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기프티북
모바일상품권
전자책캐시
알라딘 US
타자의 추방
한병철 (지은이) | 이재영 (옮긴이) | 문학과지성사 | 2017-02-27 | 원제 Die Austreibung Des Anderen (2016년)
정가12,000원
판매가10,800원 (10%, 1,200원 할인) | 무이자 할부?
본투리드 카드 혜택가
마일리지
600점(5%) + 멤버십(3~1%) + 5만원이상 구매시 2,000점?

무이자할부 안내 닫기
  • * 2~6개월 무이자 : 신한, KB국민
    * 2~5개월 무이자 : 비씨, 삼성, 롯데, 현대, 하나(외환), NH농협
    * 2~3개월 무이자 : 씨티카드
    * 단, 장기무이자할부 대상 상품은 별도 적용
    * 법인/체크/선불/기프트/은행계열카드 제외 more
반양장본 | 134쪽 | 200*125mm | 167g | ISBN : 9788932029863
배송료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가능 

88.1% 최근 1주 확률
(서울 중구 중림동 지역변경)
주문수량

 

기프티북 보내기 닫기
선물하기
보관함 담기

eBook알라딘 중고회원 중고
출간알림 신청--
중고등록 알림 신청    중고모두보기
8.8
로딩중...

총 : 2
리뷰쓰기 
우리는 제대로 듣고 있는가 새창으로 보기
jumjan ㅣ 2017-03-20 ㅣ 공감(2)댓글 (0)

인터넷의 출현은 인류 삶의 편리함을 가져다주었지만 덩달아 우리 삶을 서서히 좀먹는 도구로 전락하고 있기도 하다. 무엇을 선택해야 할까. 선과 악이 늘 공존하듯 긍정의 힘과 부정의 힘이 인터넷을 지배한다. SNS는 독인가 아니면 디지털 환경을 통한 사람들과 원활한 소통을 돕는 도구인가. 

틀렸다. SNS는 독이고 타자를 인정하지 않는 수단이다. 

한병철의 지적은 과연 옳은 것인가. 남들과 다르게 태어난 우리는 우리 스스로 남들과 같아지기를 갈망한다. 남의 것을 흉내 내고 남과 다르지 않기 위해 남이 간 곳을 방문하고 인증숏을 남긴다. 나도 그 안에 있다는 것을 늘 부각시키며 앞서기도 하고 뒤따르기도 한다. 

한병철의 이번 책 타자의 추방에서는 '경청'을 강조한다. 다른 이의 말을 들어줄 수 있는 공간을 우리는 점점 잃어가고 있다. 그러한 공간을 버리고 있다. SNS는 진정한 소통의 도구가 결국 아닌 것이다. 먼 것을 가까이 끌어들임으로 해서 가깝다는 인식을 심어주지만 더욱 우리는 소통에서 멀어질 뿐이다. 

"디지털 화면은 경이를 전혀 허락하지 않는다. 익숙함이 증가할수록 정신을 활성화하는 경이의 잠재력이 모조리 사라진다. 예술과 철학은 낯선 것, 주관적 정신과 다른 것에 대한 배반을 철회하는 작업을 할 의무를 지닌다. 다시 말해 주관적 정신의 확정적인 네트워크로부터 타자를 구원하고, 타자에게 그 낯설게 하는, 경이로운 다름을 되돌려 주어야 하는 것이다."-94쪽 중

진짜 소통은 무엇인가. 진짜 소통의 의미를 되새겨 볼 수 있는 단서를 제공한다. 오늘을 사는 삶의 지혜를 그의 풍부한 철학적 사고를 통해서 조금이나마 거두어 본다.

공감 Thanksto 찜하기

한병철, 타자의 추방, 문학과지성사 새창으로 보기
동동이 ㅣ 2017-03-20 ㅣ 공감(1)댓글 (0)
한병철, 타자의 추방, 문학과지성사




1. 전통시장을 찾았다. 시장 입구에서 끼고 있던 이어폰을 호주머니에 넣었다. 시장의 좌판에는 과일, 생선, 떡, 채소들이 지나는 사람들의 시선을 붙잡는다. 나를 붙잡는 것은 ‘음성’이다. 상인들의 목소리보다 먼저 만두가 익어가는 소리, 미꾸라지가 파닥이는 소리, 떡갈비가 기름에 튀겨지는 소리가 들린다.



