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중고매장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가로수길점] 서가 단면도
(0)

국립현대미술관의《미술이 문학을 만났을 때》, 《이중섭 백년의 신화》, 《내가 사랑한 미술관》, 《윤형근》 등 블록버스터 전시를 기획했던 큐레이터 김인혜가 한국 근대사를 수놓은 천재 화가들의 생애와 작품 세계를 정리한 『살롱 드 경성』을 펴냈다. 2021년부터『조선일보』에 연재되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동명의 칼럼을 수정, 보완하여 책으로 엮은 것이다.

구본웅, 박수근, 이중섭, 김환기, 유영국, 나혜석, 이쾌대, 이인성, 이성자, 장욱진, 권진규, 문신 등 주요 미술가 30여 명과 문인들의 우정과 사랑, 작품 세계를 흥미진진하게 풀어낸다. 혼란의 개화기와 암흑의 일제강점기를 거쳐, 전쟁과 분단이라는 가혹한 시대를 뚫고 자기만의 예술 세계를 구축했던 그들의 생애는 슬프도록 찬란하다.



유홍준 선정 2023 올해의 책

한국인이 알고 있는 우리 근대 예술인들은 몇이나 될까. 일반 대중의 교양 수준은 여전히 학교에서 배운 이중섭이나 김환기, 이상이나 박태원 정도의 이름을 되뇌는 형편에 머물러 있다. 김인혜는 오랫동안 그들이 남긴 방대한 양의 작품과 자료를 추적해 거기 묻어 있는 예술가들의 삶과 열정, 그리고 그 결과물로서의 예술 감상법을 대중의 눈높이에 맞춰 제안해왔다. 특히 이 책에서 그는 근대 문학인과 미술인들의 예술적 열정과 시대에 대한 고뇌, 그리고 따뜻한 우정을 기록했다. 그들의 매력적인 삶을 그려냄으로써 작품 또한 사랑하게 만든다. 우리 근대문화사의 소중한 증언록이다.


- 유홍준, <아는 만큼 보인다 : 한 권으로 읽는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저자


1장 화가와 시인의 우정 미술과 문학이 났을 때
01 곡마단이라고 놀림을 받았던 경성의 두 천재 _이상과 구본웅
02『조선일보』편집국에는 세기의 시인과 화가가 있었다 _백석과 정현웅
03 경성의 베스트셀러 시집을 함께 만든 시대의 선구자들 _정지용과 길진섭
04 신문사 사회부장과 수습기자로 만난 시인과 화가 _김기림과 이여성
05 성북동 이웃사촌을 넘어 소울메이트가 되다 _이태준과 김용준
06 그림 같은 시를 쓴 시인, 그리고 그가 가장 아꼈던 화가 _김광균과 최재덕
07 박완서의 소설 『나목』은 박수근의 삶에서 시작되었다 _박수근과 박완서
08 텅 빈 시대를 글과 그림으로 채우다 _김환기와 그가 사랑한 시인들

2장 화가와 그의 아내 뜨겁게 사랑하고 열렬히 지지했다
09 소박해서 질리지 않는 조선백자처럼, 삶을 예술로 만들다 _도상봉과 나상윤
10 ‘국민 화가’ 이중섭을 길러낸 유학파 부부 화가 _임용련과 백남순
11 아내와 떨어지지 않았다면 그는 미치지 않았을까 _이중섭과 이남덕
12 한국 추상화의 선구자와 그의 삶을 지지한 아내 _유영국과 김기순
13 서로가 존재했기에, 마침내 완성된 우주 _김환기와 김향안
14 찬란히 빛나던 낮의 화가, 그보다 더 영롱하던 밤의 화가 _김기창과 박래현

