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중고매장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피할 수는 없지만 늦출 수는 있다! 서울아산병원 노년내과 정희원 교수가 한국사회에 가속노화가 도래했음을 경고하고 노화의 속도를 정상화해줄 네 가지 기둥과 그에 따른 습관들을 담아 책으로 펴냈다. 한국의 통계를 보면, 신체질량지수나 음주를 비롯한 젊은 성인의 건강지표가 지난 몇 년 동안 눈에 띄게 나빠지고 있다. 실제로 이곳저곳 아프지 않은 곳이 없는 30대 여성, 치매가 생긴 것 같다는 40대 남성, 원인 모를 쇠약감 때문에 이 병원 저 병원을 전전하던 50대 남성 등 진료실을 찾는 젊은 환자들도 생겨나고 있다.
노인의학자들은 우리가 77세까지 경제활동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통상적으로 노년층이라고 일컬어지는 60대에는 경제적으로 정신적으로 은퇴가 힘든 것이다. 정희원 교수는 이러한 사회적 필요에 의해 본인의 진료경험뿐 아니라 임상연구, 과학, 인문학, 경제학 등을 넘나들며 지속 가능하게 나이 들기 위한 4M 건강법을 구축했다. 신체기능을 되돌려주는 ‘이동성’, 인지기능의 회복탄력성을 높이는 ‘마음건강’, 건강에 대해 잘못 알려진 사실을 바로잡아주는 ‘건강과 질병’, 사회적 고립을 예방하는 ‘나에게 중요한 것’ 등 건강하고 성공적인 나이 듦을 결정하는 중요한 네 가지 요소를 축으로 한다. 특별한 재능이 필요한 건강법은 아니며, 그 개선 속도는 며칠 내로 나타날 정도로 빠르고, 얻을 수 있는 수명 연장의 폭이 최소한 12년 이상일 정도로 효과는 극적이다. 현재 한국사회의 인구구조 및 복지제도를 살펴봤을 때 건강은 최고의 재테크다. 늦었다고 생각하지 마라. 지금이 가장 이른 때다.

김범석 (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 완화의료·임상윤리센터 센터장)
: 여기 노화에 대해서 아무도 말하지 않는 불편한 진실이 있다. 지금 같은 생활습관이라면 평균 수명이 늘어도 병원 신세가 길어질 수 있다. 상상해보라. 90대 아니 100살까지 병원에서 누워 지내는 모습을.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저자는 의학, 과학, 사회학, 경제학, 인문학, 종교를 넘나들며 본인만의 4M 건강법에 대해 알려준다. 인간이라면 노화를 피할 수는 없어도 관리하고 늦출 수는 있다. 그 과정에서 여러 성인병과 암이 예방되는 것은 보너스다.
문요한 (정신과전문의, 정신경영아카데미 대표, 『굿바이 게으름』저자)
: 질병은 예외가 있지만 노화는 예외가 없다. 그러나 같은 나이라도 노화의 속도는 다를 수 있다. 왜 그럴까? 저자는 그 답으로 ‘내재역량’을 제시한다. 이 책을 읽다 보면 건강에 대한 지식은 물론이고 어떻게 삶을 살아가야 하는지에 관한 새로운 통찰을 얻을 수 있다. 무엇보다 자신의 건강을 전문가에게 맡기는 의료소비자에서 건강의 주체로 다시 서게 될 것이다.
박한슬 (《노후를 위한 병원은 없다》 저자)
: 초고령사회로 접어들며 가장 먼저 붕괴할 분야는 노인을 대상으로 하는 돌봄과 의료 영역이다. 인구구조 탓에 제도적 해결도 쉽지 않다. 이런 상황에서 편리한 생활환경이 오히려 가속노화를 부추기고 있다. 이 책은 이를 의학적으로 막을 수 있는 해결법을 제시한다. 개인이 할 수 있는 최선의 대비는 스스로의 건강을 돌보는 것이다. 이미 늦었다는 체념은 핑계다.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조선일보 2023년 1월 14일자
 - 한국일보 2023년 1월 27일자 '책과 세상'
 - 문화일보 2023년 2월 24일자

최근작 :<느리게 나이 드는 습관>,<지속가능한 나이듦 (리커버)>,<당신도 느리게 나이 들 수 있습니다> … 총 9종 (모두보기)
소개 :

더퀘스트   
최근작 :<애프터 스티브 잡스>,<밤에만 열리는 카페 도도>,<지적인 어른을 위한 최소한의 교양수업>등 총 177종
대표분야 :심리학/정신분석학 4위 (브랜드 지수 217,074점), 트렌드/미래전망 일반 6위 (브랜드 지수 98,645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