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미리보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쇼핑 리스트 담기  출력하기
  • - 중고 매장 상품은 온라인으로 구매가 불가능 합니다.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누구나 살면서 한 번쯤은 '하기 싫은 공부를 대신 해 주는 복제 인간이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혹은 '시험 전으로 돌아갈 수 있는 타임머신은 안 만들어지나?' 같은 생각을 한다. 물론 이런 이야기를 들은 어른들은 똑같은 잔소리를 늘어놓았을 것이다. "쓸데없는 질문 하지 말고 공부나 해."

그렇다고 어른들의 꾸중에 뭉게뭉게 피어오르는 상상을 접고 꼭 공부나 해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이런 쓸데없어 보이는 질문들이야말로 낡은 오늘과 이별하고 더 나은 미래로 향하는 길을 알려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다른 곳에서는 몰라도 이 세계에서는 분명히 그렇다. 이 세계가 어디냐고? 바로 'SF의 세계'다.

한국 대표 SF 작가 김보영과 서울SF아카이브 대표 박상준이 쓴 <SF는 인류 종말에 반대합니다>는 10대들에게 보내는 SF 세계로의 초대장이다. 또 종종 '쓸데없다'고 치부되지만 사실 '세상을 바꿀 수 있을' 질문들로 입이 간지러운 청소년 독자들에게 건네는 색다른 제안이기도 하다.

실제 인터넷 설문 조사로 모집된 질문들에 답하며 토론한 것을 토대로 구성된 이 책은 SF가 다루는 거의 모든 것에 관해 이야기한다. 더불어 SF가 현실 세계를 어떻게 그리는지, 미래의 모습을 어떻게 예측하는지 보여 줌으로써 우리가 사는 세상의 답을 미래 사회에서 구할 가능성을 찾는다.

첫문장
"그야 모르지. 과학자가 '가능하다'고 하면 대부분 맞지만 '불가능하다'고 말하면 대부분은 틀리다고 하잖아." 신작가가 말하자 구공순이 턱으로 화면을 가리키며 말했다.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 관장)
: 인류는 위기에 직면했다. 한편으로는 로봇과 인공지능을 급속도로 발전시키면서 인류가 경험하지 못했던 세계를 펼치고 있고, 다른 한편으로는 인류세라고 하는 여섯 번째 대멸종 위기를 스스로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SF 평론가 박상준과 한국 대표 SF 작가 김보영은 바로 SF 속에서 그 길을 찾고 있다. SF가 모든 답을 주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SF는 우리에게 질문을 던진다. 답을 찾는 것은 오로지 우리 독자의 몫이다.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한국일보 2019년 3월 28일자 '새책'

최근작 :<역병의 바다>,<미래로 가는 사람들>,<당신을 기다리고 있어> … 총 56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미래에서 온 외계인 보고서>,<SF가 세계를 읽는 방법>,<SF 거장과 걸작의 연대기> … 총 51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 … 총 2종 (모두보기)
소개 :건국대학교 몸문화연구소의 연구교수다. <한국대체역사 소설의 서사양상 연구>(2010)로 석사학위를, <한국 SF의 스토리텔링>(2015)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