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0년대 미국, 에스더는 유명 잡지사의 공모전에 당선되여 뉴욕에서 인턴으로 일할 기회를 얻는다. 지방 도시에서 모범생으로 살던 에스더는 뉴욕에서 펼쳐질 “미국 전역의 수많은 여대생이 선망하는" 삶을 고대한다. 그러나 정작 뉴욕에서 마주한 것은 빛날 미래도, 보장된 커리어도 아니었다. 뉴욕에서 만난 화려한 사람들의 이면에는 과도한 소비 문화와 왜곡된 인간 관계 속에서 병든 채 진정한 자유를 누리지 못하는 모습이 보인다. 에스더는 처음으로 맞닥뜨린 이상과 현실의 괴리 앞에서 혼란스러워하는 자신을 발견한다. 머리에 종 모양의 유리관인 '벨 자'(Bell Jar)가 씌워져 자신을 숨쉬지 못하게 압박하고 있는 것만 같다. 더는 화려한 삶을 좇는 친구들처럼, ‘모범적인 미국 여성’의 삶을 바라는 엄마처럼 의심 없이 전진하며 살아갈 자신이 없다. 분명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에스더의 내면에는 이제 깊은 고요만이 존재한다.

존재만으로 "문학사에서의 한 사건"이라 일컬어지는 실비아 플라스. 그가 유일하게 남긴 소설 <벨 자>는 고국인 미국에서는 그의 어머니의 반대로 1971년에야 출간될 수 있었지만 영국에서의 뜨거운 반응에 고무된 젊은이들은 이 소설을 구해 함께 읽고, 공감하고, 스스로를 돌아보기 시작했다. 실비아 플라스가 의도한 것은 아니었으나 20세기 후반의 여성주의 그리고 여성운동에서 <벨 자>는 결코 빠뜨릴 수 없는 고유명사로도 자리매김했다. 삶이 기차라면, 그곳에는 반드시 레일이 깔려 있을 것이다. 기차에 몸을 실은 그 누구도 목적지 이탈이나 탈선을 의심하지도 걱정하지도 않는다. 기차는 언젠가, 목적지에 닿는다. 이는 자명한 사실이다. 기실 우리는 우리네 삶도 그렇다고 여기곤 한다. 하물며 전쟁이 끝나고 냉전에 돌입한 1950년대에는 모든 것이 지나치게 명확했으리라. 그것이 돌연 희부옇게 보이는 순간, 일상의 곳곳에 생겨날 미세한 균열들을 실비아 플라스는 날카롭게 포착해 우리 앞에 조용히 펼친다. <벨 자>가 미국 소설의 고전으로 꼽히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실비아 플라스는 시인의 자기 정체성이 유지될 수 없는 극단적이고 지친 마음 상태를 묘사하는 재능을 발휘했다. 삶의 물리적인 면에 대한 공포가 지적 능력을 넘어서는 때조차도.
- 조이스 캐롤 오츠
실비아는 내면의 세계를 탐구하기 위해, 지하실로 내려가서 자신의 악마와 맞서기 위해 새로운 방식을 시도했다. 그 용기와 독특한 예술적 객관성이 놀랍다. 또 그녀가 얼마나 외로웠을지 마음 아프다.
- A. 알바레즈
가지 끝마다 매달린 탐스러운 무화과 같은 멋진 미래가 손짓하고 윙크를 보냈다. 어떤 무화과는 남편과 행복한 가정과 아이들이었고, 어떤 것은 유명한 시인이었고, 또 어떤 것은 뛰어난 교수였다. 훌륭한 편집자라는 무화과도 있었고, 유럽과 아프리카와 남미인 무화과도 있었다. (...) 열매를 몽땅 따고 싶었다. 하나만 고르는 것은 나머지 모두를 잃는다는 뜻이었다. 결정을 못하고 그렇게 앉아 있는 사이, 무화과는 쪼글쪼글 검게 변하더니 하나씩 땅에 떨어지기 시작했다.
- p.107
여자는 순결한 삶만 살아야 하는데 남자는 순결한 삶과 그렇지 않은 삶, 두 가지를 산다는 생각을 참을 수가 없었다.
- p.112
결혼하고 싶지 않은 데에는 그런 이유도 있었다. 무한한 안정감을 갖추고 화살을 튕겨내는 시위 따위는 결코 되고 싶지 않았다. 나는 변화와 짜릿함을 원했고, 나 자신이 사방으로 튕겨 나가고 싶었다. 독립기념일에 로켓에서 쏘아 올리는 색색의 화살처럼.
- p.114
서로 다른 두 가지를 동시에 하고 싶은 게 신경증이라면 난 끔찍한 신경증에 걸렸어. 난 죽을 때까지 완전히 다른 것들 사이를 날아다닐 거야."
- p.129
나쁜 꿈. 벨 자 안에 있는 사람에게, 죽은 아기처럼 텅 비고 멈춰버린 사람에게 세상은 그 자체가 나쁜 꿈인 것을.
- .p.315
나는 깊이 숨을 쉬고 예전 같은 심장박동 소리에 귀 기울였다. 나는 살아 있다. 나는 살아 있다. 나는 살아 있다.
- p.324

시인이자 소설가인 실비아 플라스. 『벨 자』는 그녀가 남긴 단 한 권의 소설이다. 리커버 작업을 위해 찬찬히 살펴본 『벨 자』는 1950년대 미국 사회를 살아가던 젊은 여성이 예민한 감수성으로 포착해낸 미세한 균열들로 가득했다. 안온해 보이지만 실은 불안 위에 떠 있는 사회를 감각하는, 한 여성의 자전적 이야기였다. 이번 리커버를 진행하며 이 소설만의 섬세한 문장과 분위기를 어떻게 전달할지 고심했다. 또한 출판사 마음산책의 20주년을 기념한 리커버라는 특징도 살려야 했다    + 더 보기

<벨 자> 리커버 특별판
+유리 돔.패브릭 포스터

(특별판 포함 국내도서 3만원 이상 구매 시)

  • - 이벤트 기간: 8월 10일 ~ 도서 특별판 소진 시
  • - 마일리지 구매 사은품은 이번 주문으로 발생할 예상 마일리지에서 우선 차감됩니다.
  • - 예상 마일리지로 부족한 금액은 기존에 보유한 적립금, 마일리지 순서로 차감됩니다.
  • - 보유 적립금/마일리지가 부족한 경우, 남은 금액은 추가로 결제하셔야 합니다.
  • - 참고서.외국도서.중고도서.전자책 주문금액은 제외됩니다.
리스트의 모든상품을 선택합니다.
메리 벤투라와 아홉 번째 왕국
실비아 플라스 지음, 진은영 옮김
10,800원(10%할인) / 600
실비아 플라스 동화집
실비아 플라스 지음, 오현아 옮김
13,500원(10%할인) / 750
실비아 플라스 드로잉집
실비아 플라스 지음, 오현아 옮김
12,600원(10%할인) / 700
실비아 플라스 시 전집
실비아 플라스 지음, 박주영 옮김
32,400원(10%할인) / 1,800
실비아 플라스의 일기
실비아 플라스 지음, 김선형 옮김
23,400원(10%할인) / 1,300
내 옷이 제일 좋아
실비아 플라스 지음, 로트라우트 주잔네 베르네르 그림, 엄혜숙 옮김
5,400원(10%할인) / 300
   
벨 자 리커버 특별판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