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범한 밥상
2020년 1월, 작가 박완서의 9주기를 맞아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 「나의 가장 나종 지니인 것」, 「너무도 쓸쓸한 당신」 등의 대표작을 모은 『대범한 밥상』의 리커버 한정판이 출간되었다. 촌철살인의 문장과 웅숭깊은 성찰로 뜻대로 묶이지 않는 삶의 매듭도 빛나는 생의 한 장면으로 바꾸어놓는, 박완서 소설의 뛰어남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새삼스러운 일이지만 그의 소설을 읽는 일은 여전히 소중하다. 시대나 세대와 무관하게 쉽게 배곯고 남루해지곤 하는 굴곡진 삶의 순간들을 세련된 언어와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낸 박완서 문학의 정수이자 작가 박완서가 우리 생에 보내는 뜨거운 찬미를 만난다.
외국인들에게 한국문학을 소개해야 할 일이 생길 때마다 나는 밤하늘의 별처럼 저마다의 자리에서 빛나는 한국 작가들의 이름을 앞에 놓고 즐거운 고민에 사로잡히곤 했다. 추천하는 작가와 작품의 목록은 나의 취향과 상대의 취향을 조율하며 매번 바뀌곤 했지만, 단 하나의 작가를 골라야만 하는 상황일 경우 나는 주저 없이 박완서를 떠올렸다. ‘한국인 소설가’로서의 내가 박완서라는 단단하고 아름다운 뿌리에서 뻗어나온 하나의 가지라고 말하는 것은 나의 자부이자 긍지였으므로. + 더 보기
1931년 경기도 개풍에서 태어나 1950년 숙명여자고등학교를 졸업했다. 같은 해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 입학하였으나 한국전쟁이 일어나 학업을 중단했다. 1970년 《여성동아》 장편소설 공모에 『나목』이 당선되어 등단했다.

한국문학작가상, 이상문학상, 대한민국문학상, 이상문학상, 현대문학상, 동인문학상, 한무숙문학상, 대산문학상 만해문학상, 황순원문학상, 호암예술상 등을 수상했고, 2006년 서울대학교에서 명예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2011년 1월 22일 타계한 후 문학적 업적을 기려 금관문화훈장이 추서되었다.
저자파일 신간알리미신청
  • - 이벤트 기간 : 1/22~소진 시 종료
  • - 이미지 출전 : 산문집 『사라져가는 것에 대한 애수』, 박완서, ⓒ 이병률
  • - 이번 주문으로 발생할 예상 마일리지에서 우선 차감됩니다.
  • - 예상 마일리지로 부족한 금액은 기존에 보유한 적립금, 마일리지 순서로 차감됩니다.
  • - 보유 적립금/마일리지가 부족한 경우, 남은 금액은 추가로 결제하셔야 합니다.
  • - 외국도서.중고도서.전자책 주문금액은 제외됩니다.
작금의 세상 돌아가는 형편을 보면서 문득 생각나 다시 읽고 싶어졌던 것이다.
부끄러움을 모르는 사람들...
알고도 외면하려는 사람들
부끄러움을 가진 것을 부끄럽다고 여기는 사람들이 많다.
나부터도 그렇다....
+더보기
이 책에 실린 이야기들은 작가의 말에서 작가가 언급했듯이 다른 책보다 쉽게 읽힌다고 했다. 하지만 쉽게 읽혀도 저자의 소설들은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다.그것이 지금 시대와 많이 떨어져 있어 이질감을 느낄것 같지만 그 속으로 들어가 보면 우리네 살아가면서 부딪히는 '현실'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