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분야보기



닫기
  •  
2018년 소설/시/희곡 분야 145위
  • 새상품
    3,500원 3,150원 (마일리지170원)
  • 판매가
    1,800원 (정가대비 49% 할인)
  • 상품 상태
    최상
  • 배송료
    유료 (2만원 이상 무료, 신간 도서 함께 주문시 무료)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신한, 현대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판매완료되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판매완료되었습니다.
알라딘 중고
품질 판정 가이드
알라딘 중고 품질 판정 가이드
품질등급 헌 상태 표지 책등 / 책배 내부 / 제본상태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소설의 계절, 김봉곤X조남주X김혜진X정지돈"
문지문학상 수상작품집이 새로운 옷을 입고 독자를 찾는다. '이 계절의 소설'을 봄, 여름, 가을, 겨울 각 계절마다 엮어 출간하는 단행본 프로젝트, '소설 보다'의 시작. 가벼운 판형과 가벼운 정가로, 이 순간의 소설이 더 빨리 독자를 찾는다.

봄에서 여름까지, 첫 두 계절의 소설이 작가 인터뷰와 함께 한 권에 실렸다. 게이이자 소설가인 주인공이 '정체화' 이전에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사귄 여자친구와 재회하고 또 이별하는 계절의 감상을 담은 김봉곤의 <시절과 기분>, 전형적인 가부장인 칠십 대 아버지가 '가출'을 한 이후 가족들에게 남겨진 문제에 주목하는 조남주의 <가출>이 봄의 소설로 선정되었다. 한 대학 교수를 둘러싼 학내 분쟁을 통해 우리의 윤리에 대해 묻는 김혜진의 <다른 기억>, 오사카 만국 박람회 전후의 이야기를 통해 근대성에 대해 환기하는 정지돈의 <빛은 어디에서나 온다> 가 여름의 소설로 실렸다. "'기분'이라는 이름의 향수가 있다면, 지속성은 긴데 강렬함은 약한 향수일 것 같아요.' 같은 인터뷰 속 김봉곤의 감각이나, "소설을 쓰는 동안에는 요즘 일어나는 대부분의 일이 너무 빠르게 판단되고 규정된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습니다."라고 말하는, 인터뷰 속 김혜진의 고민을 함께 나눌수 있는 점도 독서 경험의 기쁨을 한층 더한다. 계절마다 독자를 찾을 반가운 시리즈의 첫 출발.
- 소설 MD 김효선 (2018.09.04)
기본정보
기본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