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만의 시집 출간
진은영 특별관
진은영이 10년 만에 시집을 출간했다. 진은영이 호명해 새롭게 의미를 붙인 일곱 개의 단어(<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2003), '봄, 슬픔, 자본주의, 문학, 시인의 독백, 혁명, 시'의 말맛을 오래 곱씹는 동안 마침내 도착한 새 시집. 진은영은 <그러니까 시는>이라는 시로 자신의 시론을 펼친다. 그 10년 동안 시는 이런 곳에 있었다 + 더 보기
진은영 대표작 포함 국내도서 2만원 이상 구입 시,
<나는 오래된 거리처럼 너를 사랑하고> 시작詩作 노트를 드립니다.
  • - 이벤트 기간 : 9월 8일~
  • - 참고서, 중고도서, 외국도서, 전자책 주문금액은 제외됩니다.
  • - 이번 주문으로 발생할 예상 마일리지에서 우선 차감됩니다.
  • - 예상 마일리지로 부족한 금액은 기존에 보유한 적립금, 마일리지 순서로 차감됩니다.
  • - 보유 적립금/마일리지가 부족한 경우, 남은 금액은 추가로 결제하셔야 합니다.

진은영

1970년 대전에서 태어나 이화여대 철학과를 졸업했다. 2000년 『문학과사회』에 「커다란 창고가 있는 집」 외 3편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우리는 매일매일』 『훔쳐가는 노래』와 저서로 『순수이성비판, 이성을 법정에 세우다』 『니체, 영원회귀와 차이의 철학』 『문학의 아토포스』 『천사들은 우리 옆집에 산다』(공저) 등이 있다. 대산문학상, 천상병 시문학상, 현대문학상, 김달진문학상 젊은시인상을 수상했다. 2022년 현재 한국상담대학원대학교 문학상담 및 인문상담학 교수로 재직 중이다.

작가가 사랑한 작가

매일 넘어지던 시간, 흰 셔츠 윗주머니에 진은영의 시를 넣고 다닌 덕분에 새빨간 버찌 얼룩을 잔뜩 묻힌 채로도 다음으로 갈 수 있었다. 넘어진 자세 그대로 움직일 수 없어도 넘어진 자리에서 멀어질 수 있었다. 힘껏 멀리 온 여기서 다시 우리들의 시인, 진은영을 기다린다. 다른 우리로, 다시 우리로.
기차역처럼 많고 기차 여행처럼 긴 이름들 사이에서 진은영은 반드시 멈춰 서게 되는 이름. 그가 펼쳐 보일 사랑이 오래된 거리의 얼굴을 하고 있다면 당장 그곳으로 가 밤낮없이 거닐고 싶다. 나 역시 오래된 거리의 벤치처럼, 그의 시를 기다려왔다.
진은영의 시집이 10년 만에 나온다. 10년이라니! 그사이 강산이 변했는지는 모르겠으나 그와 그의 시를 향한 나의 애틋한 마음에는 변함이 없다. 지난 10년 동안 나는 무엇을 했나. 그의 새 시집을 읽고 밑줄을 그으려고 천천히 연필을 깎았다. 지우개는 준비하지 않았다. 아무리 깨끗이 지워도 애틋한 흔적은 남는 법이니까.

진은영 읽는 시간

리스트의 모든상품을 선택합니다.
나는 오래된 거리처럼 너를 사랑하고
진은영 지음
10,800원(10%할인) / 600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진은영 지음
8,100원(10%할인) / 450
우리는 매일매일
진은영 지음
8,100원(10%할인) / 450
니체, 영원회귀와 차이의 철학
진은영 지음
14,310원(10%할인) / 790
훔쳐가는 노래
진은영 지음
8,100원(10%할인) / 90
문학의 아토포스
진은영 지음
18,000원(10%할인) / 1,000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진은영 글, 김정진 그림
9,900원(10%할인) / 550
순수이성비판, 이성을 법정에 세우다
진은영 지음
11,610원(10%할인) / 640
천사들은 우리 옆집에 산다
정혜신.진은영 지음
12,420원(10%할인) / 130
     

우리들의 작가, 진은영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50분께 1천원 적립금을 드립니다.
(추첨일 : 11/1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