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19세기 러시아 단편문학을 주도한 체호프의 단편 모음집이 나왔다. 19세기는 러시아 문학의 황금시대라 불리며 푸슈킨, 고골 등이 활발하게 활동했던 때. 책에 실린 작품은 1883년에서 1902년 사이에 발표된 것으로, 그 시기는 다르지만 일관된 주제 의식과 창작 기법을 보여준다.

책에는 '공포', '베짱이', '드라마', '베로치카' 등 국내에 처음으로 소개되는 소설 아홉 편과 체호프 식 소설 구조의 전형을 보여주는 '관리의 죽음'이 수록되었다. '관리의 죽음'은 아주 사소한 사건이 주인공의 어리석음 때문에 걷잡을 수 없이 확대되는 메커니즘을 유머러스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아울러 '드라마'나 '베짱이'에서는 죽음 앞에서 머뭇거리지 않고 단호하게 대처하는 결말을 확인할 수 있다. '미녀'는 아름다움의 본질에 대한 명상을 담고 있으며, '내기'는 궁극의 진리를 갈망하지만 결코 그에 도달할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는 과정을 그렸다.

체호프의 문학에는 웃음과 비애, 일상의 암울한 체념과 전복성 같이 양립할 수 없는 요소가 동시에 나타난다. 이는 현대 단편소설의 출현을 예고하는 핵심 징후들로, 제임스 조이스, 버지니아 울프, 헤밍웨이 등에게 영향을 끼쳤다. 번역 텍스트로 나우카 출판사에서 간행된 <체호프 전집>(1993)을 채택했다.

관리의 죽음
공포
베짱이
드라마
베로치카
미녀
거울
내기
티푸스
주교

작품해설: 현대 단편소설의 완성자 체호프 - 박현섭

작가연보

: ”내가 가장 무서워하는 것은 진부함이에요”
최동규 (부산대학교 노어노문학과 교수)
: 이상에 숨겨진 삶의 진실
: 세상은 뻔뻔해지는 만큼 만만해지는 것 같아<관리의 죽음>
: “불균질한 세상을 이루는 불균질한 마음들”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최근작 :<열린책들 창립 35주년 기념 세계문학 중단편 MIDNIGHT 세트 - 전10권>,<자고 싶다>,<체홉 명작 단편선 2> … 총 325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고전 강연 7>,<창비세계문학 단편선 세트 - 전9권>,<무도회가 끝난 뒤 - 러시아> … 총 22종 (모두보기)
소개 :서울대학교 천문학과와 노어노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울대학교 노어노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체호프의 희곡을 비롯하여 러시아 희곡, 영화에 관한 논문들을 썼으며 역서로 『체호프 단편선』, 『무도회가 끝난 뒤』, 『영화 기호학』 등이 있다.

민음사   
최근작 :<끝까지 살아 있는 존재>,<파워 오브 도그>,<대가 없는 일>등 총 1,835종
대표분야 :고전 1위 (브랜드 지수 5,118,302점), 일본소설 3위 (브랜드 지수 681,166점),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4위 (브랜드 지수 1,060,072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