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분야보기



닫기
  •  
2018년 소설/시/희곡 분야 6위
  • 정가
    5,500원
  • 판매가
    3,500원 (정가대비 36% 할인)
  • 상품 상태
  • 배송료
    유료 (2만원 이상 무료, 신간 도서 함께 주문시 무료)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하나BC제외), 씨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삼성,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하나(하나BC포함)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판매완료되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판매완료되었습니다.
알라딘 중고
품질 판정 가이드
품질등급 헌 상태 표지 책등 / 책배 내부 / 제본상태
주간 편집 회의
"2018 젊은작가상 대상, 박민정"
등단 10년 이하, 젊은 작가의 새로운 소설을 만날 수 있는 봄이 다시 찾아왔다. 대상 수상작은 <아내들의 학교>라는 인상적인 소설집을 통해 두 여성의 사랑과 위계가 교차하는 순간을 서늘하게 그려냈던 박민정의 <세실, 주희>. 명동의 화장품샵 쥬쥬하우스의 매니저인 주희. 'yeslut'이라는 포르노 사이트에 올라간, 가슴을 보여달라는 남자들의 목소리에 당황하는 자신의 얼굴이 찍힌 동영상의 존재를 알게된 후 자주 악몽에 시달렸다. 케이팝을 좋아해 한국으로 와 쥬쥬하우스에서 일하고 있는 일본인 세실과 친해지게 된 후, 주희는 야스쿠니 신사에 있는 세실의 자랑스러운 '사쿠라코 할머니'의 존재에 대해 알게 된다. 그리고 소녀상을 만난 두 여성. 선택의 순간이 세실과 주희의 앞에 놓인다.

소설은 '참회의 화요일'을 만난 두 여성의 뒷모습을 독자가 바라보게 한다. '우리를 비참하게 하지만', '직면해야 할' 선택의 순간들, 읽고 난 뒤에도 질문이 계속 맴도는 소설이다. '나는 그런 사람이 되었다'라고 말할 수 밖에 없는, 사회 초년생의 <가만한 나날>을 그린 김세희의 소설과 이미 지나가버린 감정의 순간들에 대해 묻는 전년도 대상 수상자인 임현의 소설 <그들의 이해관계> 등도 눈에 띈다. 임성순, 정영수, 최정나, 박상영 등이 함께 수상했다.
- 소설 MD 김효선 (2018.04.03)
기본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