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투리드 80탄
삼백이의 칠일장
삼백이의 칠일장
삼백이의 칠일장
삼백이의 칠일장

제14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을 받은 ‘삼백이의 칠일장’ 시리즈가 어린이날 100주년을 기념해 합본 양장 특별판으로 독자들을 만난다.
저승사자가 부를 이름이 없어 삼백 년을 산 아이의 장례 날, 상주로 나선 여섯 동물들이 밤을 새워 나누는 이야기를 담은 동화이다. 각각의 목숨들이 무수한 인연으로 얽혀 있는 곳이 바로 이 세상이라는 메시지를 절묘하게 반영한 구성이다. 능청스러운 유머와 해학으로 꽉 찬 문장은 무엇보다 유쾌하고 재미있다. 생동감 넘치는 묘사와 새로운 해석, 책장 곳곳에 깨알같이 숨겨 둔 재미는 어린이 독자들에게 시원한 웃음을 안겨 준다.

삼백이의 칠일장 장바구니 담기
삼백이의 칠일장 장바구니 담기
  • - 이벤트 기간: 4/14~소진 시 종료
  • - 이번 주문으로 발생할 예상 마일리지에서 우선 차감됩니다.
  • - 예상 마일리지로 부족한 금액은 기존에 보유한 적립금, 마일리지 순서로 차감됩니다.
  • - 보유 적립금/마일리지가 부족한 경우, 남은 금액은 추가로 결제하셔야 합니다.
  • - 외국도서.중고도서.전자책 주문금액은 제외됩니다.

‘창작 옛이야기의 결정판’이라는 극찬과 함께 제14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을 받았던 『삼백이의 칠일장』이 어린이날 100주년을 맞아 새 옷을 입었습니다.

저승사자가 부를 이름이 없어 삼백 년을 살다가 죽은 ‘삼백이’는 무수한 존재들과 무수한 인연으로 얽혀 있습니다. “이눔아~” “이보게~” “얘!” 등 마땅한 이름 없이 불리던 삼백이의 삶에 가까이 다가가 보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표지에 한 겹의 재미를 덧대어 보았어요. 노란 창을 열어젖히면 짠하고 온전한 모습으로 나타나 “예? 저요?”를 외치는 삼백이가 마치 자신의 삶으로 독자들을 훅 끌어당기는 듯합니다.

무릇 흥미진진한 이야기는 한달음에 읽고 싶은 법이지요. 여섯 귀신들이 여섯 밤을 지새우며 나누는 삼백이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다 보면 얼른 다음 밤으로 넘어가고 싶어 안달이 나기도 하는데요. 밤과 밤 사이의 물리적 간격을 더 좁혀 보고자 분권되어 있던 기존의 시리즈를 한 권으로 합쳐 선보이게 되었습니다.

기억을 통해 되짚어 보는 한 존재의 삶은 여러 빛깔로 영롱합니다. 삶과 죽음이 한 존재만의 일이 아님을, 그와 얽힌 무수한 존재들과 함께 그 삶은 한없이 이어지기도 한다는 것을 생각하게 해 주는 삼백이 이야기의 재미와 감동을 합본 특별판으로 다시 한번 만나 보시기 바랍니다.
_편집자 정현경

『삼백이의 칠일장』의 새 옷을 짓는 과정에서 양장본으로 만들되 재킷을 씌워 마치 창문으로 삼백이가 보이듯이 톰슨(도무송)을 해 보면 어떨까 하는 아이디어가 나왔습니다. ‘창문’을 콘셉트로 잡으니 표지 날개에서도 인물이 창을 넘나드는 것처럼 보이는 재미 요소를 심을 수 있었어요.

앞표지에서는 사람들이 삼백이를 자기 편할 대로 부르며 주위에 모여드는 것처럼 연출해 삼백이에게 시선이 더 집중되도록 했습니다. 재킷을 벗기면 앞표지에는 어린 삼백이가, 뒤표지에는 나이 든 삼백이가 나타납니다. 앞과 다르게 뒤에는 대사들만 남겨 놓았는데요. 할아버지로 보이는 인물에게 “얘야!” “꼬마야”처럼 어린아이에게 할 법한 말이 간다거나 “어흥!” “야옹야옹”처럼 동물들이 말을 건네는 등 도대체 어떤 이야기가 펼쳐지려는 것인지 흥미를 유도하고자 했습니다.

견고한 양장본과 재미있는 창문 콘셉트의 표지로 소장 가치를 높인 『삼백이의 칠일장』 합본 특별판, 많이 사랑해 주세요!
_문학동네 디자이너 이지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