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중고매장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1972년에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하인리히 뵐의 소설. 황색 언론에 의해 처참하게 유린당한 한 개인의 명예에 관한 보고서이다. 뉴저먼시네마의 기수 폴커 슐렌도르프에 의해 영화화되기도 했다. 소설은 소박한 카타리나 블룸이 어쩌다 살인까지 저지르게 되었는지 조사하며 닷새간 그녀의 행적을 재구성하여 이를 보고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1974년 2월 24일 일요일 한 일간지 기자가 살해당한다. 살인범은 27세의 평범한 여인, 카타리나 블룸. 그녀는 경찰에게 그를 총으로 쏘아 죽였다고 자백한다. 어려운 환경에서 자라 가정관리사로 일하면서 성실하고 진실한 태도로 주위의 호감을 샀던 총명한 여인 카타리나. 그런 그녀가 왜 살인을 저질렀을까.

소설은 2월 20일 수요일부터 일요일까지 그녀의 5일간의 행적을 재구성한다. 경찰의 심문 조서와 검사, 변호사로부터 들은 정보 그리고 여러 참고인의 진술들이 그 토대가 된다. 시작은 2월 20일 수요일 한 댄스파티에서 시작된다. 카타리나 블룸은 그곳에서 괴텐이라는 남자를 만나 함께 밤을 보낸다. 그는 보기 드물게 진실하고 다정한 남자로 그녀가 기다려 왔던 남자다. 그런데 이튿날 경찰이 그녀의 집에 들이닥쳐 가택 수색을 벌이고.

그녀는 경찰에 연행된 뒤에 괴텐이 은행 강도에 살인 혐의까지 있는 질 나쁜 인물이란 걸 알게 된다. 그리고 언론과 경찰은 그의 뒤를 쫓고 있었다. 카타리나는 경찰의 조사를 받으며 묵비권을 행사하고. 이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그녀는 세간의 호기심의 대상이 된다. 특히 특종을 찾아 헤매는 일간지 기자 퇴트게스의 시야에 포착된 그녀는 그의 사냥감이 되고 마는데...

카타리나 블룸의 잃어버린 명예
10년 후 - 하인리히 뵐의 후기

작품 해설
작가 연보

이희인 (『여행자의 독서』 저자)
: 살고 싶은 나라, 여행하고 싶은 나라
: 여섯 번째 수업 : 공개 망신의 순간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유시민 (작가,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
 - <청춘의 독서> (웅진지식하우스 刊)

수상 :1972년 노벨문학상
최근작 :<[큰글자책] 9시 반의 당구>,<9시 반의 당구>,<하얀 개> … 총 51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독일문학사>,<[큰글자책] 독일문학사>,<문학과 탈경계문화> … 총 12종 (모두보기)
소개 :이화여자대학교 독어독문학과에서 수학하고 독일 쾰른대학교에서 우베 욘존의 역사소설 ≪기념일들≫에 관한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주요 연구 관심 분야는 현대독일문 학 및 상호문화적 독문학이고, 저서로는 ≪문학과 탈경계문화≫, 역서로는 하인리히 뵐의 ≪카타리나 블룸의 잃어버린 명예≫ 등이 있다. 현재 강원대학교 인문학부 독어독문학과 에 재직 중이다.

민음사   
최근작 :<한편 14호 : 특별호 쉼>,<인간은 의례를 갈망한다>,<가난한 사람들>등 총 2,088종
대표분야 :고전 1위 (브랜드 지수 6,122,775점), 일본소설 3위 (브랜드 지수 836,076점),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4위 (브랜드 지수 1,226,122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