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GD 시리즈. 영미 연극계를 통틀어 가장 주목받는 극작가 린 노티지의 2015년 작이다. 옮긴이가 밝힌 바와 같이 작품의 제목인 “‘sweat’는 ‘땀’으로 번역될 수도 있고, 우리 말에서 땀이 의미하는 것처럼, ‘노동’으로 번역될 수도 있다.” 모두 2막 16장(전환의 장 포함)으로 구성된 이 희곡은 미국을 배경으로 하지만 우리의 현실과도 긴밀히 맞닿아 있다.

<스웨트>는 펜실바니아 주의 공장지대인 레딩 타운의 한 공장 노동자들의 이야기를 다루며,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이 발효된 이후인 2000년과 2008년을 오가며 진행된다. 이 작품으로 린 노티지는 두 번째 퓰리처상(2017)을 비롯하여 수잔 스미스 블랙번상(2016), 오비어워즈(2017), 이브닝 스탠다드 씨어터 어워즈 작품상을 수상하였고, 2019년 <;타임>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선정되기도 하였다.

안경모 (연출가, <SWEAT 스웨트> 한국 초연 연출)
: <스웨트>는 세계적으로 현재진행형인 노동문제, 특히 신자유주의 체제가 인간 노동을 언제든 대체 가능한 상품으로 전락시켜 인간 존엄을 훼손하고 삶의 동기마저 해체시키는 이른바 ‘진공상태’에 이르게 하는 일임을 아프게 그려낸다. 또한 이미 다민족사회로 들어선 우리에게 인종문제가 얼마나 첨예한 갈등을 일으킬지를 예고한다. 하지만 작품은 이런 비극적이고 섬뜩한 현실에도 불구하고 스스로를 돌아보고 타인을 이해하며 조심스레 마주하는 순간, 세상은 결국 인간과 인간이 서로 관계하는 방식에서 다시 회복될 수 있다는 믿음을 전한다.
찰스 이셔우드 (<뉴욕타임즈>)
: 린 노티지는 이 작품에서 절정의 필력을 보여주고 있다. … <스웨트>는 격렬하고, 그 세계에 밀착되어 있고, 때때로 깜짝 놀랄 만큼 재미있고, 결국에 가선 더할 나위 없이 가슴이 찢어지게 만드는 이야기인데, 인물들의 심리를 섬세하게 파헤치면서 동시에 깊은 연민을 가지고 이 비극의 뿌리를 추적해 들어간다. … 작품의 도입부에서 시작해서 끝에 이르기까지, 깊은 연민과 동시에 투명한 시선을 유지하고 있는 이 이야기는 오늘날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는 가장 섬세하고 복잡한 인물들의 핍진한 삶의 이야기들로 내내 진동한다. … 이 극의 인물들은 오늘날 미국의 극장에서는 좀체 찾아보기 어려운 존재들인 중산층, 혹은 하층계급 사람들인데, 바로 그 때문에 이 극은 우리 동시대의 연극에 소중하고 꼭 필요한 공헌자가 되고 있다.
힐튼 알스 (<뉴요커>)
: 린 노티지 최고의 작품. 노티지는 계급이라는 문제에 대한 미국인들의 태도와 이런 태도가 우리의 판단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강력하게 비판한다. <스웨트>는 그 가장 깊은 곳에 형제애를 품고 있지만, 계급 향상의 열망에서 비롯된 폭력과 의심 또한 보여주고 있다.
테리 티치아웃 (<월스트리트 저널>)
: 린 노티지는 현재 미국이 보유하고 있는 가장 뛰어난 작가들 중 한 사람이다. … <스웨트>는 극적으로 풍성하고, 동시에 계몽적인 측면에서도 살아있는 작품이다.
데이빗 코우트 (<타임아웃뉴욕>)
: <스웨트>는 열정적이고, 꼭 있어야 할 연극이고, 오늘날 우리를 분열시켜서 정복하고 있는 힘들에 대한 빼어난 서술이다. 이 작품은 이런 내용을 소소한 극적 장치들은 최소화한 채 인물들의 힘을 극대화시켜서 전달한다. 이 작품에는 분노, 절망, 폭력과 더불어 유머와 인간미도 풍부하게 넘쳐난다.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문화일보 2020년 9월 11일자 '이 책'
 - 한국일보 2020년 9월 11일자 '새책'
 - 경향신문 2020년 9월 11자 '화제의 책'

수상 :2017년 퓰리처상
최근작 :<스웨트 : 땀, 힘겨운 노동> … 총 34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여기서 끝나야 시작되는 여행인지 몰라>,<레이먼드 카버>,<에어콘 없는 방> … 총 18종 (모두보기)
소개 :
최근작 : … 총 3종 (모두보기)
소개 :만화 작업을 하며 창작자라는 자각을 하기 시작했다. “시스템이란 무엇인가?”와 “관계의 역동성은 어떻게 전개되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이미지와 이야기로 풀어내려는 시도를 지속하는 중이며, 《CUBIC》 《Status quo》 등의 책과 일러스트레이션 프린트를 독립서점과 행사 등을 통해 유통하고 있다. 《고래가 그랬어》 《시사IN》 등에서 만화와 일러스트 작가로 활동하였고, 《호랑공주의 우아하고 파괴적인 성인식》 《밤의 얼굴들》 《GV빌런 고태경》 《생애최초주택마련표류기》 등의 표지 및 일러스트 작업을 했다.

알마   
최근작 :<태양>,<나는 다시는 세상을 보지 못할 것이다>,<빈티 : 밤의 가장꾼>등 총 238종
대표분야 :심리학/정신분석학 11위 (브랜드 지수 94,766점), 과학 11위 (브랜드 지수 245,305점)
추천도서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우리 시대에 가장 영향력 있던 신경학자이자 베스트셀러 저자였던 올리버 색스의 대표 도서. 그는 우리와는 다른 사람들의 임상 기록을 보여주며 그것을 따뜻하게 풀어내며 우리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선사한다. 게다가 올리버 색스의 글은 매우 전문적이기도 하나 문학적으로도 가치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그것은 많은 예술가들의 인터뷰로도 증명된 사실이다. 과학적인 면과 문학적인 측면에 모두 다 관심있는 독자들에게는 반드시 읽어야할 필독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