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장바구니 담기 도서자세히보기
저자파일 보기 신간알리미 신청
<시녀 이야기>는 황금가지 환상문학전집 시리즈로 출간되었던 책이다. 처음 제목을 들었을 때 '시녀'라는 단어가 주는 생경함 때문에 신데렐라나 백설공주가 등장할 법한 옛날 동화 속 분홍빛 이야기인가 했다. 하지만 여기에 등장하는 시녀는 지독히도 억압받고 학대받는 여성 중 한 명이었고, 소설의 주 무대인 길리어드라는 나라는 미래 사회인 동시에 철저한 계급사회였다. 마침 이 소설의 표지를 새로 디자인하기로 했을 즈음, SF로 분류된 이 소설이 마치 우리가 지금 겪는 현실인 듯 느껴질 때가 있었다. (나 역시 두 아이의 엄마이자 일터에서 책을 만드는 사람이지만, 이 사회는 자녀를 키우는 여성에게도 출산하지 않는 여성에게도 육아를 하며 일을 하는 여성에게도 엄격한 잣대를 들이댄다.)

<시녀 이야기> 속 국가는 여성을 출산 유불리에 따라 여러 계급으로 분리하고 각기 다른 색의 옷을 입혀 그 차이를 드라마틱하게 보여준다. 아이를 낳아야 하는 시녀는 빨간색 옷을, 시녀가 낳은 아이를 본인이 낳은 것처럼 위장하고 남편의 옆을 지키는 역할을 하는 아내는 파란색 옷을, 불임이거나 나이가 들어 아이를 낳지 못하기에 허드렛일을 하는 하녀는 녹색 옷을, 시녀들을 감시하고 교육시키는 일을 하는 아주머니는 갈색 옷으로 분류를 하고 철저히 그 역할을 나눈다. + 더 보기
에코백 양장 노트
<신과 함께 박스 세트> 특별판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