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중고] 파인 다이닝
2018년 소설/시/희곡 분야 115위
  • 새상품
    5,500원 10,800원 (마일리지600원)
  • 판매가
    3,400원 (정가대비 38% 할인)
  • 상품 상태
    최상
  • 배송료
    유료 (2만원 이상 무료, 신간 도서 함께 주문시 무료)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하나, 신한, 국민
    * 2~7개월 무이자 : 현대
    * 2~5개월 무이자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Non ActiveX 결제(간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시럽페이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알라딘 캐시와 같은 정기과금 결제 등은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판매완료되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판매완료되었습니다.
알라딘 중고
품질 판정 가이드
알라딘 중고 품질 판정 가이드
품질등급 헌 상태 표지 책등 / 책배 내부 / 제본상태
편집장의 선택
편집장의 선택
"최은영, 윤이형, 젊은 소설가의 식탁"
일곱 명의 젊은 소설가가 식탁 위에 정성 들여 요리한 소설을 올려놓았다. 최은영, 황시운, 윤이형, 이은선, 김이환, 노희준, 서유미. 그것을 준비하고, 만들고, 누군가를 위해 차리고, 그릇에 담아 가져가고, 건네고, 함께 먹으며 이야기를 나누는 사람들의 마음과 체온과 풍경에 관한 이야기들.

최은영은 수녀가 된 '내'가 비정규직으로 열차 승무원이 된 후, 싸움에 나선 '언니'에게 보내는 이야기를 '미역국'에 담아냈다. 윤이형은 싱글맘 가정에서 베이비시터로 일하는 '승혜'와 연인 '미오'의 복잡한 상황을 밀푀유나베에 비유한 이야기를 전한다. 서유미의 빵. 집주인의 월세 인상 요구를 받아든 '나'는 계획대로 새해 케이크를 먹을 수 있을까? 요리를 하는 마음과 소설을 쓰는 마음. 시간과 정성을 들여 사람의 마음을 살피는 이야기들이 소담하게 놓였다.
- 소설 MD 김효선 (2018.04.06)
기본정보
기본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