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중고매장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정신질환을 탐구하는 과정이 인간의 정체성을 찾아나서는 지적 여정임을 증명하는 재미있고 특별한 책. 정신의학과 신경학계 질환들의 시조명들을 추적한 일종의 역사서인데 마치 추리소설처럼 흥미진진하게 집필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의 적확한 내용은 부제를 보면 더욱 명확해진다. “사람의 이름을 갖게 된 마음의 병들”이라는 부제에서 보듯이 정신의학과 신경학 관련 병명들의 이름이 어떻게 붙여졌는가를 탐구한 책이다. 우선 병명의 시조가 된 대부분의 사람들은 최초의 발견자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이는 저자는 물론 추천사를 쓴 정재승 교수도 언급한 것처럼 과학이나 수학 분야에서 흔히 일어나는 일이다. 이를 ‘스티글러 법칙’이라 하는데, 과학적 발견의 공로가 최초 발견자를 빗겨가는 걸 꼬집는 이 법칙에는 어떤 과학적 사실에 이름을 붙이기 위해서는 그저 최초의 목격자이기만 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이 숨어 있다. 자신의 관찰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져 다른 발견과 구별되는 새로운 현상임을 증명하고, 수많은 사례들을 통해서 원인을 밝혀야 비로소 과학적 발견에 이름을 붙일 수 있다는 말이다. 다시 말해, 과학의 발전은 재발견의 역사이다. 이처럼 이 책의 여러 마음의 병들도 재발견의 역사이며, 이 스티글러 법칙이 적용된다.

추천사: 신경정신의학의 아버지들에게 경배를―정재승(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
서문: 드라이스마 증후군은 없다

01 해질녘이면 나타나는 이미지: 보네 증후군
02 한 차례의 고통스러운 떨림: 파킨슨병
03 피니어스 게이지의 죽은 뒤의 산책: 게이지 행렬
04 셀레스틴 묘지의 예언: 브로카 영역
05 라이덴 병에서 나온 불꽃: 잭슨 간질
06 시베리아 브랜디: 코르사코프 증후군
07 꺼져, 멍청아!: 질 드 라 투렛 증후군
08 매듭들의 미로: 알츠하이머병
09 신경학의 메르카토르: 브로드만 영역
10 광기의 총본산: 클레랑보 증후군
11 도플갱어와 차 한잔: 카프그라 증후군
12 어린 교수들: 아스페르거 증후군
13 과학이라는 카르단의 고리


찾아보기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조선일보 2015년 4월 25일자 '화제의 신간'
 - 한겨레 신문 2015년 4월 23일자 '잠깐독서'
 - 동아일보 2015년 4월 25일자 '책의 향기'

최근작 :<은유로 본 기억의 역사>,<망각>,<마음의 혼란> … 총 27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 … 총 21종 (모두보기)
소개 :서울대학교 언론정보학과를 졸업하고, 영화 잡지 〈월간 키노〉 기자로 일했다. 옮긴 책으로 《지식의 헌법》 《지구 오염의 역사》 《디지털 화폐》 《꿀벌의 숲속살이》 《불평등의 역사》 《무신론자와 교수》 《자본 없는 자본주의》 《테크놀로지의 덫》 《마음의 혼란》 등이 있다.

에코리브르   
최근작 :<이윤을 향한 질주>,<옷을 입다 패션을 만들다>,<상처받은 자유>등 총 148종
대표분야 :환경/생태문제 1위 (브랜드 지수 160,373점), 과학 15위 (브랜드 지수 212,709점), 역사 27위 (브랜드 지수 40,784점)
추천도서 :<화학으로 이루어진 세상>
화학으로 눈떠서 화학과 함께 잠드는 하루! 평소에 별로 느끼지 못하지만 조금만 생각해도 화학은 우리와 아주 밀접하다. 이 책은 바로 그 점을 명확히 보여준다. 24시간 동안 일어나는 ‘화학적 사건들’을 시간대별로 추적하는데, 이를테면 세수를 하고 음식을 먹고 자동차로 출근을 해서 일을 하고, 심지어 연인과의 오붓한 시간에도 화학은 함께한다. 다양한 그림 자료, 전문적인 설명과 쉬운 해설은 모두를 충족시키기에 충분하다.

유은재(편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