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전체보기

알라딘

장바구니

편집장의 선택

"서점 일이 낭만적이냐고? 아니올시다"

서점 일기

바이닐 상점, 필름 카메라 현상소, 중고 서점... 자본주의 세계에서 주도권은 잃었지만 아직 영원히 사라지진 않은 공간에 기대하게 되는 낭만이 있다. 따뜻한 분위기 속에서 교양 있는 손님들이 들락거리고, 계산대에선 눈빛이 깊은 사장이 위트 있는 질문을 던지는 풍경 같은 것. 알다시피 현실은 언제나 꿈을 밟고 넘어진다. 이 책의 저자는 스코틀랜드에서 가장 큰 중고 서점의 주인이다. 첫 장부터 성마르고 편협하고 비사교적인 사람으로 자신을 소개하는 그는(서점을 운영하기 전엔 유순하고 상냥했다고도 말한다) 서점에서 마주치는 별별 사람들의 이야기를 써 내려가기 시작한다. 아주 가끔씩 이상적인 손님의 이야기가 등장하지만 99%는 사람 속을 뒤집어놓는 손님들의 이야기다. 왠지 따스해 보이는 책의 제목과 표지와는 달리 내용은 무례하고 난데없는 에피소드의 향연이다. 그럼에도 이 책이 tv 시리즈로 제작될 만큼 인기를 끈 이유는 이 서점 주인의 반응 때문이다. 그는 체념, 분노, 위트가 아주 적절한 간으로 배합된 감정으로 이해할 수 없는 손님들에 대한 속마음을 푼다. 이 요상한 웃음 포인트가 대단한 감칠맛을 내서 계속 읽게 된다. 이 책의 저자가 마주하는 일상은 낭만과는 거리가 멀다. 매출의 압박에 시달리는 현실, 손님들의 진부한 무례함과 참신한 괴롭힘, 엉뚱한 직원들. 그러나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의 입장에서 보이는 것은 무례한 손님에 해탈한 저자의 반응, 좋은 책에 대한 서점의 안목과 주관, 손때 묻은 책들의 낡은 향기가 합쳐진 멋진 풍경이다. 그러니 낄낄 웃으며 책을 다 읽은 후엔 어쩔 수 없이 낭만에 대한 착각을 또다시 이어갈 수밖에.

실시간 Click Top 10  2021. 01. 28. 18: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