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 최저가 : -원 I 최고가 : -원
  • 재고 : 0부
  • - 쇼핑목록에 추가하신 후 목록을 출력하시면 매장에서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종로점] 서가 단면도
(0)

문학동네는 2010년에 젊은작가상을 제정하여 등단 십 년 이하의 젊은 작가들이 한 해 동안 발표한 중단편소설 중에서 가장 뛰어난 일곱 편을 선정해 시상하고 단행본으로 출간해왔다. 우리 시대의 문학 독자들이 동시대 한국문학의 가장 신선한 성취들과 실시간으로 만날 수 있게 하는 '젊은작가상'의 2016년 제7회 수상자는 김금희, 기준영, 정용준, 장강명, 김솔, 최정화, 오한기이다.

김금희의 '너무 한낮의 연애'는 십육 년 만에 우연히 만난 남녀를 통해 사라졌다고만 생각했던 순간과 감정들이 실은 "아주 없음"이 아니라 "있지 않음"의 상태가 되어 여전히 존재하고 있었음을 보여주는 수작이다. "단연 발군", "21세기 '무진기행'"(문학평론가 신수정)이라는 찬사를 들으며 대상작으로 선정되었다.

기준영의 '누가 내 문을 두드리는가'는 스물다섯 여대생에게 마음을 빼앗겨버린 오십대 초반 남자의 심리를 그녀 특유의 세밀하고 미려한 문장으로 그려낸다. 정용준의 '선릉 산책'은 발달장애 청년과 하루 동안 그를 돌보게 된 청년 사이의 간극을 통해 타인을 이해한다는 것의 의미를 집요하게 묻는다.

장강명의 '알바생 자르기'는 알바생의 해고를 둘러싼 인물들 간의 대화를 들려주며 우리의 젊은이들을 그악스럽게 돌변시키는 것이 무엇인지 뼈아프게 드러낸다. 김솔의 '유럽식 독서법'은 벨기에에 불법체류중인 태국인 화자를 내세워 환상과 현실의 구분을 무너뜨리는 방식으로 소설의 경계를 확장시킨다.

최정화의 '인터뷰'는 자신을 인터뷰하던 기자를 폭행했다는 과거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주인공을 통해 스스로 만들어낸 불안이 어떻게 자신을 파멸시키는지 가감 없이 보여준다. 오한기의 '새해'는 새해를 맞아 떠오른 두 가지 생각에서 출발해 소설쓰기의 지난함과 살아가는 일의 쓸쓸함을 예상치 못한 유머와 풍자로서 드러내는 독특한 작품이다.

: 납치라는 싱거운 모티프가 소설 속에서 반복되는 것은 무엇 때문인가. 심심하고 권태롭기 때문이다. 대단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세계적 경제 불황의 시대에 핵심적인 정서는 피로와 불안이다. 권태는 그런 정서의 반대 극단에 있다. 이렇게 보면, 「새해」의 작가 오한기는 비-지구인임에 틀림없다. - 오한기, 「새해」
: 정갈한 현악 연주 같다. 바이올린과 비올라가 축을 이루어 정교하고 날렵하게 서사를 이끌어가는데, 무거운 콘트라베이스가 배음으로 계속 따라오고 간간이 첼로가 불길하게 출몰하며 주제를 환기시킨다. - 정용준, 「선릉 산책」
신수정 (문학평론가, 명지대 문예창작학과 교수)
: 김솔에 이르러 드디어 소설에 새겨진 운명적 DNA, 그 국경이 무너지고 있는 것일까. 이국의 관념들을 학습하고 그들의 현재와 동시적으로 호흡하는 우리의 ‘독서’가 지니고 있는 편향성은 김솔이 이야기하는 대로 우리의 사유와 상상력마저 무국적으로 각인시키고 있는 것이 틀림없을 것이다. - 김솔, 「유럽식 독서법」
: 삼 년 전 인터뷰 사건을 호프집에서 다른 방식으로 변주하는, 치밀하게 계산된 연극 같은 장면들은 “아니, 남자였습니다”라는 그의 거짓말로 툭 끝난다. 곧 시작될 어떤 사건에 대한 불길한 예감에 이가 저절로 악물린다. 등단작부터 나를 사로잡아버린 불안의 연금술사, 최정화답다. - 최정화, 「인터뷰」
: 당대의 현실적인 문제를 가감 없이 직입해 실감나게 보여준다. 혜미라는 인물과 그녀의 처지를 다른 측면으로 보게 만드는 구성이 이 소설의 장점이며, 이로 인해 소설의 몰입도와 가독성이 높아지고 주제도 설득력 있게 전달되고 있다. - 장강명, 「알바생 자르기」
: 젊고 가난하고 미숙하고 아름답고 안타까운 이들을, 그 마음을, 그 마음의 십육 년 뒤까지를 이렇게 깊이 어루만지는 사람이 세상에는 있어 소설이라는 것을 쓰고, 이런 소설을 읽으며 나는 감동을, 세상의 많은 멋쟁이들이 비아냥거리는 그 감동이라는 것을 받는다. 김금희의 시대가 올까. 적어도 지금 내가 가장 읽고 싶은 것은 그의 다음 소설이다. - 김금희, 「너무 한낮의 연애」
: 연애의 심리를 날카롭게 해부하면서 계산서의 정확한 도착 지점에서 무너져내리는 멜로드라마의 정치학을 세련된 문장의 호흡으로 보여준다. - 기준영, 「누가 내 문을 두드리는가」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중앙일보 2016년 4월 16일자 '책 속으로'