시장은 타자를 환대하는 공간이다. 손가락 한 두 개로 쇼핑을 끝낼 수 있는 장소가 아니라 손바닥 전체에 연결된 온몸의 감각을 동원해야 비로소 물건 하나를 집을 수 있는 곳이다. 철학자 한병철의 표현을 빌리자면 ‘인지’ 보다는 ‘인식’의 공간이다. 정상가격에 두 줄을 긋고 할인가격을 표시한 입간판이 아니라 흥정과 덤이 오가는 유혹의 공간에는 나를 향한 시선과 음성이 가득하다. 시장에서 나는 백화점이나 마트, 휴대폰 공동구매로 느낄 수 없었던 타자가 다가옴을 경험한다.



2. 저자는 타자의 부정성이 소멸시키고 무한 자기긍정을 부추기는 신자유주의 시스템을 비판한다. 과거의 권력은 금지를 명했다면 오늘날의 권력은 작위를 명한다. 신자유주의의 ‘할 수 있다’라는 ‘하지 않을 수 있다’는 부작위의 자유가 없다. 아프면 힐링하고 치유하고 일어서야 한다.


저자는 소멸해 가는 타자의 회복을 주장한다. 타인의 말을 ‘경청’할 수 있는 시간의 회복과 공동체의 형성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마땅히 그러해야 한다고 생각은 들지만 경청, 공감, 연대, 공동체 실현의 방법론이 여전히 남는다. 물론 이 책이 거기까지 설명해 줄 수 없다는 것은 인정한다. 문제의식을 다시 확인하는 것만 해도 소득이다.



- 메모 -

* 같은 것의 테러

타자가 존재하던 시대는 지나갔다. 비밀로서의 타자, 유혹으로서의 타자, 에로스로서의 타자, 욕망으로서의 타자, 지옥으로서의 타자, 고통으로서의 타자가 사라진다. 오늘날 타자의 부정성은 같은 것의 긍정성에 밀려나고 있다. 같은 것의 창궐이 사회체를 덮치는 병리학적 변화들을 낳는다. 박탈이나 금지가 아니라 과잉소통과 과잉소비가, 배제와 부정이 아니라 허용과 긍정이 사회체를 병들게 한다. 억압이 아니라 우울이 오늘날의 병적인 시대의 기호다. 파괴적인 압박은 타자가 아니라 내부로부터 온다. 7쪽





* 세계적인 것의 폭력과 테러리즘

세계적인 것의 폭력은 일반적인 교환에 순응하지 않는 모든 단독적인 것을 쓸어 없앤다. 테러리즘은 세계적인 것에 맞서는 단독적인 것의 테러다. 어떤 교환도 거부하는 죽음은 단독적인 것 그 자체다. 죽음은 테러리즘과 함께 시스템 속으로 난폭하게 침입한다. (···) 테러리스트들의 죽음 예찬과 삶을 그저 삶으로서 무조건 연장하려고만 하는 오늘날의 건강 히스테리는 서로가 서로의 조건이다. “너희는 삶을 사랑하고, 우리는 죽음을 사랑한다.”라는 알카에다의 구호는 바로 이런 체계적인 연관을 지적하고 있다. 23쪽



* 두려움

활력을 부여해주는 것은 바로 부정성이다. (···) 정신은 “부정적인 것을 똑바로 쳐다보고, 부정적인 것의 곁에 머무를 때만 이 힘이 될 수 있다.” 49쪽



* 음성
- 카프카에게는 음성과 시선이 몸의 기호이기도 했다. 이 몸 기호가 없는 소통은 그저 유령들과의 교류일 뿐이다. “(···) 글로 쓴 키스는 목적지에 도달하지 못해요. 도중에 유령들이 모조리 마셔버립니다.” 디지털 소통 수단은 편지보다 훨씬 더 몸이 없다. (···) 디지털 매체들은 타자로서의 상대를 매끄럽게 다듬는다. 83쪽




공감 Thanksto 찜하기


 
상품정보 페이지로 돌아가기
(13)
(2)
(0)
(5)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