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중고매장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 <쎄느강은 좌우를 나누고 한강은 남북을 가른다>, <생각의 좌표> 등으로 우리 시대에 뼈아프지만 명쾌한 질문을 던져왔던 진보 지식인의 대부 홍세화 작가가 11년 만에 펴낸 책이다. 세상의 거친 결들이 파도를 치며, 이따금 주체할 수 없이 그 큰 결에 휩쓸려버릴 때에도 한결같이 중심을 지켜온 그의 사유들은 분열로 어지럽혀진 세상에 또 다시 중심을 잡을 나침반으로써 삶의 방향과 결을 되돌아보게 한다.

자유를 누리며 ‘나를 짓기’보다는 자기 형성의 자유를 내던지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과거에는 노예들 중 소수가 해방을 위해 용감하게 싸웠다면, 오늘날 ‘멋진 신세계’의 노예들은 대부분 ‘편한 노예’로 살기 위해 경쟁하고 있다. 이런 세상 속에서 홍세화 작가의 글은 인문학적 시선과 사회비판적 시선을 가로지른다. 세상과 타협하지 않고 때론 거칠게 역린하며 촌철살인을 내던진다.

첫문장
'짓다'라는 우리말 동사는 흥미롭다.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한겨레 신문 2020년 3월 6일자
 - 서울신문 2020년 3월 5일자
 - 경향신문 2020년 3월 6일자 '새책'

최근작 :<어떤 어른이 되어야 하냐고 묻는 그대에게>,<청소년을 위한 두 글자 인문학>,<생각의 좌표> … 총 123종 (모두보기)
SNS :http://twitter.com/hongshenx
소개 :

한겨레출판   
최근작 :<나를 운디드니에 묻어주오>,<식물, 상점>,<비건한 미식가>등 총 604종
대표분야 :한국사회비평/칼럼 1위 (브랜드 지수 326,430점),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7위 (브랜드 지수 512,611점), 에세이 9위 (브랜드 지수 729,705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