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9,500원 I 최고가 : 10,500원
  • 재고 : 2부 I 도서 위치 : G16 [위에서부터 7번째칸]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2)

한국 사회의 오랜 화두, ‘집’. 언제부턴가 우리 사회는 집을 부동산적 가치, 재테크 수단으로만 바라보고 있다. 이 같은 단순한 관점은 집이 사회적 의미와 상징으로 복잡하게 얽힌 배경이자, 정서적 기억의 공간이라는 사실을 망각케 한다. 장소와 공간으로서의 집이 한 사람의 인생에 미치는 거대한 영향을 설명하지 못한다.

전작 <아무도 미워하지 않는 개의 죽음>으로 국내 논픽션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은 하재영 작가가 집에 관한 에세이로 돌아왔다. 그는 신작 <친애하는 나의 집에게>에서 일생에 걸쳐 지나온 집과 방이 자신에게 끼친 영향을 유려한 문장으로 풀어낸다.

유년시절을 보낸 대구의 적산가옥촌, ‘대구의 강남’이라 불렸던 수성구의 고급 빌라와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점점 작은 집으로 이사를 했던 기억, 20대 서울 상경 후 살았던 강북의 아홉 개 방과 신림동 원룸, 재개발이 빗겨간 금호동 다가구주택, 30대 진정한 독립을 이룬 행신동 투룸, 정발산의 신혼집, 북한산 자락 아래 구기동에서 오래된 빌라를 수리하고 안착하기까지, 저자가 경험한 대구와 서울의 한 시절이 한국 현대사와 맞물려 강물처럼 펼쳐진다.

그 과정에서 저자는 가족과 집, 여성과 집, 자아의 독립과 집, 계급과 집 등 다층적이고도 본질적인 집의 의미와 가치를 유연하게 탐험해 나간다. 이 책을 통해 우리는 ‘집은 나에게 무엇인가?’라는, 오래도록 미뤄두었던 질문을 마침내 마주할 수 있을 것이다.

1. 다크 헤리티지 _집은 나에게 무엇인가? (대구시 중구 북성로)
2. 명문 시절 _길과 담이 가른 신분제의 공간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3. 난초 핀 골짜기와 굴러떨어진 해골 _각자도생의 세계 (서울시 관악구 신림동)
4. 에곤 실레와 루이 비통 _감출 수 없는 현실 (서울시 성동구 금호동)
5. 집다운 집 _아등바등 애쓴다는 것 (고양시 덕양구 행신동 1)
6. 고백 _혼자여도 괜찮은 사람 (고양시 덕양구 행신동 2)
7. 서재의 주인 _나의 자리, 엄마의 자리 (고양시 일산동구 정발산동)
8. 착한 딸 _우리가 서로를 알아가던 여름 (서울시 종로구 구기동 1)
9. 산책자들 _상실 이후에 오는 것 (서울시 종로구 구기동 2)
10. 최초의 집 _재현하고 싶은 기억 (서울시 종로구 구기동 3)

추천의 글: 내 안에 든 집 / 김하나
작가의 말
참고한 책

김하나 (《말하기를 말하기》 저자)
: 경제적인 부침과 함께 대한민국에 존재하는 극과 극의 주거 형태들을 거치며 살아온 그의 이야기를 읽으며, 나는 그의 안에 여러 채의 집이, 아니 수십 개의 방이 들어 있음을 느낀다. 사람 또한 씨앗이나 모종과도 같아서, ‘나를 어디에 놓아둘 것인가’ 하는 문제는 결국 나의 삶이 어떤 형태로 자라날 것인가에 큰 영향을 미친다.
사람이 집 안에 사는 게 아니라 집이 사람 안에 들었다. 나는 이 책을 통해 하재영 작가 안에 든 집을 찬찬히 살펴보고, 내 안에 든 집에 대해서도 생각해보게 되었다.
정희진 (평화학·여성학 연구자)
: 이 책을 읽고, 나도 하재영 작가와 같은 ‘집’ 이야기를 쓰고 싶었다. 가족으로서 집, 부동산으로서 집, 한국 현대사가 이처럼 자연스럽고 정확하게 어우러진 작품이 있을까? 훌륭한 문제의식과 유려한 문장의 만남이다.
생애사는 곧 집의 역사이다. 나는 이 책을 읽고 오랜 시간 울었다. 이 책이 내가 살아왔던 모든 집들을 불러냈기에. 독자들도 비슷한 경험을 하리라 생각한다. 모든 글쓰기는 대상에 대한 작가의 이야기지만, 그 중 가장 어려운 글은 자신이 주제가 되는 이야기다. 이 책은 그 모델이 될 것이다.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한국일보 2020년 12월 21일자
 - 경향신문 2020년 12월 4일자 '책과 삶'
 - 조선일보 2020년 12월 5일자 '한줄읽기'
 - 한겨레 신문 2020년 12월 4일 출판 새책

최근작 :<친애하는 나의 집에게 (리커버)>,<운동화 신은 우탄이>,<[큰글자도서] 아무도 미워하지 않는 개의 죽음 2 > … 총 12종 (모두보기)
소개 :2006년 계간 《아시아》에 단편소설을 발표하며 등단했고, 두 권의 소설책을 출간했다. 2018년 버려진 개들에 관한 르포 『아무도 미워하지 않는 개의 죽음』, 2020년 어린이를 위한 동물권 책 『운동화 신은 우탄이』를 출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