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쇼핑 리스트 담기  출력하기
  • - 중고 매장 상품은 온라인으로 구매가 불가능 합니다.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전문 인터뷰어’라는 길을 15년간 묵묵히 걸어온 지승호. 그는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예술을 아우르는 폭넓은 분야의 사람들을 인터뷰하며, 전문 인터뷰어라는 자신만의 영역을 만들었다. 저자는 그동안 인터뷰이의 목소리를 담은 45권의 인터뷰집을 냈지만, 인터뷰어 지승호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책은 '마음을 움직이는 인터뷰 특강'이 처음이다.

이 책에는 그동안 저자가 꾸준히 묻고, 답하고, 기록해온 시간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인터뷰란 무엇인지, 인터뷰어의 역할과 자세는 무엇인지, 인터뷰이의 섭외부터 글쓰기까지의 실제 과정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인터뷰를 할 때 주의할 점은 없는지 그야말로 인터뷰에 대한 모든 것을 자문자답하듯 하나씩 묻고 성실히 답한다. 구체적이고 정확한 표현을 위해 인용한 인터뷰이의 이야기, 존경하는 인터뷰어의 말이나 기록 등을 읽다 보면 한 사람을 인터뷰하고 그 결과를 대중에게 선보이기까지, 얼마나 많은 노력이 필요한지 알 수 있다.

“전문가에게는 기술이 보이고, 독자에게는 사람이 보이는 책이다.” tvN <비밀 독서단>에서는 인터뷰어 지승호의 책을 이렇게 소개했다. '마음을 움직이는 인터뷰 특강' 역시 인터뷰의 기술뿐만 아니라 사람을 보여주는 책이다. 저자는 실전 인터뷰에 도움이 될 만한 기술들을 서술하지만 그가 강조하는 것은 결국 사람, 궁극적으로는 대화하는 사람의 진심이다. 이제 지승호의 진심을 담은 이 책을 독자들 앞에 선보인다.

4 추천의 글

15 프롤로그

소심했던 아이, 그리고 여전히 소심한 어른 / 아마추어 칼럼니스트가 인터뷰어가 되기까지

23 PART 1 인터뷰란 무엇인가
팩트(Fact)를 스토리(Story)로 만드는 과정 / 사적 혹은 역사적 기록 / 그들이 어떻게 사는가를 공부하라 / 순간의 충만함을 즐겨라 / 인터뷰어도, 인터뷰이도 되어보기 / 아 다르고, 어 다르다 / 제로베이스에서 시작하기 - 딴지일보 총수 김어준 / 변명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공적인 장을 마련해주는 일 - 기자 허지웅 / 인터뷰 A to Z

53 PART 2 왜 인터뷰를 하는가
사안을 살아 있는 상태로 접하는 방법 / 김혜리 기자가 인터뷰를 하는 이유 / 인터뷰에 답이 있다 / 넥센 히어로스가 강팀으로 거듭난 비결 / 만화 『송곳』의 디테일 / 인터뷰이를 주인공으로 다루는 종합예술 / 다시 사람에 주목하기 위하여 / 끊임없이 관찰하되 시점을 끊임없이 객관화하라 / ‘당신이 틀렸어’라고 말하고 싶은 유혹과의 싸움 / 관계로의 초대 / 우리가 계속 질문해야 하는 이유

73 PART3 인터뷰어의 역할과 태도
상대를 설득하는 마지막 한 방 / 계속 대화를 나누고 싶은 사람이 되어라 / 있는 그대로 기록하라 / 통역을 하듯 상대의 언어를 읽어라 / 자신감을 갖되, 겸손하게 / 때로는 형사처럼 / 인터뷰이와 독자를 위해 밥상을 차려주는 사람 / 어쩌면 시지프스의 형벌 같은 잔인한 직업 / 인터뷰는 섹스다 / 흥행에는 실패했을지라도 / 두 개의 귀, 한 개의 입 / 호의적 방식과 적대적 방식 / 욕심을 버려라 / 호기심을 가지고 직접 행하라 / 중립은 없다, 관계에 주목할 것

105 PART 4 인터뷰는 섭외가 반이다
섭외력을 키워라 / 소문을 내라 / 자신을 충분히 소개하라 / 우직하게 기다려라 / 종이 신문으로 사회를 보는 안목을 길러라 / 인터뷰이 리스트를 수시로 작성하라 / 포지셔닝하라 / 인터뷰이에게 직접 추천을 받아라 / 홍보 시기를 노려라 / 미래를 예측하라 / 끈기 있게, 지속적으로 / 때로는 무모하고, 당돌하게 / 감동시켜라 / 장소 섭외의 중요성 / 누구를 인터뷰할 것인가

