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헤어질 결심 각본 오너러블 스쿨보이 1 박성우 시인의 이상한 낱말..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상영이 끝나는 순간 내 사랑이 시작됐죠"
헤어질 결심 각본
박찬욱.정서경 지음 / 을유문화사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박찬욱과 정서경이 각본을 쓴 영화 <헤어질 결심>의 흥행 추이는 은은한 반전을 이루어냈다. 칸 영화제 감독상 수상 소식을 알린 5월 말의 기대와, 개봉 후 국내 흥행이 저조하다는 7월 초의 기사 이후 한 달이 지났다. 흥행 역주행으로 150만 관객을 돌파했다는 7월 말의 기사까지. 개봉 4주차로 이어지며 영화 관람객이 늘고 있고, N차 관람객 수가 올 한국영화 중 1위라는 통계가 발표되기도 했다. 각본 출간 소식과 함께 알라딘 베스트셀러 목록 1위를 차지하기도 했으며, 영화의 대사를 변형한 130여 개의 백자평이 이 책의 출간 소식을 반기고 있다. 박찬욱 감독 역시 "'N차 관람러들 아니었으면 내 인생 공허했다'고 이렇게 좀 전해주세요."라는 말로 이 영화의 팬에게 화답하고 있다. 어떤 사람들은 열렬히 지지하고 마는, 이 영화의 매력은 무엇일까?

고급 시계와 무선 이어폰을 사용하는, 등산을 하며 말러 교향곡을 즐기는 한 남자가 산에서 추락사했다. 그의 젊고 아름다운 중국인 아내 서래는 유력한 용의자로 형사 해준의 조사를 받는다. 진실은 너머에 있고, 서래와 해준 사이로 긴장이 오간다. 여자는 남자의 품위에 대해, 남자는 여자의 꼿꼿함에 대해 말한다. 산에서 바다로 이어지는 이 이야기의 모든 것에 대해 말할 수는 없지만, 박해일이 고백한 "나는요, 붕괴됐어요"라는 한 마디 말이, '무너지고 깨어진' 상태에 다다른 (꼭 나 같은) 어떤 이들에겐 해방감으로 다가왔을 것이라는 말을 덧붙일 수는 있을 듯하다.

각본집 표지 <산해경>엔 '이 산의 봉우리는 깊이 감추어져 보려고 하지 않는 사람에겐 보이지 않는다.'라는 글씨가 적혀 있다. (배우 탕웨이가 쓴 것이라고 한다.) 중국어가 병기된 배우 탕웨이의 대사를 종이에 인쇄된 글자로 하나하나 읽으며 그 봉우리 너머를 힐끗 본 듯한 기분이 들었다. 이 영화의 깊은 곳으로 향하는 모든 이들에게 나침반 같은 책이 도착했다. - 예술 MD 김효선
이 책의 한 문장
기쁘지도 슬프지도 않아요. 아무 감정도 없어요. 물을 밀어내면서 오늘 있었던 일을 밀어내요. 나한테. 내가 다 가지고 갈게요. 당신한텐 이제 아무 것도 없어요.

북트레일러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봉준호 감독 차기 SF 영화 원작"
미키7
에드워드 애슈턴 지음, 배지혜 옮김 / 황금가지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척박한 얼음행성을 인류가 살 만한 곳으로 만들기 위해 개척단이 파견된다. '미키7'은 여기서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위험한 일만 골라 담당한다. 우주 방사선에 피폭되고 외계 동식물에 노출되고 의약품 임상 실험에 참여하고 각종 사고를 당한다. 그에게는 절대 좋은 장비가 주어지지 않는다. 미키가 죽으면 바로 새로운 미키가 태어나, 전임자의 모든 기억이 복제되기 때문이다. 그렇게 미키7은 여섯 번 죽고, 일곱 번째 생을 사는 중이다.

주변인들은 미키가 어떤 생각을 하는지, 살았는지 죽었는지 몇번째 미키인지 관심이 없다. 그저 무한히 대체되는 소모품이라 여길 뿐이다. 그러나 미키7에게 자신은 미키6과도 미키1과도 엄연히 다른 개별 인격체다. 임무 중 깊은 구덩이에 빠져 상처를 입은 미키7이 보낸 구조 요청에, 친구라고 믿었던 이는 위험을 무릅쓰고 싶지 않다며 그냥 죽고 환생하면 안 되냐고 묻는다. 결국 두려움에 떨던 미키7은 혼자 힘으로 겨우 기지로 돌아오지만, 자신의 방에서 이미 미키8이 태어난 것을 목격하고 만다.

가뜩이나 식량 부족으로 긴축 정책이 펼쳐지고 있는데다 상류층과 엘리트로 구성된 개척단에서 하층민 출신 미키를 경시하는 사령관에게 이 사태가 알려지면 미키7과 미키8 모두 목숨을 잃게 될 것이다. 둘 중 하나가 죽든가 모두를 속이고 둘 다 살아남아야 한다. 개인의 기쁨과 슬픔, 꿈과 두려움과 기억까지 모두 복제된 존재가 있다면, 그것이 같은 사람이라고 할 수 있느냐는 존재론적 물음부터 자본주의의 깊은 어둠을 들추는 질문까지. 강한 흡인력으로 내달리는 줄거리 속에 지금-여기의 사회를 관통하는 질문들이 녹아있다. 로버트 패틴슨, 틸다 스윈튼, 마크 러팔로가 출연을 확정해 화제를 모은 봉준호 감독 차기작 영화 원작 소설. - 소설 MD 권벼리
이 책의 첫 문장
지금껏 죽어 본 중에 가장 멍청한 죽음을 맞이하게 될 것 같다.

