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이전
다음
[중고] 4 3 2 1 (1) (양장)
  • 새상품
    22,000원 19,800원 (마일리지1,100원)
  • 판매가
    14,300원 (정가대비 35% 할인)
  • 상품 상태
    • 배송료
      유료 (2만원 이상 무료, 도서 포함 1만5천원 이상 무료)
    • 311
      양탄자배송
      지금 주문하면 내일 밤 11시 잠들기전 배송
      (중구 서소문로 89-31 기준) 지역변경

    무이자 할부 안내

    • * 2~3개월 무이자 : 신한, 국민,현대,하나
      * 2~4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우리
      * 2~5개월 무이자 : 롯데,삼성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알라딘페이는 토스페이먼츠사 정책으로 5만원 이상 할부 선택이 가능하오니 필요시 다른 결제수단을 이용 부탁드립니다.
      ※ 오프라인결제/Non ActiveX 결제(간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알라딘 캐시와 같은 정기과금 결제 등은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알라딘 중고
    품질 판정 가이드
    알라딘 중고 품질 판정 가이드
    품질등급 헌 상태 표지 책등 / 책배 내부 / 제본상태
    편집장의 선택
    편집장의 선택
    "폴 오스터 필생의 역작"
    우리의 삶을 이루는 무수한 선택. 그것은 축복이자 고통이다. 선택의 순간, 우리는 무한한 가능성의 세계가 닫히는 것을 목격해야만 한다. 가지 않은 길에 대한 회한은 언제라도 현재를 무참히 짓밟을 수 있기에 우리는 그런 위험을 무릅쓰고 하나의 길을 택하여 뚜벅뚜벅 걸어가야만 한다. 만약 걷다가 뒤를 돌아 다른 길을 택한 삶을 알 수 있다면 어떨까. 여기 아치 퍼거슨이라는 한 남자의 네 가지 생이 있다. 그는 1947년 뉴저지에서 태어나 뉴욕에서 사진을 공부한 어머니와 가구점을 운영하는 아버지와 함께 유년기를 보낸다. 냉전, 케네디 암살, 인종 갈등, 흑인 민권 운동, 베트남 전쟁을 비롯한 요동치는 세계사의 파고가 그의 삶을 크고 작은 물결로 덮쳐온다. <4 3 2 1> 속 모든 퍼거슨은 이러한 공통점을 지니고 있다.

    "무슨 일이든 일어날 수 있었고, 모든 게 다를 수 있었다." 갈림길에 선 퍼거슨의 선택이 조금씩 달라진다면 그의 생은 어느 갈래로 뻗어나갈까. 그렇게 소설은 퍼거슨-1, 퍼거슨-2, 퍼거슨-3, 퍼거슨-4의 서로 다른 이야기를 펼쳐 보인다. 퍼거슨은 대학에 가지 않기로 하거나 소설을 쓰기로 한다. 위태하던 퍼거슨 아버지의 가구점 사업은 망하거나 대성하고, 사진을 사랑하는 퍼거슨 어머니는 유명 사진작가가 되거나 다시는 사진기를 손에 들지 않는다. 책장을 덮고 "현실은 일어날 수 있었지만 일어나지 않은 일들로도 이루어져 있다."라는 퍼거슨의 말을 떠올리며 다시 바라보는 지금, 여기는 새삼스러운 경외감으로 가득하다. 폴 오스터가 "나는 바로 이 책을 쓰기 위해 평생을 기다려 온 것만 같다."라고 고백한 필생의 역작.
    - 소설 MD 권벼리 (2023.11.21)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
    다음
    이전
    기본정보
    기본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