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중고매장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제인 오스틴의 대표작 <오만과 편견>이 보다 정확하고 말끔한 번역으로 재출간됐다. 역자인 윤지관과 전승희는 10여 년에 걸친 기간 동안 철저한 원문대조를 통해, 본래의 의미와 문체를 생생하게 되살려내기 위해 노력했다고.

기존의 번역서들에서 빈번히 발견되는 오역이나 부정확한 부분을 찾아 수정했으며, 무엇보다도 원작의 뉘앙스를 재현하기 위해 노력했다. 또한 당시 시대상에 걸맞는 표현을 최대한 살렸으며, 원작에 충실하되 자연스럽게 우리말로 읽힐 수 있도록 다듬었다.

제1부
제2부
제3부

제인 오스틴의 삶과 문학, 그리고 <오만과 편견>
작가 연보
옮긴이의 말

첫문장
재산깨나 있는 독신 남자에게 아내가 꼭 필요하다는 것은 누구나 인정하는 진리다.

해럴드 블룸 (문학비평가, 예일대학교 석좌교수)
: 제인 오스틴이 구사하는 재현의 기술은 셰익스피어에 비견할 만하다. - 해럴드 블룸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소설가)
: 얼핏 보면 제인 오스틴의 방식과 소재는 낡고 과장되고 비현실적인 것처럼 보이지만, 이것은 나쁜 독자들이 범하는 착각이다. -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 이 젊은 여성만큼 일상생활의 갖가지 곡절과 감정과 성격을 묘사하는데 탁월한 재능을 가진 작가를 나는 만나본 적이 없다. 일상적이고 평범한 사건과 인물들을 흥미롭게 만들어주는 저 놀라운 필치에는 도저히 따르지 못한다. - 월터 스콧 경
버지니아 울프 (소설가, 비평가)
: 제인 오스틴은 풍자의 회초리를 들어 사정없이 인물들을 매질하는데, 이러한 풍자에는 늘 옳고 그름을 판별하는 그녀의 완벽하고 예리한 감각이 실려 있다. - 버지니아 울프
채윤희 (영화홍보기획사 올댓시네마 대표)
: 사랑, 아름다운 혹은 고통스러운...
허연 (시인, 매일경제 문화부 팀장)
: 조건’ 보다 ‘사랑’!
로맨틱 코미디의 효시이자 영문학의 기념비적 작품
: 어른이 되다
: 어떤 유혹에도 포기할 수 없는 자존감에 대해
송정림 (《참 좋은 당신을 만났습니다》 저자)
: 편견 양과 오만 군이 만났을 때
이다혜 (씨네21 기자, 에세이스트, 북칼럼니스트)
: 가장 오래된 우울에의 처방전
윤성근 (『서점의 말들』 저자)
: 오늘도 나는 영혼 없는 인형 같은 삶을 살고 있구나
백영옥 (소설가, 《빨강머리 앤이 하는 말》 저자)
: 사랑은 고난 끝에 이루어지리라
: 결혼이라는 이름의 샴페인 안경
윤성근 (『서점의 말들』 저자)
: 실망과 울적함이여, 안녕
: 그냥 재밌으면, 왜 안 돼?
: "내가 가장 무서워하는 것은 진부함이에요"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곽아람 (조선일보 문화부 기자, 『매 순간 흔들려도 매일 우아하게』 저자)
 - <모든 기다림의 순간, 나는 책을 읽는다> (아트북스 刊)
장영희 (전 서강대 영문과 교수, 퓰리처상 수상작 《종이시계》 번역가)
 - <문학의 숲을 거닐다> (샘터 刊)
 - 뉴스위크 선정 100대 명저
 - 조선일보 북스 2012년 10월 15일자

최근작 :<[큰글자책] 원서발췌 맨스필드 파크>,<원서발췌 맨스필드 파크>,<오만과 편견 (페이퍼백)> … 총 3257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위기의 대학을 넘어서>,<한국 문학, 모더니티의 감각과 그 분기>,<세계문학을 향하여> … 총 27종 (모두보기)
소개 :서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미국 버클리 대학교에서 초빙교수를 역임하고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방문 펠로를 지냈다. 2019년 현재 덕성여자대학교 영어영문학과 교수이다. 평론집 『민족현실과 문학비평』, 『리얼리즘의 옹호』, 『놋쇠 하늘 아래서』 등을 출간했다. 한국문학번역원장을 지냈으며 『이성과 감성』, 『오만과 편견』(공역), 『에마』(공역)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최근작 :<K 문학의 탄생> … 총 173종 (모두보기)
소개 :번역가, 보스턴 칼리지 한국학 부교수. 서울대에서 영문학 박사 학위를, 하버드대에서 비교문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계간지 《ASIA》와 동 출판사에서 나온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 시리즈〉의 편집위원으로 일했다. 우리말 번역서로 《오만과 편견》(공역), 《에드거 앨런 포 단편선》《설득》《여자를 위한 나라는 없다》《수영장 도서관》이 있고, 영역서로 《김대중 자서전》《랍스터를 먹는 시간》《회복하는 인간》 등이 있다.

민음사   
최근작 :<패브릭>,<느낌과 알아차림>,<피아노 조율사>등 총 2,075종
대표분야 :고전 1위 (브랜드 지수 6,092,953점), 일본소설 3위 (브랜드 지수 832,038점),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4위 (브랜드 지수 1,222,454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