3장 화가와 그의 시대 가혹한 세상을 온몸으로 관통하며
15 “탐험하는 자가 없으면 그 길 영원히 못 갈 것이오” _나혜석

유홍준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저자, 전 문화재청장, 미술평론가)
: 몇 해 전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에서 열린《미술이 문학을 만났을 때》라는 전시회는, 암울했던 우리의 근대 시기에 그 불우한 환경 속에서도 영롱히 꽃피운 문학과 예술의 애잔한 향연이었다. 이 전시회를 기획한 김인혜가 근대 문학인과 미술인들의 예술적 열정과 시대에 대한 고뇌, 그리고 따뜻한 우정을 생생히 기록한 이 책은 우리 근대문화사의 소중한 증언록이라는 찬사를 보내게 된다.
김윤덕 (『조선일보』선임기자)
: 봄이 움트는 덕수궁 찻집에서 우리는 ‘거사’를 도모했다. 김인혜는 폄훼된 한국 근대미술의 위대한 여정을 지상(紙上)에 전시하기로 했다. 이상, 구본웅, 박태원을 시작으로 백석, 김기림, 나혜석, 이중섭, 박래현 등 ‘경성 천재’들의 파란의 삶과 예술, 뜨거웠던 사랑을『천일야화』로 써내려간 원고를 읽으며 나는 울고 웃었다. 엄혹한 고난의 시대를 역동의 르네상스로 꽃피운 모더니스트들의 낭만과 투지는 경이로웠다.
유홍준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저자, 전 문화재청장, 미술평론가)
: 한국인이 알고 있는 우리 근대 예술인들은 몇이나 될까. 일반 대중의 교양 수준은 여전히 학교에서 배운 이중섭이나 김환기, 이상이나 박태원 정도의 이름을 되뇌는 형편에 머물러 있다. 김인혜는 오랫동안 그들이 남긴 방대한 양의 작품과 자료를 추적해 거기 묻어 있는 예술가들의 삶과 열정, 그리고 그 결과물로서의 예술 감상법을 대중의 눈높이에 맞춰 제안해왔다. 특히 이 책에서 그는 근대 문학인과 미술인들의 예술적 열정과 시대에 대한 고뇌, 그리고 따뜻한 우정을 기록했다. 그들의 매력적인 삶을 그려냄으로써 작품 또한 사랑하게 만든다. 우리 근대문화사의 소중한 증언록이다.

최근작 :<청소년을 위한 박물관 에세이>,<살롱 드 경성> … 총 4종 (모두보기)
소개 :

김인혜 (지은이)의 말
혼돈의 시대, 어둠울 뚫고 빛을 발했던 예술가들을 재조명하다

한국은 19세기 말부터 1950년대까지 혼란의 개화기와 암흑의 일제강점기를 거쳐, 전쟁과 분단을 통과한 나라이다. 이 파란만장한 시대에 삶을 영위했던 인물들의 자취를 찾는 일은 매우 흥미로울 뿐 아니라, 진정한 감동을 주는 경우가 많았다. 더구나 하루하루 끼니를 때우기도 힘든 삶 속에서 다른 것도 아니고 ‘예술’에 사활을 걸었던 사람들이라니! 이들은 대체 무슨 생각으로 대책 없이 이런 일을 했던 걸까? 요즘 같은 ‘실리주의’ 시대에 이들의 ‘낭만’을 어떻게 이해할 수 있을까?
하지만 혼돈의 시대일수록 어둠을 뚫고 빛을 발한 인물들의 활약은 두드러져 보이게 마련이다. 한국 근대기의 수많은 예술가들은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든 각자의 시련을 딛고 내면을 벼리는 과정을 거쳐, 자신의 방식대로 살아가는 이유를 발견한 이들이었다. 세상이 알아주든 그렇지 않든, 예술가끼리는 서로 자유롭게 연대하고 의지하며, 굶어 죽어도 ‘멋’을 유지했던 인간들이었다. 인간 본연의 순수함과 정직함을 지키는 일이 무엇보다 높은 가치였기 때문에, 세속의 무가치한 경쟁과 권력으로부터 거리를 둘 수 있는 사람들이었다.프롤로그 중에서

해냄   
최근작 :<상상하는 공학 진화하는 인간>,<육질은 부드러워>,<청소년을 위한 사회문제 탐구 에세이>등 총 536종
대표분야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3위 (브랜드 지수 1,304,504점), 교육학 9위 (브랜드 지수 146,765점), 청소년 인문/사회 15위 (브랜드 지수 70,619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