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중고매장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가로수길점] 서가 단면도
(0)

앙상한 나무 한 그루만이 서 있는 황량한 무대, 특별한 줄거리도 극적인 사건도 없는 작품이었던 <고도를 기다리며>가 공연될 때(1953년 1월 5일, 파리의 바빌론 소극장)만 해도 이 작품이 성공하리라고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다. 무대에 올리기 전부터 여러 연출가들에게 상연을 거절당하거나 배우들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다행히도 "광대들에 의해 공연된 파스칼의 명상록"(- <피가로>)이란 평가를 받으면서 관객들이 몰리기 시작했고 그 덕분에 장기 상연에 들어갈 수 있었다. 관객들은 사실주의극에서 발견할 수 없었던 새로운 내용과 형식에 참신함을 느꼈고, 신문과 방송사에서는 작품의 구체적인 의미를 파악하려고 야단이었다.

하지만 이같은 소동은 베케트에게는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것이었다. 그가 미국인 연출자 알랭 슈나이더의 질문 -'고도'가 누구이며 무엇을 의미하느냐라는- 에 "내가 그걸 알았더라면 작품 속에 썼을 것"이라고 대답한 것은 이 점을 잘 보여준다.

'고도'의 상징적 의미 때문에 이 작품은 때로 난해한 작품이라고 평가받기도 했지만 역설적으로 그 의미를 밝히지 않음으로서 모든 사람들에게 의미있는 작품으로 평가받게 되었다. 1957년, 단지 등장 인물 중에 여성이 없다는 이유로 미국의 샌 퀜틴(San Quentin) 교도소에서 공연되었을 때 1,400여 명에 달하는 죄수들은 '고도'가 "바깥 세상이다!" 혹은 "빵이다!" 혹은 "자유다!"라고 외쳤다는 일화는 이를 증명하고도 남는다.

한편 1960년대 폴란드인에게 '고도'는 러시아로부터의 해방을 의미했으며, 프랑스 통치 하의 알제리인들에게는 (당시 땅이 없는 농부들은 그들에게 약속되었으나 아예 실시되지 않은) 토지 개혁의 약속으로 이해되었다.

어떤 이들은 어원을 통해 '고도'의 의미를 파악하려고 하였는데, 그들에 따르면 '고도'(Godot)가 영어의 'God'와 프랑스어의 'Dieu'의 합성어라는 것이다. 하지만 베케트는 "이 작품에서 신을 찾지 말라. (...) 여기에서 철학이나 사상을 찾을 생각은 아예 하지 말라. 보는 동안 즐겁게 웃으면 그만이다. 그러나 극장에서 실컷 웃고 난 뒤, 집에 돌아가서 심각하게 인생을 생각하는 것은 여러분의 자유이다"라는 말했을 뿐이다.

결국 '고도'의 의미는 이 작품을 읽고자 하는 사람들의 상황과 처지에 따라 자유롭게 해석될 수 있는 것으로, 이 점에서 <고도를 기다리며>는 철저하게 관객을 향해 열려있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다. 이 때문에 <고도를 기다리며>는 지금까지도 학인들의 연구대상이 될 수 있었으며, 또한 삶의 질곡으로 고통받는 이들에게는 생의 비밀을 깨닫게 하는 계기가 되었던 것이다.
첫문장
시골길, 나무 한 그루가 서 있다.

송정림 (《참 좋은 당신을 만났습니다》 저자)
: 기다림은 만남을 목적으로 하지 않아도 좋다
장석주 (시인, 소설가, 문학평론가)
: 기다린다는 것
이미령 (번역가, 책 칼럼니스트)
: 인생이 대체 말이 된다고 생각해?
: 침묵과 부동의 연극, 기다림의 수수께끼
: 기저귀에 대해 가지고 있던 생각
: “도대체 인간이라는 사실이 어떻게 죄가 될 수 있단 말입니까?”
이희인 (『여행자의 독서』 저자)
: 고도는 오는가? 언제 오는가?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수상 :1969년 노벨문학상
최근작 :<말론 죽다>,<머피>,<그게 어떤지 / 영상> … 총 482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Point Up 완전불어>,<위기의 여자 아름다운 영상>,<그리스 로마 신화의 영웅들> … 총 17종 (모두보기)
소개 :서울여대 교수와 월간 「샘터」의 주간을 역임했다. 옮긴 책으로 <바다의 침묵>, <에밀>, <몽테크리스토 백작>, <위기의 여자, 아름다운 영상>, <프랑스현대희곡집 1, 2, 3> 등이 있다.

민음사   
최근작 :<한편 14호 : 특별호 쉼>,<인간은 의례를 갈망한다>,<가난한 사람들>등 총 2,085종
대표분야 :고전 1위 (브랜드 지수 6,125,425점), 일본소설 3위 (브랜드 지수 836,586점),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4위 (브랜드 지수 1,226,453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