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1994년에 등단한 시인이 등단 14년 만에 펴내는 첫 시집. 등단작 ‘풍경’을 비롯해 14년간 써온 58편의 시를 묶었다. 시인의 시는 오랜 세월동안 간직한 일기장에서 나옴 직한 미세하고 사소한 말들이다.

총 3부로 나뉜 시집의 전반부는 세계와 나, 타자와의 관계 혹은 거리가 등장한다. 시인은 짐짓 가볍고 담담한 이야기로 시인과 도시, 그리고 관계를 이야기 한다. 그리고 어쩔 수 없는 운명 앞에 어색하게 고개 숙이는 자의 목소리를 대변한다.

그들은 세상의 환멸과 우울한 미래를 흘낏 보아버린 아이어른, 절대적 진리와 종교의 불확실성 등으로 상처 입은 자, 노동과 여가를 오가는 성실한 인생의 주기를 회의하고 포기한 자 등이다. 이들을 통해 시인은 후기 자본주의 사회의 우울을 노래한다. 그리고 우리 모두에게 그 혐의를 묻는다.

첫문장
내 언어에는 세계가 빠져 있다 그것을 나는 어젯밤 깨달았다 내 방에는 조용한 책상이 장기 투숙하고 있다

: 좋겠다, 죽어서……

수상 :2011년 노작문학상
최근작 :<책장을 번지다, 예술을 읽다>,<언유주얼 an usual Magazine Vol.9 : 응 치킨>,<YOU, Live!> … 총 50종 (모두보기)
소개 :

문학과지성사   
최근작 :<카프카의 아포리즘>,<문학의 숲으로>,<산 너머에 사는 내 친구>등 총 1,838종
대표분야 :한국시 1위 (브랜드 지수 1,493,070점),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5위 (브랜드 지수 818,150점), 철학 일반 10위 (브랜드 지수 66,602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