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이전
다음
[중고] 레이디스
  • 새상품
    16,000원 14,400원 (마일리지800원)
  • 판매가
    9,600원 (정가대비 40% 할인)
  • 상품 상태
    최상
    • 배송료
      유료 (2만원 이상 무료, 도서 포함 1만5천원 이상 무료)

    무이자 할부 안내

    • * 2~3개월 무이자 : 신한, 국민,현대,하나
      * 2~4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우리
      * 2~5개월 무이자 : 롯데,삼성
      (전월대비 변동사항 : 삼성/롯데카드 2~3개월 → 2~5개월)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알라딘페이는 토스페이먼츠사 정책으로 5만원 이상 할부 선택이 가능하오니 필요시 다른 결제수단을 이용 부탁드립니다.
      ※ 오프라인결제/Non ActiveX 결제(간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알라딘 캐시와 같은 정기과금 결제 등은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판매완료되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판매완료되었습니다.
    알라딘 중고
    품질 판정 가이드
    알라딘 중고 품질 판정 가이드
    품질등급 헌 상태 표지 책등 / 책배 내부 / 제본상태
    편집장의 선택
    편집장의 선택
    "퍼트리샤 하이스미스 탄생 100주년 기념 소설집"
    족쇄 같은 일상을 탈출해 낯선 세계로 뛰어든 사람들이 있다. "미친 듯 돌아가는" 뉴욕의 직장을 그만두고 숲으로 둘러싸인 소도시에서 아침을 맞는 남자, 폭력적인 남편을 떠나 유년이 고스란히 잠든 고향으로 도망친 여자, 수녀원에서 여자로 키워지다 마침내 진실을 알게 된 소년, 처음으로 직장을 결근해버린 중년 여성과, 대도시로 이사 와서 학교에 갈 걱정에 시달리는 아이, 그리고 고향을 탈출한 거미까지.

    원래 있던 곳으로 돌아갈 다리를 불살라 버렸기에 퍼트리샤 하이스미스의 인물들은 저마다의 불안과 공포에 휩싸여 있다. 해방되어 새로 맛본 자유는 너무나 달콤하지만, 타인이 제멋대로 내리는 판단과 적대적인 말 한마디에 순식간에 기분이 바닥으로 치닫기도 한다. 모든 것을 망쳐버린 것 같은 순간의 우울, 그럼에도 새로운 자극에 다시 환희로 빛나는 감정의 격변을 작가는 세심하게 포착해낸다.

    그 모든 곤경과 아픔에도, 하이스미스의 인물들에게 좋은 것이 기다리고 있을 거라고 믿는다. 하나의 세계를 부수고 나온 이들이기에. 소설 속 '프림로즈색'이 노란색이어야만 한다고 믿는 플레밍씨처럼 그래야만 하는 것에 매달리는 자들, 오해와 편견의 감옥에 갇혀 상대방의 본모습을 전혀 보지 못하는 자들과 다른 운명을 지닌 이들이기에. 인간에 대한 깊은 통찰과 날카로운 문체가 빛나는 소설집.
    - 소설 MD 권벼리 (2022.12.06)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