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전체보기

알라딘

장바구니
공유하기
요즘 어른을 위한

최소한의
한국사

56만 명의 선택!
가장 쉽고 빠르게 읽는 ‘초압축 한국사’

책 속의 문장
p.5

개인과 사회가 당면한 문제를 고민하는 과정에서 우리는 지난 역사에 눈을 돌려 보곤 합니다. 가까운 과거에 일제강점기가 있었고, 그 이전에 조선이 있었습니다. 조선 역시 고려의 여러 제도를 답습하고 개편하며 이전 시대의 유산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였지요. 한국의 뿌리는 이렇게 점점 더 깊은 과거로 뻗어 갑니다.

p.35

을파소는 2대 왕인 유리명왕 때 대신으로 활약한 을소의 후손으로, 성품이 굳세며 지혜롭다고 평가받던 인재였어요. 원래 고국천왕은 그에게 장관직을 권했는데 을파소가 이를 이런 말로 거절합니다. “신은 둔하고 느려서 엄명을 감당할 수 없으니 어진 사람을 뽑아 높은 관직을 주시고 대업을 이루소서.” 농사짓던 을파소가 왕을 도와 난국을 돌파하려면 장관 정도의 직책으론 어림도 없었지요. 그의 속마음을 눈치챈 고국천왕은 을파소를 국상에 임명하고, 국상을 따르지 않으면 전부 멸족시키겠다고 엄명을 내렸습니다. 이로써 독자적인 4부 세력은 약해지고, 점차 왕 아래에 소속되는 형태로 통합되기 시작했어요.

p.158

17세기는 광해군으로 시작해 숙종으로 끝납니다. 임진왜란 이후에도 혼란이 이어졌어요. 오랑캐라고 무시하던 후금이 덩치를 키워 정묘호란을 일으켰고, 후금이 청으로 국호를 바꿔 병자호란을 일으켰지요. 조선의 국왕 인조가 청태종 앞에서 굴욕적인 항복 의식을 해야 했던 사건도 17세기의 일이었어요. 내부적으로는 여러 정치 세력이 공존하며 경쟁하는 붕당정치가 전개되었습니다.

p.275

영조와 정조가 이끈 18세기의 특징은 바로 탕평 정치였습니다. 숙종의 환국 정치 이래로 조정의 당파 싸움은 더욱 극심해졌어요. 이제 공존이고 뭐고 살아남기 위해서는 상대편이 죽거나 우리 편이 죽거나 둘 중 하나라는 인식이 강해졌습니다. 상호 견제하고 권력의 균형을 맞추는 붕당의 원리는 와르르 무너져버렸고, 이제 내가 속한 당파의 이익만 중요해졌습니다.

단청무늬 합죽선
단청무늬 합죽선
단청무늬 합죽선
단청무늬 합죽선

단청무늬 합죽선

대상도서 포함, 역사 분야 2만원 이상 구입 시 (한정수량, 마일리지 차감)

꼭 읽어주세요
  • 이벤트 기간 : 2024년 6월 17일 ~ 소진 시까지
  • 이번 주문으로 발생할 예상 마일리지에서 우선 차감됩니다.
  • 예상 마일리지로 부족한 금액은 기존에 보유한 적립금, 마일 리지 순서로 차감됩니다.
  • 보유 적립금/마일리지가 부족한 경우, 남은 금액은 추가로 결제하셔야 합니다.
  • 참고서, 중고도서, 외국도서,전자책 주문금액은 제외됩니다.
뒤로가기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