수상 :2016년 오늘의작가상, 2015년 문학동네 작가상, 2015년 제주4.3평화문학상, 2014년 수림문학상, 2011년 한겨레문학상
최근작 :<놀이터는 24시>,<서울리뷰오브북스 1호>,<표백> … 총 63종 (모두보기)
인터뷰 :소설적 야심을 말하는 작가, <그믐, 또는 당신이 세계를 기억하는 방식> 장강명 인터뷰 - 2015.09.03
SNS ://twitter.com/tesomiom
소개 :
수상 :2011년 창비장편소설상
최근작 :<2020 김승옥문학상 수상작품집>,<사치와 고요>,<아직 집에는 가지 않을래요> … 총 30종 (모두보기)
소개 :2009년 문학동네신인상에 단편소설 「제니」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연애소설』 『이상한 정열』, 장편소설 『와일드 펀치』 『우리가 통과한 밤』이 있다. 제5회 창비장편소설상, 제5회, 제7회 젊은작가상을 수상했다.
수상 :2016년 황순원문학상, 2016년 미당문학상
최근작 :<선릉 산책>,<2021 김승옥문학상 수상작품집>,<지금은 살림력을 키울 시간입니다> … 총 57종 (모두보기)
소개 :2009년 『현대문학』 신인추천에 단편소설 「굿나잇, 오블로」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소설집 『가나』 『우리는 혈육이 아니냐』, 중편소설 『유령』 『세계의 호수』, 장편소설 『바벨』 『프롬 토니오』 『내가 말하고 있잖아』, 동화 『아빠는 일곱 살 때 안 힘들었어요?』가 있다. 젊은작가상, 황순원문학상, 소나기마을문학상, 문지문학상, 한무숙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수상 :2015년 김준성문학상(21세기문학상, 이수문학상), 2013년 문지문학상
최근작 :<당장 사랑을 멈춰주세요, 제발>,<에픽 #02>,<유럽식 독서법> … 총 34종 (모두보기)
소개 :1973년 광주에서 태어났다. 2012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으로 『암스테르담 가라지세일 두번째』 『살아남은 자들이 경험하는 방식』 『망상, 어語』 『유럽식 독서법』, 장편소설로 『너도밤나무 바이러스』 『보편적 정신』 『마카로니 프로젝트』 『모든 곳에 존재하는 로마니의 황제 퀴에크』 『부다페스트 이야기』가 있다. 문지문학상, 김준성문학상, 젊은작가상을 수상했다.
수상 :2020년 김승옥문학상, 2017년 현대문학상, 2016년 문학동네 젊은작가상, 2015년 신동엽문학상, 2009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최근작 :<[큰글자도서] 우리는 페퍼로니에서 왔어>,<센티멘털도 하루 이틀>,<놀이터는 24시> … 총 61종 (모두보기)
인터뷰 :˝우리는 조금 부스러지기는 했지만 파괴되지 않았습니다˝ <경애의 마음> 김금희 인터뷰 - 2018.07.06
소개 :2009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너의 도큐먼트」가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센티멘털도 하루 이틀』 『너무 한낮의 연애』 『오직 한 사람의 차지』, 장편소설 『경애의 마음』 『복자에게』, 중편소설 『나의 사랑, 매기』, 짧은 소설 『나는 그것에 대해 아주 오랫동안 생각해』, 산문집 『사랑 밖의 모든 말들』 등이 있다. 신동엽문학상, 2016년 젊은작가상 대상, 현대문학상, 우현예술상, 김승옥문학상 대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등을 수상했다.

최근작 :<인간만세>,<여기 우리 마주>,<언유주얼 an usual Magazine Vol.4 : 내가 그린 기린 그림은> … 총 23종 (모두보기)
소개 :동국대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했고, 2012년 <현대문학> 신인 추천으로 등단했다. 소설집 『의인법』과 장편 소설 『홍학이 된 사나이』 『나는 자급자족한다』 『가정법』이 있다.
수상 :2012년 창비신인소설상
최근작 :<오해가 없는 완벽한 세상>,<세상이 멈추면 나는 요가를 한다>,<[큰글자도서] 책상 생활자의 요가 > … 총 37종 (모두보기)
소개 :2012년 《창작과비평》 신인소설상에 단편소설 <팜비치>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2016년 젊은작가상을 수상했다. 소설집 《지극히 내성적인》 《모든 것을 제자리에》, 중편소설 《부케를 발견했다》, 경장편소설 《메모리 익스체인지》, 장편소설 《없는 사람》 《흰 도시 이야기》, 에세이 《책상생활자의 요가》 《나는 트렁크 팬티를 입는다》 등을 썼다.

문학동네   
최근작 :<배빵빵 일본 식탐여행 한 그릇 더!>,<배빵빵 일본 식탐여행>,<The Book 더 북>등 총 3,716종
대표분야 :일본소설 1위 (브랜드 지수 1,231,136점),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1위 (브랜드 지수 3,323,817점), 에세이 1위 (브랜드 지수 1,795,617점)