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헤더배너
이전
다음
변신 이야기 1
종이책의
미리보기
입니다.
  • 마일리지
    380원(5%) + 멤버십(3~1%)
    + 5만원이상 구매시 2,000원
Sales Point : 544

세일즈 포인트

  • SalesPoint는 판매량과 판매기간에 근거하여 해당 상품의 판매도를 산출한 알라딘만의 판매지수법입니다.
  • 최근 판매분에 가중치를 준 판매점수. 팔릴수록 올라가고 덜 팔리면 내려갑니다.
  • 그래서 최근 베스트셀러는 높은 점수이며, 꾸준히 팔리는 스테디셀러들도 어느 정도 포인트를 유지합니다.
  • `SalesPoint`는 매일매일 업데이트됩니다.

무이자 할부 안내

  • * 2~3개월 무이자 : 현대,하나
    * 2~4개월 무이자 : 농협
    * 2~5개월 무이자 : 우리,BC,신한,국민,삼성,롯데
    ▶신한, 국민, 우리, 비씨카드: 기존 2~3개월 → 2~5개월로 확대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알라딘페이는 토스페이먼츠사 정책으로 5만원 이상 할부 선택이 가능하오니 필요시 다른 결제수단을 이용 부탁드립니다.
    ※ 오프라인결제/Non ActiveX 결제(간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알라딘 캐시와 같은 정기과금 결제 등은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알라딘 뷰어에서 이용 가능한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기본정보
기본정보
  • 파일 형식 : ePub(17.83 MB)
  • TTS 여부 : 지원
  • 종이책 페이지수 : 380쪽, 약 27.7만자, 약 7.1만 단어
  • 가능 기기 : 크레마 그랑데, 크레마 사운드, 크레마 카르타, PC,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폰, 안드로이드 탭, 크레마터치
  • ISBN : 9788937493010
주제 분류
알라딘 리뷰
알라딘 리뷰
신화란 인류가 꾸는 꿈이다. 꿈은 금세 잡힐 듯 느껴지지만 깨고 나면 건드릴 수도 없을 만큼 멀리 떨어져 버린다. 인간이 상상할 수 있는 모든 것이 꿈에 표현되듯이 신화는 인류가 상상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묘사한다. 신화에는 작가가 없다. 신화를 듣고 읊었던 모든 이들이 작가이며 동시에 청중이자 독자가 되는 특이한 인류의 소산이다.

신화에는 그렇게 듣고 읊었던 모든 이들의 의식과 감정들이 담겨 있기 때문에 단순히 창작된 다른 문화들과는 다르게 특별하다. 신화도 꿈처럼 잡힐듯이 잡히지 않지만, 꿈을 제대로 읽으면 꿈을 꾼 개인에 대해 더욱 깊이 알 수 있듯이 신화를 제대로 읽을 수만 있다면 우리는 우리 자신에 대해 좀더 많은 것들을 깨달을 수 있을지 모른다. 그렇기 때문에 쾨쾨묵은 냄새가 진동하는 신화를 최첨단의 이 시대까지도 주리줄창 되풀이해서 말하고 듣는 게 아니던가.

<변신 이야기>는 지금까지 남아 있는 그리스 로마 신화의 근간을 이루는 인간과 신의 대 파노라마다. 대개의 사람들이 가장 많이 알고 있는 불핀치의 <그리스와 로마의 신화>(원제는 「전설의 시대 The Age of Fable」)는 오비디우스와 호메로스를 대중의 입맛에 맞게 정리한 것에 불과하다. 불핀치의 신화도 나름대로 그 의미가 있겠다고 하겠지만 <변신 이야기>에 비한다면 많이 변질된 신화라고 하겠다.

이윤기씨는 자신의 인문학적 도량만큼 원문을 유려하게 옮겼다. 원래 <변신 이야기>는 시의 형태로 전해진다. 시는 시로서의 거부할 수 없는 멋과 맛이 있겠지만 <변신 이야기> 정도 되는 양이라면 시로 읽기엔 아무래도 까딱스럽다. 시를 그대로 옮기는 데 어려움을 느꼈던 탓인지, 아니면 읽는이의 고충을 헤아렸던 탓인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간에 이윤기씨는 서사시에서 훌륭한 산문을 뽑아냈다.

거기에 옮긴이의 괴로움일지언정 읽는이에겐 최상의 배려인 주까지 꼼꼼하게 붙인 것은, 이윤기 씨의 다른 많은 번역서들 중에서도 <변신 이야기>를 역작으로 손꼽게 만들었다. 명저에 명번역, 좋은 책은 이렇게 해서 만들어진다. - 임지호(1999-0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