추천의 글
『미키7』은 모험 소설을 가장한 세련된 철학적 풍자다. 경박하고 우울한 유머와 교묘한 전제로 독자를 유인한 뒤 견딜 수 없는 진실을 억압하는 인간의 재능에 대한 파괴적인 통찰로 허를 찌른다.
- 뉴욕 저널 오브 북스

끝내주는 설정은 물론 사회적 비평, 우울한 유머, 그리고 깜짝 놀랄 공포가 골고루 버무려져 있어서 「기생충」 의 봉준호 감독이 영화화하기에 딱이다.
- 더 필름 스테이지

에드워드 애슈턴은 말 그대로 우주 최악의 직업을 가진 주인공이 겪는 성간 여행 및 외계인과의 접촉이라는 경이로운 체험을 현실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매 장마다 우리 뇌의 다른 부분을 자극하여 재미와 호기심, 그리고 공포를 번갈아 느끼게 해준다.
- 제이슨 파긴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그 이후"
오너러블 스쿨보이 1
존 르 카레 지음, 허진 옮김 / 열린책들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영국 정보부 최고위직에 모스크바에서 심어놓은 스파이가 있다는 제보. 지난한 여정 끝에 그를 색출해낸 조지 스마일리는 공을 인정받아 영국 정보부의 수장이 되었다. 배후에 있을 카를라의 흔적을 찾던 스마일리는 홍콩에서 벌어지는 돈세탁을 주목한다. 러시아 자금이 홍콩의 유력 인사에게 모여드는 것을 확인한 그는 임시 공작원이자 아시아 전문 기자 제리 웨스터비를 홍콩으로 파견하고, 그의 임무는 태국과 라오스, 베트남으로 이어진다.

소설 출간 10년 뒤에 쓰여진 작가의 서문이 마음을 깊게 울린다. "내가 10년 후에 이 책을 집어 드는 또 다른 이유는 무엇일까? 그 대답은 내 기억 속의 슬픈 미소와 같다."라는 문장에서 시작하여, "바로 지금도 대처 정권의 외무부 장관은 식민지 홍콩에 가서 영국이 왜 150년 동안 먹어 치운 민족을 위해 아무것도 할 수 없는지 용감하게 설명하고 있다. 시간을 초월하는 것은 배신밖에 없는 듯하다."로 끝맺는 소회.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와 <스마일리의 사람들> 사이, 아주 오랜 기다림의 끝에 <오너러블 스쿨보이>를 만날 수 있어 더없이 기쁘고 영광스럽다. 절대 잊혀져서는 안 될 시대의 증언. - 소설 MD 권벼리
이 책의 첫 문장
모든 일이 끝난 후, 런던 정보부 비밀 요원들이 모여서 술을 마시던 먼지 낀 작은 구석에서 돌핀 작전의 진정한 시작이 언제인지 논쟁이 벌어졌다.

추천의 글
모든 페이지에 지성과 우아함이 깃들어 있다.
- 뉴욕 타임스

1970년대에 쓰인 최고의 영국 소설
- 더 타임스

카를라 3부작은 사상 최고의 첩보 시리즈다.
- 벌처
북트레일러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박성우 시인이 권하는 낱말들의 시선으로 세상 보기"
박성우 시인의 이상한 낱말 사전
박성우 지음, 서현 그림 / 비룡소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신동엽문학상, 윤동주젊은작가상 등을 받은 박성우 시인은 어린이들을 위한 시를 많이 써왔다. 전작 <마음 사전>시리즈를 통해 어린이가 표현하기 어려운 감정과 마음에 이름 붙여주는 글을 썼다면 이번에는 주변 가까이에 있는 사물과 동물들의 시선을 이해할 수 있는 시를 썼다.

"너는 앉고 나는 안고!" - 「의자」(62쪽) 사람인 나는 의자에 앉지만, 의자의 시각으로는 사람을 안는다. 두 문장만으로 피식 웃음이 나오게 만들고 한 번 더 생각하게 하는 저자의 힘은 어린 시절부터 말맛을 곱씹을 수 있는 시의 매력을 알려준다.

시를 통해 소금쟁이가 되어본 작가는 "다만 잠시 물 위에 떠 있는 소금쟁이가 되어 봤을 뿐인데 (...) 와, 뭔가 산뜻하고 통쾌한 멋진 일이 마구마구 생길게 틀림없어!"라 말한다. 그러니 모두 함께 놀라운 시의 세계로 들어가 보자고 흔쾌히 제안할 수 있다. 이제는 기쁘게 화답할 시간이다.
- 어린이 MD 임아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