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정가
    20,000원
  • 판매가
    18,000원 (10%, 2,000원 할인)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3월 29일 출고  
    100.0% 최근 1주 확률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지구 주간 34위|
Sales Point : 158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하나BC제외), 씨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삼성,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하나(하나BC포함)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아틱 노트 - 알래스카에서 그린란드까지
  • 18,000원 (10%, 2,000원 할인)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상품 정보 및
주제 분류
  • 반양장본
  • 304쪽
  • 152*223mm (A5신)
  • 538g
  • ISBN : 9788994242545
주제 분류
책소개
‘북극’하면 하얗게 펼쳐진 빙원과 그 위를 어슬렁거리는 북극곰, 때로는 아름다운 빛의 커튼 오로라, 이누이트 등 낭만적인 이미지가 먼저 떠오른다. 하지만 그 속에서 살아가는 원주민과 생물을 비롯한 북극연구자들에게 북극은 결코 낭만적인 곳이 아니다. 끊임없이 불어대는 폭풍으로 현장 탐사는커녕 텐트 속에 갇혀 있거나, 여름철에 갔지만 슬러시로 변한 눈밭에 푹푹 빠지며 한없이 걸어야 하는 생존의 위협마저 도사린 곳이다. 이 춥고 위험한 북극해와 북극권의 스발바르제도, 그린란드, 알래스카, 시베리아의 땅과 바다 그리고 하늘까지 이르는 연구현장을 탐사한 25명의 과학자가 함께 책을 썼다.

『아틱 노트』에서 지은이들은 한국인 과학자로서 처음으로 북극점을 탐사하고, 처음으로 북위 80도에 기후관측 타워를 설치하고 빙하시추를 하고 토양연구와 화석연구를 했다. 처음 가는 길이라 어렵고 힘들었다. 하지만 과학자들은 추위보다 더 힘든 현장연구의 어려움을 딛고 끝내 포기하지 않았다. 그렇기에 더욱 값진 연구에 대한 열정이 절절하게 다가온다. 책장을 넘기다 보면 멀게만 느껴지는 진짜 북극의 현실을, 북극 연구의 중요성을 절로 깨닫게 된다.
목차
책속에서
추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