123 PART 5 인터뷰어는 질문하는 사람이다
메모광이 되어라 / 질문은 답보다 더 중요하다 / 상대의 마음을 여는 나만의 질문 방식 / 편견을 버려라 / 첫 질문은 신중하게 / 다르게 생각하라 / 답을 바꾸는 간단하지만 강력한 질문 / 이명세 감독의 질문에 대한 생각 / 질문을 준비하는 과정 자체가 공부 / 궁금한 것을 하나씩 물어라

이상호 (기자, 고발뉴스닷컴)
: 지승호와의 인터뷰는 온전히 서로만 바라보며 사랑할 수 있는 진귀한 경험이었다. 열병처럼 들떠 밤낮으로 만났고 나를 닮은 책이 나왔다. 그를 통해 더 많은 시대의 연애서가 세상에 뿌려지길 바란다.
박순찬 (경향신문 만평 ‘장도리’ 화백)
: 인간에 대한 깊은 애정과 통찰, 어떤 낯선 방향으로도 편견 없이 열려 있는 마음이 만들어낸 지승호의 세계로 인도될 때 인터뷰이는 자신의 모습을 새롭게 깨닫게 되고 독자들은 비로소 사람을 만나게 된다. 지승호는 척박한 토양에서 인터뷰를 하나의 장르로 키워낸 개척자일 뿐 아니라 문답의 영역을 넘은 어떤 것으로 재탄생시킨 창조자다.
안수찬 (《한겨레21》 편집장, 전 탐사보도팀장)
: 인터뷰는 대화의 예술이다. 인터뷰는 청취가 아니고 연설은 더더욱 아니다. 대부분 기자들은 (남의 생각만 받아 적는) ‘받아쓰기 기자’가 되거나 (제 생각만 강변하는) ‘편파보도 기자’가 된다. 대화의 힘은 교감에 있고, 좋은 인터뷰는 그 교감의 촉수를 민감하게 벼려야 가능한 일이다. 누가 그것의 예술적 희귀성을 알아보고 지금껏 한길을 걸어왔는가. 오직 지승호다.
신기주 (《에스콰이어》 기자, 인터뷰집 『생각의 모험』 저자)
: 언론 현장에서 일하다 보면 종종 인터뷰가 가장 쉽다고 말하는 기자들과 마주칠 때가 있다. 처음엔 놀라웠지만 이젠 놀랍지도 않다. 그들은 무례한 인터뷰와 날카로운 인터뷰를 구분하지 못한다. 그들은 강력한 질문이 답을 바꾸고 나아가 세상을 바꾼다는 사실도 알지 못한다. 그들은 그저 물음표만 남발하고 있을 뿐이다. 인터뷰에 대한 세상의 무지 탓에 전문 인터뷰어 지승호가 상처받는 걸 보면서 안타까웠다. 세상은 결과에만 집중할 뿐 과정을 보려 하지 않고 답만 구할 뿐 질문에 주목하지 않는다. 이 책은 겸손하게 질문만 해왔던 지승호가 마침내 세상에 내놓은 당당한 대답이자, 인터뷰어로서 지승호가 쌓아온 내공을 느낄 수 있는 인터뷰 철학서다. 지승호는 물음표 과잉의 시대에 진정한 질문을 던질 줄 아는 보기 드문 인터뷰어다. 책을 덮자 물음표는 느낌표로 바뀌었다.

최근작 :<잡담>,<아, 신해철!>,<타인은 놀이공원이다> … 총 86종 (모두보기)
소개 :1966년생으로, 인터뷰어이다. 몇 군데 연재를 하기는 했지만 주로 단행본을 매체로 삼아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인터뷰 관련 책을 50종 넘게 냈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인터뷰집을 냄으로써 퓰리처상 후보에라도 올라보고 싶은 무모한 꿈을 꾸고 있다.

오픈하우스   
최근작 :<행잉 가든>,<토킹 어바웃 : 위스키>,<블랙 앤 블루>등 총 117종
대표분야 :음악이야기 17위 (브랜드 지수 5,733점), 미술 이야기 22위 (브랜드 지수 10,695점), 추리/미스터리소설 33위 (브랜드 지수 11,886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