 환자들도 얼마든지 사회생활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프로젝트임을 증명해 보였다. 프로젝트 기획자이자 책의 저자 오구니 시로는 '주문을 틀리는 음식점'이 만들어지기까지의 전 과정과 그곳에서 일어난 가슴 따뜻한 일에 관한 이야기를 가감 없이 생동감 넘치게 들려준다.
- 에세이 MD 송진경 (2018.08.10)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
기본정보
기본정보
  • 제공 파일 : ePub(179.26 MB)
  • 종이책 페이지수 232쪽, 약 0.1만자
  • 재생시간 : 2시간 59분
  • 가능 기기 : 크레마 그랑데, 크레마 사운드, 크레마 카르타, PC,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폰/탭, 크레마 샤인
  • ISBN : 9788901242231
주제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