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전체보기

알라딘

장바구니

편집장의 선택

"김보영의 "가장 SF다운 SF""

얼마나 닮았는가

<얼마나 닮았는가>에 따라 익숙함을 느끼고 거부감을 느끼는 마음들. '나'는 인간이고 '너'는 AI이며, 내가 느끼는 걸 너는 느끼지 못할 것이란 / 느낄 것이란 선험적 판단. 김보영의 소설은 우리가 당연하다고 생각해왔던 것들에 질문을 던진다. "쓸데없고 복잡하고 지키지 않아도 될 수만 가지 규칙을 지키느라 하루를 온통 소비하는"(354쪽) 사람이 있다. 대부분의 인간에게 존재하는 '눈치'라는 것이 없는 사람. '길 가다 잠시 만난 사람과 내 친척의 얼굴을 같은 무게를 갖고 기억'(357쪽)하느라 정보값이 너무 많아 남들처럼 소화하지 못하는 사람. 다른 사람이 나태함을, 귀찮음을, 엇나감을 어찌할 수 없듯 자신의 규칙을 어찌할 수 없는 사람. 이 사람은 이 세계와 저 세계를 오가며 삶을 반복하는데, (우리에게도 익숙한) 어떤 세계에서는 이런 사람을 '아스퍼거'로 분류한다. (<같은 무게> 中) 합성신체를 만들어 파는 기업 덕분에 성별을 선택할 수 있는 세상, 취업 등을 이유로 대부분 남성이 되기를 선택해 이제 세계에 여자는 거의 존재하지 않는다. 여자화장실을 만드는 일이 비효율적인 일이 되고, 육아실, 수유실, 생리대 자판기 같은 게 모두 사라져버리고 만 세상. 과학을 기반으로 그려낸 이 세계는 낯설지만 '여자가 왜 그런 옷을 입고 거리를 나다니느냐'(75쪽)는 말이 남기는 여운은 익숙한 것이다. 주목을 원하지 않고, 무시당하거나 지워지지 않고, 그저 자연스러움을 원하는 (75쪽) <빨간 두건 아가씨>의 바람은 그래서 깊은 인상을 남긴다. "가장 SF다운 SF"를 쓰는 소설가로 정평이 난 작가, 김보영이 묵묵히 쌓아올린 이야기의 탑을 만난다. 2010년 엮은 <진화신화> 이후 10년 만이다. 김보영의 작품을 따라 읽어온 독자라면 웹진, 수상작품집, 앤솔러지북 등으로 공개된 작품들이 적절한 맥락으로 어우러진 작품집의 구성 속에서 새로운 기쁨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고, 김보영의 세계를 처음 접하는 독자라면 마음을 울리는 지적인 이야기의 향연을 반갑게 맞이하게 될 듯하다. "김보영의 작품은 우리가 책을 사랑하는 이유, 소설을 읽는 이유에 대해 생각하게 하고 그 이유 자체가 되어준다."고 말하며 소설가 문목하가 추천했다.

"혼돈을 넘어 대변혁의 시대로!"

세계미래보고서 2021 (포스트 코로나 특별판)

십년 넘게 매년 발간되고 있는 이 시리즈에 부제가 붙은 적이 있었던가. 특별해 보이지도 않고 특별해서도 안 되는 부제지만 한편으로는 이런 부제를 달 수밖에 없는 현실에 마음이 아프기도 하다. 어쨌든 포스트 코로나를 논하지 않으면 안 되는 혼돈의 시대인 것만은 분명하다. 그리고 이젠 마음을 추스리고 일어나 또 다른 미래를 준비해야 할 시기이기도 하다. 저자도 서문에서 밝히듯 치사율 높은 새로운 전염병에 대한 경고는 이미 수년 전부터 있어 왔다. 대비가 미흡했을 때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이번 코로나 팬데믹이 여실히 보여준 것이다. 그렇게 코로나 때문에 아니 '덕분에' 이전과는 전혀 다른 세상을 준비할 계기가 마련되었다. 올 초 세계경제포럼이 주창한 '위대한 리셋'을 실현할 절호의 기회인 것이다. 이제 더욱 넓은 시야로, 미래에 대한 신호들을 눈여겨보아야 한다. 앞으로도 '원하진 않았지만 충분히 예상되어 온 일들'이 우리를 당황시킬 것이다. 그러니 이 책을 단순히 최첨단 미래 기술의 향연으로 읽어서는 안 되겠다. 유비무환의 마음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준비 도구로 이 책을 활용하자. 혼란과 혼돈을 넘어 대변혁의 시대를 맞이할 힘이, 우리에겐 아직 있다.

"버블 속에서 우리가 해야할 것들"

부의 골든타임

'버블'하면 떠오르는 것들을 하나씩 말해 보자. 나이탓인지 추억의 오락실 게임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커다란 풍선을 만들 수 있었던 껌, 모 전자의 세탁기와 그 CM송도 생각난다. 버블을 한글로 바꾸면 시원한 맥주 한 잔이 생각남은 물론이다. 참 아름다운 장면들인데, 버블이 경제를 만나면 상황은 달라진다. '붕괴'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이 책은 바로 그 버블, 경제의 이상 과열 현상을 이야기한다. 말인즉, 실물 경제의 좋고 나쁨과는 별개로 돈이 그 자체로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우리는 그러한 현상을 버블이라 칭한 이유를 알아야 한다. 사라지지 않으면 버블이 아니다. 그것은 버블의 숙명이다. 여러 전문가들이 지금의 경제 상황을 버블이라 진단했다는 건 머지않아 좋지 못한 상황이 도래함을 의미한다. 그렇다고 우리 개인 투자자들에게 기회가 없는 것은 아니다. 이 책은 바로 그 기회를 포착하는 법을 논한다. 저자 박종훈 기자는 팬데믹 버블이 가져올 위험과 기회의 요인들을 두루 점검한다. 지금이 부의 골든타임이라는 말은 이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말이기도 하다.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때라는 말은 마냥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는다. 투자와 공부는 바로 지금이다. 머뭇거리다간 진짜 늦어 버릴 것이다.

실시간 Click Top 10  2020. 10. 28. 1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