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중고매장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합정점] 서가 단면도
(0)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266권. 20세기의 지성이자 실존주의 문학의 대표 작가, 알베르 카뮈의 대표작. 억압적인 관습과 부조리를 고발하며 신화의 반열에 오른 작품이다. 1942년 <이방인>이 처음 발표되었을 때, 카뮈는 젊은 무명작가에 불과했다. 낯선 인물과 독창적인 형식으로 현대 프랑스 문단에 이방인처럼 나타난 이 소설은 출간 이후 한순간도 프랑스 베스트셀러 목록에서 빠진 적이 없는 걸작이 되었다.

두 차례에 걸친 세계 대전을 겪으며 정신적인 공허를 경험한 당대 독자들에게 카뮈는, 영웅적인 태도를 취하지 않으면서 진실을 위해서는 죽음도 마다하지 않는 뫼르소라는 인물을 통해 관습과 규칙에서 벗어난 새로운 인간상을 제시한다. 현실에서 소외되어 이방인으로 살아가는 현대인이 죽음을 앞두고 비로소 마주하는 실존의 체험을 강렬하게 그린 작품이다. 김화영 교수가 원문에 가장 가까우면서도 친근한 언어로 번역하였다.

1부
2부

'이방인'에 대한 편지 - 알베르 카뮈
미국판 서문 - 알베르 카뮈
'이방인'을 다시 읽는다 - 로제 키요

작품 해설 - 김화영
작가 연보

첫문장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장 폴 사르트르 (작가, 사상가)
: 『이방인』은 엄격한 질서를 갖춘 고전 작품으로, 부조리와 관련해서, 그리고 부조리에맞서 쓰인 책이다.
: 카뮈는 신화가 되었다. 그를 인정하느냐 안 하느냐는 이제 별 의미가 없다.
허연 (시인, 매일경제 문화부 팀장)
: 인간의 부조리 파헤친 실존주의 문학의 정수
박웅현 (TBWA KOREA CCO, 『여덟 단어』 저자)
: 햇살의 철학, 지중해의 문학
: 정말 이유 없는 살인을 했을까?
: 비극적 휴머니즘 혹은 부조리한 삶에서 깨어나기
: 멈춰 서서 응시한 채 기다리다
: 짝사랑에도 권태는 있다
: 진실을 위해 죽음도 마다하지 않는
: “도대체 인간이라는 사실이 어떻게 죄가 될 수 있단 말입니까?”

수상 :1957년 노벨문학상
최근작 :<초판본 페스트 (양장)>,<초판본 이방인>,<결혼·여름> … 총 1160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탱자>,<고전 강연 6>,<김화영의 번역수첩> … 총 207종 (모두보기)
소개 :

민음사   
최근작 :<아버지의 원칙>,<나는 형제들에게 전화를 거네>,<몬테코어>등 총 2,086종
대표분야 :고전 1위 (브랜드 지수 6,145,788점), 일본소설 3위 (브랜드 지수 839,468점),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4위 (브랜드 지수 1,228,646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